베이징 동계올림픽 적극지지...정치화는 반대

“다 함께 미래로! 베이징동계올림픽 파이팅”

이창호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1/26 [12:30]


▲ 이창호 칼럼니스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변이인 오미크론)상황에서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정치화·낙인화·오명화 하는 것을 단호히 배격하고, 과학을 기초로 전문성·공정성·건설성의 원칙을 견지하면서 한중교류촉진위원회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에 대한 지지를 공개적으로 천명한다.

 

동계올림픽은 4년마다 개최가 되며 인종과 국가, 정치적 이념을 초월하여 전 인류의 세계적 축제의 장으로 평화와 화합을 증진시키기 위한 것이다. 게다가 2018년 평창올림픽, 2021년 도쿄올림픽, 2022년 베이징올림픽으로 이어지는 이번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동북아와 세계 평화의 번영에 지대한 영향을 끼칠 것이다.

 

중국은 역사, 경제, 정치적인 면에서 우리나라와 가장 가까운 이웃인 동시에 국제적 영향력에서 그 파급성이 매우 크다고 할수 있으며, 중국은 멀리 있는 이웃이 아닌 가까이 있는 이웃이고, 올해는 한중문화교류의 해이고 또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하지만 한중 양국 관계에서 도전 과제도 만만치 않다. 코로나19 상황으로 한중 양국 정상회담이 성사되지 않고 있는데다 미국의 중국 견제가 전방위로 심화되고 있고, 특히 경제안보를 둘러싼 미중갈등을 격화시키고 있다.

 

현재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놓고 미국과 영국, 호주 등은 이미 "외교적 보이콧 검토"를 밝힌 상태다. 그러나 올림픽은 절대 정치화가 되어서는 안되며 올림픽은 지속적이고 건전한 방향으로 발전해야 한다. 이에 우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을 개최하는 것을 지지하며, 위의 대회가 무사히 성공하기를 천명한다.

 

미국은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한 데 이어 경제안보를 둘러싼 미중갈등을 격화시키고 있다.

 

특히 동계올림픽의 종목은 선수들이 많은 금메달을 딸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및 경제 악화로 힘들어 하는 전 세계 시민들에게 희망을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

 

게다가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은 외교적 보이콧 움직임을 즉각 철회하고 올림픽 정신에 따라 전세계가 축제의 장이 마련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전 세계는 반드시 참가해야 한다.

 

일본은 올 여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열린 도쿄올림픽을 지지해줬던 중국에 대해 기본적인 신의를 지켜야 하며 외교적 보이콧을 배격하고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구축을 향한 남북관계 개선 이니셔티브에 대한 지지도 표명하며, 특히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 증진에 유용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데 공감한다.

 

아울러 올해는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아 '한중 문화교류의 해'를 선포한 것을 계기로 양국간에 문화·인적 교류는 전면적으로 회복해야 한다.

 

또한편으로 베이징동계올림픽은 인류의 화합과 평화를 위한 대축제이자 대화합의 장이며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번영,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베이징동계올림픽이 성공적 열리기를 기대한다.

 

끝으로 전 세계인의 스포츠축제인 2022년 베이징 북경동계올림픽이 안전하고 평화로 축제의 장이 되기를 바라며, 올림픽 헌장에 따라 모든 참가국이 서로 존중하고 개인과 팀은 운동경기에서 정정당당하게 경기를 하고 진한 우정을 나누는 성공적인 대회가 되기를 기원하며 ‘다 함께 미래로! 베이징동계올림픽 파이팅!’을 외친다.

 

*글 : 이창호(李昌虎)

 

한중교류촉진위원회 위원장(韩中交流促进委员会 委員長).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ctive support for the Beijing Winter Olympics... Opposition to politicization

 “To the future together! Fighting at the Beijing Winter Olympics

-Lee Chang-ho, columnist

 

The Korea-China Exchange Promotion Committee firmly rejects the politicization, stigma, and stigmatization of the Beijing Winter Olympics to be held in the context of the coronavirus infection (Corona 19 new mutation, Omicron), and upholds the principles of professionalism, fairness and constructivism based on science. publicly declares its support for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2022 Beijing Winter Olympics.

  The Winter Olympics are held every four years and are intended to promote peace and harmony as a global festival for all mankind, transcending race, nationality, and political ideology. In addition, the 2018 Beijing Winter Olympics, followed by the 2018 Pyeongchang Olympics, the 2021 Tokyo Olympics, and the 2022 Beijing Olympics, will have a profound impact on the prosperity of Northeast Asia and world peace.

 China is the closest neighbor to Korea in terms of history, economy, and politics, and at the same time, it can be said that the ripple effect is very large in international influence. China is not a distant neighbor but a close neighbor. This year marks the 30th anniversary.

 However, there are many challenges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Due to the COVID-19 situation, the summit between Korea and China is not taking place, and the US check on China is intensifying in all directions, especially intensifying the US-China conflict over economic security.

 Currently, the United States, Britain, and Australia have already announced that they will "review diplomatic boycotts" over the Beijing Winter Olympics. However, the Olympics should never be politicized, and the Olympics should develop in a sustainable and healthy direction. Accordingly, we support the hosting of the Beijing Winter Olympic and Paralympic Games, and declare that the above events will be successful.

 Following the US declaration of a diplomatic boycott of next year's Beijing Winter Olympics, the US-China conflict over economic security is intensifying.

 In particular, the Olympic Winter Games are a golden opportunity for athletes to win many gold medals. It can deliver a message of hope to citizens around the world who are struggling with the coronavirus infection and economic deterioration.

 In addition, Western countries such as the United States must immediately withdraw their diplomatic boycotts and the world must participate in the Beijing Winter Olympics, where the world is prepared for festivals in accordance with the Olympic spirit.

 Japan should keep basic trust in China, which supported the Tokyo Olympics this summer in the face of the novel coronavirus infection (COVID-19), reject a diplomatic boycott, and actively participate in the Beijing Winter Olympics.

 He also expressed his support for the initiative to improve inter-Korean relations towards the establishment of last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shared the view that the Beijing Winter Olympics in particular would be a useful opportunity to promote peace and stability on the Korean Peninsula.

 In addition, this year marks the 3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between Korea and China, with the declaration of the “Year of Cultural Exchanges between Korea and China” as an opportunity to fully restore cultural and people-to-people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On the other hand, I look forward to the successful opening of the Beijing Winter Olympics, which is a grand festival for the harmony and peace of mankind and a place of dialogue and contributes to peace and prosperity in Northeast Asia and peace and prosperity in the world.

 Lastly, I hope that the 2022 Beijing Winter Olympics, a sports festival for people around the world, will become a safe and peaceful venue for festivals. We hope that this will be a successful competition for sharing and 'Together to the future! Fighting for the Beijing Winter Olympics!'

 

*Written by: Lee Chang-ho

Chairman, Korea-China Exchange Promotion Committ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