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박지후·윤찬영·조이현 ‘지금 우리 학교는’, 본 적 없는 좀비 서바이벌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12:19]


▲ ‘지금 우리 학교는’ 박지후·윤찬영·조이현·로몬·유인수·이유미·임재혁 <사진출처=넷플릭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지금 우리 학교는>이 그동안 본 적 없는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하이틴 좀비 서바이벌의 탄생을 예고했다.   

 

26일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의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번 제작발표회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 방지 및 예방 차원,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지금 우리 학교는> 이재규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지후, 윤찬영, 조이현, 로몬, 유인수, 이유미, 임재혁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돼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함께 손잡고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신선한 소재와 사실적인 묘사, 긴박한 스토리로 ‘한국형 좀비 그래픽 노블’이라고 극찬을 얻은 동명 웹툰을 시리즈화한 작품이다. 

 

특히 <지금 우리 학교는>은 드라마 ‘다모’, ‘베토벤 바이러스’, 영화 <완벽한 타인>을 연출한 이재규 감독이 연출을, 드라마 ‘추노’, 영화 <7급 공무원>, <해적: 바다로 간 산적> 등을 쓴 천성일 작가가 극본을 맡아 학교에 퍼진 좀비 바이러스라는 스릴 만점 이야기를 탄생시켜 기대감을 높인다.

 

이번 <지금 우리 학교는>에서 박지후는 털털하고 유쾌한 성격으로 모두와 친하게 지내는 2학년 5반의 인싸 ‘남온조’ 역을, 윤찬영은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학교에서 온조와 친구들을 지키기 위해 사력을 다하는 ‘이청산’ 역을, 조이현은 전교 1등이자 2학년 5반의 반장 ‘최남라’ 역을, 로몬은 좀비 바이러스 사태가 발생한 뒤 위험한 일을 도맡으며 친구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는 ‘이수혁’ 역을, 유인수는 좀비보다 더 위협적인 존재 되어가는 ‘윤귀남’ 역을, 이유미는 이기적인 면모를 갖춘 고급 아파트에 사는 금수저 ‘이나연’ 역을, 임재혁은 늘 긍정적인 성격으로 반의 분위기 메이커를 담당하는 ‘양대수’ 역으로 출연한다. 

 

하승리는 한때 양궁 천재라 불렸던 양궁부 주장 ‘장하리’ 역을, 이은샘은 험악한 말투로 오해받지만 그저 미래가 걱정인 평범한 고3 수험생 ‘박미진’ 역을, 김병철은 모든 사건의 시작이 된 과학 선생 ‘이병찬’ 역을, 이규형은 이병찬이 모든 사태의 발단이었음을 알게되는 형사 ‘송재익’ 역을, 전배수는 남온조의 아빠 소방서 구급팀장 ‘남소주’ 역을, 배해선은 국회의원 박의원 역을 맡았다.           

 

▲ ‘지금 우리 학교는’ 이재규 감독·박지후·윤찬영·조이현·로몬·유인수·이유미·임재혁 <사진출처=넷플릭스>  © 브레이크뉴스



이날 박지후는 <지금 우리 학교는>에 대해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로 인해 고립된 학교에서 살아남기 위해 학생들이 손을 잡고 사투를 벌이는 넷플릭스 시리즈”라고 소개했다.

 

<지금 우리 학교는>을 처음 접하게 된 계기와 출연하고 싶었던 이유에 대해 윤찬영은 “원래 유명한 웹툰이란 것을 알고 있었고, 오디션 기회가 주어져 오디션을 보고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고, 이유미는 “<지금 우리 학교는> 웹툰을 본 적도 있다보니 제가 맡을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이 컸다. 그 역할을 제가 한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었다”고, 로몬은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너무 몰입해서 울고 웃었던 것 같다. 대본이 재밌었고, 이재규 감독님 작품이니 꼭 참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재규 감독은 <지금 우리 학교는>을 연출한 이유를 묻자 “여러 좀비물이 있지만, 대부분 성인들에게 벌어지는 이야기지 않나. 하지만 <지금 우리 학교는>은 폐쇄된 공간에서 아직 성숙하지 못하고 사회화되지 못했다고 할 수 있는 학생들에게 벌어지는 일이다. 젊은 학생들이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어떤 선택들을 하는지를 지켜보는 것은 굉장히 재밌고 의미있는 작업일 것 같았다. 이런 좀비물이라면 또 다른 의미가 있을 것 같아 <지금 우리 학교는>을 연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재규 감독은 인기 웹툰 원작을 시리즈화로 만드는 부담감에 대해 “부담이 항상 있다. 너무나 레전드 명작 웹툰이기 때문에 더욱 그랬다. 이 이야기를 통해 사람들이 어떤 희망을 갖고 살아가야 하는지, 인간답다 어른답다라는 것에 대해 더욱 생각하는 시간을 갖게 하고 싶었다. 보면서 즐길 수도 있고, 본 뒤에도 가슴이 먹먹하고 삶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작품으로 만들고 싶었다”고 전했다.  

