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득구 의원 "김건희씨 주식계좌 증거보전신청 착수"

법원, 신청 후 2주내 공개여부 판단…도이치모터스 사건관련 김씨 거래내역 공개여부 주목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10:03]


윤석열 후보 측으로부터 고발당한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이 26일, "법정에서 진실을 가려보겠다는 국민의힘의 조치를 환영한다”며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기간 김건희 씨의 주식계좌에 대한 증거보전신청 절차에 착수했다.  

 

강득구 의원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사건이 만천하에 드러난 마당에 대통령 후보자 부인뿐만 아니라 그 누구라도 법 앞에 평등하지 않고 법 위에 서겠다는 태도는 용납될 수 없다"며, "윤석열 후보 측은 김건희 씨가 주가조작과 무관하다고 주장만 할 게 아니라, 정말 무관하다면 주가조작과 관련된 전체 기간(2009년 5월1일 ~ 2011년 11월30일)모든 계좌의 거래내역을 공개해 떳떳하게 밝히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과 관련해 김건희 씨에 대한 강제수사를 촉구했던 강득구 의원은 전날 국민의힘 법률지원단으로부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및 후보자 비방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죄로 고발된 바 있다. 

 

강 의원의 증거보전신청이 가능해진 것은 국민의힘에 의해 고발됨으로써 계좌 공개를 요청할 수 있는 '당사자성'을 얻게 됐기 때문이다.[형사소송법 제184조(증거보전의 청구와 그 절차) ① 검사, 피고인, 피의자 또는 변호인은 미리 증거를 보전하지 아니하면 그 증거를 사용하기 곤란한 사정이 있는 때에는 제1회 공판기일 전이라도 판사에게 압수, 수색, 검증, 증인신문 또는 감정을 청구할 수 있다) 

 

강득구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힘측이 고발한 공직선거법 위반 및 명예훼손죄 등이 성립하려면 김건희 씨의 주가조작 의혹에 대한 제 주장이 허위라는 점, 즉, 김건희 씨가 주가조작에 가담한 사실이 없다는 점이 전제되어야 한다"며, "(저는)제 무혐의와 결백을 밝히기 위해서 김건희 씨의 주가조작 가담 여부에 대해 그 진위를 확인할 필요성이 있는 법률상 당사자성을 취득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강 의원이 피고발인이 된 사건에 대한 관할법원이 결정된 후, 강 의원이 증거보전 신청을 하면 통상 2주 내에 공개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강 의원이 공개를 신청한 기간은 김건희 씨가 도이치모터스 주식 24만8천주를 장외 매수한 2009년 5월부터 경찰내사보고서가 주가조작 기간으로 명시한 2011년 11월까지이며, 공개 대상은 신한증권계좌 등 김건희 씨 명의의 주식증권계좌 전체의 도이치모터스 주식에 대한 거래내역 일체이다. 

 

강득구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주가조작 사건 당시 김건희 씨는 도이치모터스 전체 주식(약 1,900만주)의 4.2%, 일일거래량의 절반에 육박하는 82만주를 보유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는 공신력 있는 언론을 통해 보도된 내용"이라며 "김건희 씨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의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한 열쇠를 쥐고 있는 핵심 인물”이라고 밝혔다. 

 

이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은 이미 5명이 구속 기소된 중대한 범죄다. 그렇다면 적어도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전주로서의 역할을 한 것이 명백함에도 소환 조사조차 받지 않겠다는 특혜를 요구한다는 것은 동의가 안된다"며, "참고인으로 소환하는 경우라도 2회 이상 정당한 사유 없이 불출석하는 경우 체포영장 발부 등 강제구인을 통한 수사가 가능하다는 것이 우리 법률이 규정하는 절차이다"라며 김건희 씨에 대한 강제구인 요청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나아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사건이 만천하에 드러난 마당에 대통령 후보자 부인뿐만 아니라 그 누구라도 법 앞에 평등하지 않고 법 위에 서겠다는 태도는 용납될 수 없다"며, "윤석열 후보 측은 김건희 씨가 주가조작과 무관하다고 주장만 할 게 아니라, 정말 무관하다면 주가조작과 관련된 전체 기간(2009년 5월1일 ~ 2011년 11월30일)모든 계좌의 거래내역을 공개해 떳떳하게 밝히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강 의원은 "저는 저에 대한 고발 사건을 담당할 검찰 수사팀에 다음과 같은 사항을 요청한다"면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기간 김건희 씨의 모든 주식계좌 전체의 거래내역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한 내용 공개 △ 김건희 씨에 대한 참고인 소환조사를 요청하고 "제 주장이 허위가 아니라는 점이 확인된다면, 마땅히 고발인측은 그에 따른 무고죄라는 법률상 책임도 부담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ang Deuk-goo, "'We welcome accusations from the former side' Kim Kun-hee's stock account evidence preservation application begins"

