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교육위원 "김건희씨 관련 교육부 감사결과 허위 사실 명백“

김건희 씨 관련 의혹 "국민대와 검찰은 신속하게 조치" 요구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11:44]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 일동은 26일, 성명서를 통해 “어제 교육부에서 발표한 국민대 특정감사 결과로 그동안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교육위 소속 의원들이 제기해온 김건희씨 의혹은 더욱 명확해졌다”며, “김건희 씨 관련 의혹에 대해 국민대와 검찰은 신속하게 조치하라”고 촉구했다. 

 

성명서는 “‘공정과 상식’을 수 없이 외쳤던 검찰총장 출신 대통령 후보의 끝장 판 ‘내로남불’에 대해 국민들은 지켜보고 있고, 기록하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길 바란다”며,  윤석열 후보와 김건희 씨를 싸잡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성명서는 “김건희씨는 국민대 겸임교수로 채용되는 과정에서 이력서에 ‘서울대 경영학과 석사’, ‘폴리텍대 부교수’라고 버젓이 기재했다. 교육부 감사결과로도 해당 내용이 허위 사실임이 명백하게 드러난 것이다.”며, “더구나 국민대 인사 규정상 추천을 통해 겸임교원을 채용하더라도 면접 심사를 거치도록 했지만 이와 같은 절차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나 당연하듯 국민대 규정엔 교원 채용 시 허위 이력을 제출해 임용될 경우 해당 임용은 취소할 수 있도록 기재되어 있다.”며, “국민대는 즉각 김건희 씨에 대해 임용을 취소하고, 지급한 급여는 환수조치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국민대가 김건희 씨 박사학위 논문 심사 과정에서 규정을 위반하고 심사위원 5인 중 1명을 조교수가 아닌 자로 구성한 점도 지적됐다. 또한, 국민대는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주식을 매입하면서 아예 사립학교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도 사실로 확인됐다.

 

성명서는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국민대 법인 수익용 기본재산으로 매입하면서 이사회 의결을 거치치 않은 것이다.”며, “도이치모터스 주식 매입 경위와 함께 어떤 배경으로 기본적인 절차를 위반하며 매입해야 했는지, 김건희 씨와 어떤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 수사권한이 없는 교육부 감사만으로는 부족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건희 씨를 위해서라면 대학에서 수여한 학위의 신뢰도나 연구윤리 정도는 아랑곳하지 않고 감쌌던 국민대가 왜 하필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대량 매입했는지 궁금함을 넘어 의구심이 들지 않을 수 없다.”며, “수사의뢰를 받은 검찰은 철저한 수사로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교육위 소속 의원들은 “지난해 국정감사 전부터 김건희 씨와 관련한 각종 의혹을 살펴봤다. 교육 경력과 산업체 근무 경력을 창조하거나 부풀려 여러 대학에서 시간강사와 겸임교수로 활동하는 행위를 반복해 왔다.”며, “거미줄처럼 얽힌 거짓은 그저 ‘돋보이고 싶은 욕심’이 아니라 상습 사기에 해당하는 범죄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안양대, 수원여대 등 김건희 씨가 거쳐 간 대학의 교원임용과 관련하여 김건희 씨는 여러 차례 고발된 바 있지만 수사당국은 너무도 간단한 사실 확인을 미루며, 배를 깔고 바닥에 엎드려 있다.”며, “수원여대에 허위 이력으로 다른 선량한 연구자들을 제치고 임용된 사실이 밝혀졌지만 거짓 해명을 했던 윤석열 후보가 아무런 사과도 하지 않는 것과 같은 맥락으로 읽힌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여기에 한 술 더 떠 교육부의 감사결과 발표 직전, 적법한 절차를 통해 감사를 실시한 공무원들을 검찰에 고발하며 겁박을 일삼고 있다. 윤 후보가 그리는 검찰 공화국의 끔찍한 예고편을 보는 듯하다. 김건희 씨가 교육부 감사결과에 대해 한 점의 부끄러움도 없다면, 담당 공무원을 협박하는 것이 아니라 사과와 철저한 수사를 통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것이 국민 앞에 올바른 도리이다”고 밝혔다. 