 

임재혁은 <지금 우리 학교는>과 다른 좀비물의 차별점을 묻자 “다른 좀비물은 좀비를 죽일 때 총을 쏘거나, 군인이 등장해 소탕하는 경우가 많은데, <지금 우리 학교는>은 학교 안에서 벌어지는 일이기 때문에 책상, 대걸레 등을 이용해 좀비들과 싸운다. 그런 점이 가장 큰 차별점이지 않을까 싶다”고, 유인수는 “단순히 오락성만을 강조한 작품이 아닌, 오락성과 함께 현재를 살아가는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바이러스라는 주제를 다뤘다는 점이 큰 차별점이라고 본다”고, 조이현은 “<지금 우리 학교는>의 좀비는 더 빠르고 역동적이다. 좀비들마다 성향이 다르게 표현했는데, 가장 큰 장점이라고 명확히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박지후는 <지금 우리 학교는> 속 좀비에 대해 “ 아무래도 학교가 배경이다보니 교복을 입은 좀비, 체육복을 입은 좀비들, 헤어롤을 만 좀비들이 등장하고, 급식실, 양호실 등에서도 좀비가 나타난다. 다양하고 신선한 좀비들이 대거 선보여질 예정이다”고, 윤찬영은 “사방 곳곳에서 좀비가 튀어나온다. 좀비 종류도 정말 다양한데, <지금 우리 학교는>에서 직접 만나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박지후는 <지금 우리 학교는> 속 역할에 대해 “털털하고 유쾌하고 따뜻한 아이다. 아버지가 소방관이라 비상대책 메뉴얼을 잘 알고 있어 좀비 상황이 펼쳐졌을 때 친구들에게 힘도 주고, 기회도 주는 지혜로운 캐릭터다”고, 윤찬영은 “청산이는 온조와 어렸을 때부터 친구였고, 온조를 몰래 짝사랑하고 있는 순수하고, 정의롭고, 착하고, 날렵한 친구다”고, 조이현은 “남라는 전교 1등이자 2학년 5반 반장이다. 수업시간 외에는 항상 이어폰을 꼽고 있고, 친구들과는 소통을 하지 않는다. 좀비 사태 이후에는 친구들과의 우정을 배워가는 인물이다”고 말했다.

 

이어 로몬은 “수혁이는 군인을 꿈꾸는 친구다. 좀비 바이러스 사태가 벌어지면서 좀비에 맞서고, 친구들을 구하기 위해 선두에 나서고, 과묵하고 묵직한 리더다”고, 유인수는 “윤귀남은 학교 내에서 일진 무리 안에 있지만 2인자 콤플렉스를 갖고 있다. 살아남고자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좀비보다 더 위협적으로 변하는 친구다”고 이유미는 “나연이는 금수저고, 모든 소문과 사고에 갈등을 만드는 매력적인 캐릭터다”고, 임재혁은 “양대수는 반의 분위기 메이커고, 커다란 덩치에서 나오는 힘으로 친구들의 방패가 되어준다”고 전했다.

 

이재규 감독은 <지금 우리 학교는> 세트 촬영 관련해 “4층 규모의 학교를 거의 지은 수준이다. 좀비물에서는 공간이라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더라. 로케이션을 소화할 수 없었고, 촬영하다보면 피가 남는다던지 여러 문제가 있어 세트를 직접 만들게 됐다. 90~100m 정도 되는 학교를 만들다보니 보면서도 놀라웠다. 그 학교에서 밥도 먹고 생활을 하다보니 진짜 학교를 가는 느낌이었고, <지금 우리 학교는>의 또 다른 주인공은 학교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재규 감독은 <지금 우리 학교는>만의 차별점을 묻자 “좀비 안무의 디테일이 어떤 K-좀비물 보다 좋다고 자부한다. 일반적인 좀비 변화 과정이 있는데,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변화 과정에서 극단적인 공포심을 갖게 된다. 그런 점들이 기존 좀비물과는 큰 차별점으로 다가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지후는 <지금 우리 학교는>을 비롯해 앞으로 선보이고 싶은 모습에 대해 “이제 20살이 됐고, 성인이 됐는데 풋풋한 새내기 로맨스도 해보고 싶다. <지금 우리 학교는>에서는 생활 액션 위주였는데, 제대로된 액션도 도전해보고 싶다. 최대한 박지후로서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조이현은 “앞으로 보여드리고 싶은 것들이 많지만 <지금 우리 학교는> 캐릭터를 하루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고, 이유미는 “나연 캐릭터를 보여드리고 싶은데, 이 캐릭터를 보고 저를 미워할 수 있으니 사랑스럽고 귀여운 캐릭터도 보여드리고 싶기도 하다. 세상에 있는 많은 역할들을 잘 해내고 싶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이재규 감독과 박지후·윤찬영·조이현·로몬·유인수·이유미·임재혁은 “<지금 우리 학교는>은 모든 배우, 스태프들이 열심히 재밌게 힘들게 찍은 작품이다. 예쁘고 멋진 배우들이 출연하고, 모두가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작품이니 즐겁게 봐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지후·윤찬영·조이현·로몬·유인수·이유미·임재혁 등이 출연하는 하이틴 좀비 서바이벌 <지금 우리 학교는>은 오는 28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w at our school> heralded the birth of a teen zombie survival game that will give you fresh fun you've never seen before.

