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보 "앞으로 네거티브 일체 중단..야당도 동참해달라"

"먼저 혁신하고 먼저 내려놓겠다..여의도 정치 확 바꿀 것" 강조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1/26 [10:22]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네거티브 중단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26.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6일 "저 이재명은 앞으로 일체의 네거티브를 중단하겠다. 야당도 이에 동참해달라"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가진 긴급 기자회견에서 "대선 과정에서 격화되고 있는 네거티브 공방에 대해 국민들이 많은 걱정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실망감을 넘어 역대급 비호감 대선이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국민들을 볼 면목이 없다.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면서 "저부터 시작하겠다. 저 이재명은 앞으로는 오직 대한민국의 미래와 희망을 이야기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여의도 정치를 확 바꾸겠다. 이재명이 먼저 혁신하고, 민주당이 먼저 내려놓겠다"면서 "불공정, 불평등, 기득권 타파, 세대교체로 국민의 삶을 지키는 민주주의를 실현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또 "이재명 정부는 위기극복을 위한 국민내각, 통합정부를 만들겠다"며 "정파, 연령 상관없이 국민을 위해 꼭 필요한 인재라면 넓게 등용해 완전히 새로운 내각을 구성하겠다. 위기극복을 위해서라면 삼고초려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3040대 장관을 적극 등용해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젊은 국민내각을 구성하겠다"며 "청년세대는 이재명 정부의 가장 든든한 국정 파트너"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이제는 더 이상 나눠먹기식 회전문 인사로 국민을 실망시키지 않겠다"면서 "이재명의 국민내각은 책상머리 '보고서 리더십'이 아닌 국민 일상과 함께하는 '현장형 해결 리더십'으로 일대 전환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여의도에 갇힌 기득권 정치로는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 불안한 리더십으로는 국민을 통합할 수 없다. 국민의 명령대로, 이제는 대변화, 대혁신으로 국민에게 응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Lee Jaemyeong. "From now on, all negative...""Please join the opposition party".

 

Lee Jae-myung,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on the 26th, "I, Lee Jae-myung, will stop all negative in the future. The opposition party also said, "Please join us."

 

Candidate Lee Jae-myung said at an emergency press conference held a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n Yeouido earlier in the day, "The public is worried about the intensifying negative battle dur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He said, "Every time I hear that it is an all-time unfavorable presidential election beyond disappointment, I have no face for the people. I bow my head to the people and apologize, he said. "I'll start first. "I will only talk about the future and hope of Korea in the future," Lee Jae-myung stressed.

 

He then said, "I will change the politics of Yeouido completely. Lee Jae-myung will innovate first, and the Democratic Party will put it down first, he said. "We will realize a democracy that protects the lives of the people through unfairness, inequality, collapse of vested interests, and generational change."

 

He also said, "Lee Jae-myung's government will create a public cabinet and an integrated government to overcome the crisis," adding, "Regardless of political or age, we will hire a wide range of talented people to form a completely new cabinet." "If it's to overcome the crisis, I'll do it and I won't refuse to do it," he promised.

 

In addition, he said, "We will actively appoint a minister in his 30s and 40s to form the youngest national cabinet in Korean history," and stressed, "The younger generation is the most reliable national partner of the Lee Jae-myung administration."

 

Candidate Lee said, "We will no longer disappoint the public with a shared revolving door," adding, "Lee Jae-myung's public cabinet will be transformed into a 'field-type resolution leadership' with the people's daily lives, not a deskhead 'report leadership'."

 

"We cannot overcome the crisis with vested politics trapped in Yeouido. Unstable leadership cannot integrate the people. As ordered by the people, we will now respond to the people with change and great innovation, he ad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