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선거 시국, 다시 김대중 전 대통령을 생각한다!

'인동초 평화포럼' 창립...김대중 전 대통령의 삶-평화 정신 선양하기 위한 포럼

권기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01/26 [10:33]


▲ 권기식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대선의 계절이 다가오면서, 그리고 우리의 삶이 팍팍해지면서, 남한과 북한의 위기가 다가오면서, 다시 '김대중'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뜻을 기리는 모임도 만들어지고, 그분의 삶을 다룬 영화도 개봉된다.

 

지난 1월 25일 오후 서울 상암동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소극장에서 '인동초 평화포럼' 창립식이 열렸다. 청와대에서 5년여 간 그분을 모셨던 필자도 운영위원 자격으로 참석했다. 1997년 대선과 국민의정부에 참여했던 반가운 얼굴들이 모처럼 함께 한 자리였다. 김원기ㆍ임채정ㆍ정세균ㆍ문희상 등 전직 국회의장들과 정대철 전 의원 등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셨던 정치 원로들, 김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 의원 등 100여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날 창립식에서는 자타가 공인하는 'DJ맨'인 문희상 전 국회의장이 상임대표, 배기선 전 의원이 운영위원장을 맡았다.

 

'인동초 평화포럼'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삶을 기리고 그분의 평화 정신을 선양하기 위해 만든 포럼이다. 그래서 '김대중'을 상징하는 '인동초'와 '평화'가 포럼 명칭에 들어간 것이다. 이 나라의 민주와 평화, 민생을 위해 헌신했던 그분의 삶과 정신이 오늘 우리의 삶 속에서 공기 처럼 살아 있는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 참석자들의 한결같은 뜻이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을 다룬 영화들도 잇따라 개봉되고 있다. 다큐 영화인 '존경하고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은 오는 27일 개봉된다. 또 배우 설경구가 김대중 전 대통령으로 열연한 영화 '킹 메이커'도 26일 개봉에 들어갔다.

 

왜 지금 김대중인가?

 

우선 우리의 삶이 팍팍해지고 위기에 직면하면서 국민을 위해 헌신했던 그분의 삶을 그리워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는 점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일생은 '국민을 위한 삶'이었다. 정부 이름도 '국민의정부'로 지었고, 연설은 늘 '존경하고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이었다. 지금 우리는 그분 처럼 절절한 마음으로 국민을 사랑하는 정치 지도자가 그리운 것이다.

 

둘째, 한반도 평화의 위기를 맞아 평화를 향한 그분의 일관된 삶이 그리워진 것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남북의 평화적 공존과 교류, 통일을 위해 평생을 바쳤다. 2000년 6.15 남북 공동선언은 그 이정표이다. 그로부터 22년이 지난 지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제타격론'을 얘기하고, 북한이 전쟁 위기를 고조시키는 현실은 안타깝고 참혹하다. 그분의 평화를 위한 부단한 노력과 행동이 그리운 시절이다.

 

셋째, 민생의 위기에서 그분을 그리워하는 것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IMF 외환위기 국면에서 집권했다. 정권 인수를 준비할 겨를도 없이 외환위기 해결에 나섰고, 그의 국제적인 인맥과 명성을 내세워 IMF와 미국을 설득했다. 국민과 함께 금모으기 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의 장기화로 민생이 무너지는 오늘,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 하나로 혼신의 힘을 다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리더십을 대중은 그리워하고 있다.

 

지금 우리는 코로나19와 남북관계의 파탄 등 심각한 위기에 직면해 있다. 위기의 시기일수록 어떤 지도자를 선택하느냐가 중요하다. 김대중 전 대통령 처럼 준비하고 행동하는 지도자가 필요하다. 40여일 앞으로 다가온 대선에서 우리는 김대중 전 대통령 처럼 용기와 역량을 지닌 대통령을 뽑아야 한다. 대한민국의 미래가 그 선택에 달렸다. kingkakwon@naver.com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김대중 정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 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청연구원,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와 국기원 자문위원을 맡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I think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again!

Established 'Indongcho Peace Forum'...a forum to promote the life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 the spirit of peace

- Columnist Kwon Ki-shik

 

As the presidential election season approaches, and as our lives get tougher, as the crises of South and North Korea approach, more and more people are thinking of 'Kim Dae-jung' again. A gathering to commemorate the will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is also held, and a movie about his life is released.

On the afternoon of January 25, the 'Indongcho Peace Forum' was held at the small theater of Seoul Media Graduate University in Sangam-dong, Seoul. The author, who had served him for about five years at the Blue House, also participated as a member of the steering committee. It was a gathering of familiar faces who participated in the 1997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People's Government. About 100 people attended, including former National Assembly Speakers Kim Won-ki, Im Chae-jeong, Jeong Se-kyun, and Moon Hee-sang, political elders who served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such as Jeong Dae-cheol, and Kim Hong-geol, the third son of former President Kim Hong-geol. At the founding ceremony, former National Assembly Speaker Moon Hee-sang, a well-known 'DJ man', served as the permanent representative, and former lawmaker Bae Bae-seon served as the steering committee chair.

The 'Indongcho Peace Forum' was created to commemorate the life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and promote his spirit of peace. That is why 'Indongcho' and 'Peace', which symbolize 'Kim Dae-jung', were included in the name of the forum. The unanimous intention of the participants was that the life and spirit of his devotion for democracy, peace, and people's livelihood in this country should make a living world like air in our lives today.

Movies dealing with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are also being released one after another. The documentary film 'Respectful and Beloved Nationals' will be released on the 27th. In addition, the movie 'The King Maker', in which Seol Kyung-gu played as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as released on the 26th.

Why are you Kim Dae-jung now?

First of all, as our lives get tougher and we face a crisis, more and more people miss the life he dedicated to the people. The life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as 'a life for the people'. The government was also named 'People's Government', and his speeches were always 'Respectful and beloved people'. Now, we miss a political leader who loves the people with a desperate heart like him.

Second, in the face of the crisis of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he missed his consistent life toward peace.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dedicated his life to peaceful coexistence, exchanges, and unification between the two Koreas. The June 15, 2000 North-South Joint Declaration is a milestone. Now, 22 years have passed since then, the reality of President Yoon Seok-yeol, the People's Power presidential candidate, talking about the 'preemptive strike' theory, and North Korea escalating the war crisis is a sad and devastating reality. It is a time when he misses his unremitting efforts and actions for his peace.

Third, it is to miss Him in the crisis of people's livelihood.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came to power during the Asian financial crisis. He set out to solve the foreign exchange crisis without even having time to prepare for a regime takeover, and persuaded the IMF and the United States by using his international connections and reputation. He also started a gold-raising campaign with the people. Today, when people's livelihoods are collapsing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pandemic, the public is longing for the leadership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ho did his best with one heart to love the people.

Right now, we are facing a serious crisis such as Corona 19 and the breakdown of inter-Korean relations. In times of crisis, it is important to choose a leader. We need a leader who prepares and acts like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which is about 40 days away, we need to elect a president with courage and capability like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The future of Korea depends on that choice. kingkakwon@naver.com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nd the political director of the Blue House under the Kim Dae-jung government, then as the president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as the president of the private group consultation for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He worked as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as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at the invitation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Japan and as a visiting researche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He is a chair professor at Seoul Media Graduate University and an advisory member of Kukkiw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