 

On the 26th, a production presentation of the world-famous entertainment streaming service Netflix series <My School> was held. This production presentation was broadcast live online as part of social distancing and prevention of the spread of Corona 19 (new coronavirus infection).

 

On this day, director Lee Jae-gyu and actors Park Ji-hoo, Yoon Chan-young, Jo Yi-hyeon, Romon, Yoo In-su, Lee Yu-mi, and Lim Jae-hyeok participated in the scene on this day, attracting attention.

 

<My School Now> is a Netflix series that tells the story of students who are isolated from the school where the zombie virus started and are waiting to be rescued, fighting together to survive. <Now At Our School> is a series of webtoons of the same name, which have been praised as 'Korean zombie graphic novels' for their fresh materials, realistic depictions, and tense stories.

 

In particular, <Now at Our School> is directed by Lee Jae-gyu, who directed the dramas ‘Damo’, ‘Beethoven Virus’ and the film ‘Perfect Stranger’, and is directed by Lee Jae-gyu, who directed the drama ‘Chuno’, the film ‘7th Grade Civil Servant’, and ‘Pirates: The Bandit Who Goes to the Sea’. > Writer Cheon Seong-il, who wrote the back, takes on the script and raises expectations by creating a thrilling story of a zombie virus that spreads in schools.

 

In this <Now At Our School>, Park Ji-hoo takes on the role of Nam On-jo, a sophomore in the 5th grade who gets along with everyone with an easygoing and pleasant personality, and Yoon Chan-young is ‘Lee Lee, who is doing her best to protect Onjo and his friends at the school where the zombie virus has spread. In-soo Yoo, who plays the role of ‘Cheong-san’, Jo Yi-hyeon as ‘Choi Nam-ra’, the first class in the school and the class leader of class 5 in the second year, and Romon as ‘Lee Soo-hyeok’, who is a strong support for friends by taking on dangerous tasks after the zombie virus outbreak. will play the role of 'Gwi-nam Yoon', who becomes more menacing than zombies, Yu-mi Lee plays the role of 'Na-yeon', a gold spoon living in a luxury apartment with a selfish side, and Jae-hyeok Lim plays the role of 'Dae-su Yang', who is in charge of the class atmosphere maker with a positive personality. appear as

 

Ha Seung-ri takes on the role of Ha-ri Jang, the archery captain who was once called an archery genius, Eun-sam Lee plays Mi-jin Park, an ordinary high school student who is misunderstood for her harsh tone but is just worried about the future, and Byung-chul Kim plays the role of Byeong-chan Lee, the science teacher who started all incidents. ', Lee Kyu-hyung takes on the role of 'Song Jae-ik', a detective who learns that Lee Byung-chan was the start of all things, Jeon Bae-soo plays Nam On-jo's father, 'Nam So-ju', the fire department emergency team leader, and Bae Hae-sun plays Park Won-won,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On this day, Park Ji-hoo introduced <Now at Our School> as a "Netflix series in which students fight hand in hand to survive in a school isolated due to a zombie virus."

 

Regarding the reason why she first encountered <Now At Our School> and why she wanted to appear in it, Chanyoung Yoon said, "I knew it was a famous webtoon, and I was given an audition opportunity, so I auditioned and participated in the work." My school> I had seen the webtoon before, so I was curious about the character I was going to play. It was an honor for me to play that role.” Romon said, “When I first read the script, I was so absorbed that I cried and laughed. The script was fun, and I really wanted to participate because it was directed by Lee Jae-gyu.”