 

성명서는 “‘공정과 상식’을 수 없이 외쳤던 검찰총장 출신 대통령 후보의 끝장 판 ‘내로남불’에 대해 국민들은 지켜보고 있고, 기록하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길 바란다”며, 윤석열 후보와 김건희 씨를 싸잡아 강도 높게 비판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ducation committee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Open Democratic Party, "The results of the Ministry of Education's audit regarding Kim Kun-hee clearly revealed false facts"

Kookmin University and the Prosecutor's Office must act promptly on suspicions related to Kim Gun-hee

 

In a statement on the 26th, all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Education Committee of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Open Democratic Party said, "The results of the Kookmin University specific audit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yesterday made the suspicion of Kim Gun-hee, which has been raised by members of the Education Committee of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Open Democratic Party, clearer." “The Kookmin University and the prosecution should take swift action against the allegations related to Kim Gun-hee.”

 

The statement said, "In the process of being hired as an adjunct professor at Kookmin University, Kim Kun-hee wrote 'Master of Business Administration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Associate Professor at Polytechnic University' in her resume. The audit results of the Ministry of Education clearly revealed that the information was false.” He added, “Moreover, according to Kookmin University’s personnel regulations, even if an adjunct professor is hired through a recommendation, an interview was required, but it was found that this procedure was also violated.”

 

He continued, “As it is quite natural, Kookmin University’s regulations state that if a teacher is hired by submitting a false history, the appointment can be canceled.” Action must be taken.”

 

On the other hand, it was also pointed out that Kookmin University violated the regulations in the review process for Kim Kun-hee's doctoral thesis, and that one out of five judges was not an assistant professor. In addition, it was confirmed that Kookmin University directly violated the Private School Act when Kim Gun-hee bought stocks suspected of being involved in stock price manipulation.

 

The statement said, "The purchase of Deutsche Motors stock as a basic property for Kookmin-to-corporate profit did not go through a resolution of the board of directors." It seems that an audit of the Ministry of Education, which does not have the authority to investigate what kind of connection there is, is not enough.”

 

He continued, “For Kim Kun-hee, I can’t help but wonder why the Kookmin University bought a large amount of Deutsche Motors stock, which had been wrapped up with no regard for the credibility of the university’s degree or research ethics.” Prosecutors who received the case should make a clear and unequivocal investigation through a thorough investigation.”

 

Members of the Education Committe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the Open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Before the state audit last year, we looked into various allegations regarding Kim Kun-hee. He has repeatedly acted as a part-time lecturer and an adjunct professor at various universities to create or inflate his educational and industrial careers. It is a crime,” he said.

 

He continued, “Mr. Kun-hee Kim has been accused several times in relation to the appointment of teachers at the universities that Kun-hee Kim has gone through, such as Anyang University and Suwon Women’s University, but the investigative authorities are procrastinating on the simple fact check and are lying on the floor on their stomach.” It was revealed that he was appointed to Suwon Women’s University with a false history, beating out other good researchers, but it is read in the same context as candidate Yoon Seok-yeol, who gave a false explanation, did not apologize at all.”

 

In addition, “The power of the people goes one step further, and right before the Ministry of Education announced the results of the audit, they are intimidating the public officials who conducted the audit through the due process by filing a complaint with the prosecution. It's like watching a terrifying trailer for the Republic of Prosecutors' Office drawn by Candidate Yoon. If Kim Gun-hee is not ashamed of the Ministry of Education's audit results, it is the right thing to do in front of the people to demand an apology and a thorough investigation, rather than threatening the public officials in charge."

 

The statement said, “Please keep in mind that the people are watching and recording the final version of ‘Nambul,’ the final version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 who used to be the Prosecutor General who shouted ‘fairness and common sense’ countless times.” highly criticize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