Court decides whether to disclose within two weeks of application... Attention to whether Kim’s transaction details related to the Deutsche Motors case will be disclosed

 

On the 26th, Rep. Kang Deuk-goo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o was accused by Candidate Yoon Seok-yeol, started the process of requesting the preservation of evidence for Mr. did.

 

Rep. Kang Deuk-gu, who called for a forced investigation into Kim Gun-hee in relation to Deutsche Motors' stock price manipulation, was accused by the People's Strength Legal Support Group the day before for publicly false information and slander of candidates under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nd for defamation under th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Network Act.

 

Rep. Kang's application for preservation of evidence became possible because he gained 'party character' to request account disclosure by being accused by the people's power. [Criminal Procedure Act Article 184 (Request for Preservation of Evidence and Procedure) ① Prosecutor , the accused, suspect, or defense counsel may request a judge for seizure, search, verification, examination of witnesses, or appraisal, even before the first trial date, if there are circumstances in which it is difficult to use the evidence without preserving the evidence in advance)

 

Rep. Kang Deuk-goo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and said, "If the charges of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nd defamation, etc. reported by the People's Power are to be established, the fact that my allegation of Kim Gun-hee's stock price manipulation is false, that is, Mr. It must be premised that there is no fact that he participated in the explained.

 

After the competent court is decided on the case in which Kang is the accused, if Kang makes an application for preservation of evidence, the decision on whether to disclose it is usually made within two weeks. The period for which Rep. Kang applied for disclosure was from May 2009, when Kim Gun-hee bought 248,000 shares of Deutsche Motors over the counter, to November 2011, when the police internal investigation report specified the stock price manipulation period. All transaction details for Deutsche Motors stocks in the stock and securities account under Mr.

 

At the press conference, Rep. Kang Deuk-gu said, "At the time of the stock price manipulation, it is estimated that Mr. Kim Kun-hee owned 4.2% of the total stock (about 19 million shares) of Deutsche Motors, or 820,000 shares, nearly half of the daily trading volume. "Kim Gun-hee is a key figure holding the key to uncovering the substantive truth of the Deutsche Motors stock price manipulation case."

 

He continued, "The Deutsche Motors stock price manipulation case is a serious crime in which five people have already been arrested and charged. Then, at least, it is unacceptable to demand the preferential treatment of not even being investigated by subpoena even though it is clear that Kim Kun-hee, the wife of candidate Yoon Seok-yeol, played a role in Jeonju." He said, "It is the procedure stipulated by our law that, even if summoned as a witness, if he fails to appear twice or more without justifiable reasons, it is possible to investigate through compulsory recruitment, such as issuing an arrest warrant." emphasized.

 

Furthermore, he said, "As the Deutsche Motors stock price manipulation case is exposed to the public, it is unacceptable for anyone, not only the wife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 to stand above the law without equality before the law." Rather than claiming that it is, if it is really irrelevant, it is a matter to disclose the transaction details of all accounts during the entire period (May 1, 2009 - November 30, 2011) related to stock price manipulation and disclose it proudly."

 

Finally, Rep. Kang said, "I am requesting the following matters from the prosecutor's investigation team, who will be in charge of the case against me. Disclosure △ Requesting a summons investigation for Kim Kun-hee as a witness, he argued, "If it is confirmed that my allegation is not false, the accuser should also bear the legal responsibility of acquittal."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