 

When asked why he directed <Now At Our School>, director Lee Jae-gyu said, "There are a lot of zombie films, but most of them are stories about adults. But <Now Our School> is what happens to students who have not yet matured and socialized in a closed space. Watching the choices young students make at the boundary between life and death seemed to be very interesting and meaningful work. I thought it would have a different meaning if it was a zombie movie like this, so I decided to direct <Now at Our School>.”

  

Regarding the pressure of making a popular webtoon into a series, director Lee Jae-gyu said, “There is always a burden. Even more so because it is a legendary webtoon. Through this story, I wanted to give people more time to think about what kind of hope they should have and what it means to be human and adult. I wanted to make it into a work that you can enjoy while watching, and even after seeing it, your heart will be pounding and you will be able to think about life.”

 

When asked about the differences between <Now At Our School> and other zombies, Lim Jae-hyuk said, "When killing zombies, there are many cases of shooting zombies or soldiers appearing to clear them up. Because of this, he uses desks and mops to fight zombies. I think that would be the biggest difference.” Yoo In-soo said, “I think the big difference is that it deals with the theme of a virus that everyone living in the present can relate to with entertainment, rather than simply emphasizing entertainment.” “The zombies in <Now At Our School> are faster and more dynamic. Each of the zombies expressed their inclinations differently, and I think I can clearly say that this is the biggest advantage.”

 

Regarding the zombies in <Now At Our School>, Park Ji-hoo said, "Since school is the background, zombies in school uniforms, zombies in gym uniforms, zombies with hair rolls appear, and zombies also appear in lunchrooms and infirmary. A lot of various and fresh zombies are going to be introduced,” said Yoon Chan-young. “Zombies are popping up all over the place. There are so many different types of zombies, and I hope to see you in person at <Now At Our School>.”

 

Park Ji-hoo said about the role in <Now at Our School>, "He's an easygoing, cheerful and warm kid. Because his father is a firefighter, he is well aware of emergency response manuals, so he is a wise character who gives strength and opportunities to his friends when a zombie situation unfolds. He is a pure, just, kind, and agile friend who has a crush on him.” Jo Yi-hyeon said, “Namra is the first in the whole school and the class leader of the 5th class in the second year. He always wears earphones outside of class and doesn't communicate with his friends. He is a person who learns friendship with his friends after the zombie apocalypse.”

 

Romon continued, “Soohyuk is a friend who dreams of becoming a soldier. In the wake of the zombie virus outbreak, he fights against zombies, takes the lead to save his friends, and is a reticent and heavy leader. He is a friend who becomes more threatening than a zombie by any means to survive.” Lee Yu-mi said, “Nayeon is a gold spoon, and she is an attractive character who creates conflicts in all rumors and accidents.” He is a maker, and with the power that comes from his large body, he becomes a shield for his friends.”

 

Director Lee Jae-gyu said, "It's almost like building a four-story school. In zombie movies, space is very important. I couldn't digest the location, and there were various problems such as bleeding while filming, so I had to make the set myself. I was surprised to see that I was making a school that was about 90 to 100 meters tall. It felt like going to a real school as I ate and lived at that school, and I think the other protagonist of <Now At Our School> is the school.”

 

When asked about the differences between <Now At Our School>, director Lee Jae-gyu said, "I am proud that the details of the zombie choreography are better than any K-zombie movie. There is a general zombie transformation process, and <Now at our school> develops an extreme fear in the zombie transformation process. I think that will be a big difference from existing zombie movies.”

 

Park Ji-hoo said about the appearance he wants to show in the future, including <Now At Our School>, "I'm 20 now, and I'm an adult, but I also want to try a fresh romance. In <Now At Our School>, life action was oriented, but I want to try a proper action as well. I will do my best to show you a colorful side as Park Ji-hoo as much as possible.” Jo Yi-hyun said, “There are a lot of things I want to show you in the future, but I want to show you the character <Now at our school” as soon as possible.” Lee Yu-mi said, “I want to show the character Nayeon, You can hate me after seeing the character, so I also want to show you a lovely and cute character. I want to do well in many roles in the world.”

 

Lastly, director Lee Jae-gyu and director Park Ji-hoo, Yoon Chan-young, Jo Yi-hyeon, Romon, Yoo In-su, Lee Yu-mi, and Lim Jae-hyeok said, “‘Now At Our School’ is a film that all the actors and staff worked hard and had fun. It’s a work where pretty and wonderful actors appear, and everyone put their best effort into it, so I hope you enjoy it.”

 

On the other hand, the teen zombie survival series <Now Our School> starring Park Ji-hoo, Yoon Chan-young, Jo Yi-hyun, Romon, Yoo In-su, Lee Yu-mi, and Lim Jae-hyuk will be released on Netflix only on the 28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