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그룹 친환경 사업 역량 결집..대규모 연구시설 신설한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1/25 [17:51]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SK가 그룹 내 친환경 사업 분야의 연구개발(R&D) 인력과 역량을 결집시키는 대규모 연구시설을 새로 만든다. 주요 그룹 가운데 그린 비즈니스 신기술 개발을 전담할 R&D 인프라 조성에 나선 것은 SK가 처음이다.

 

SK그룹은 25일 경기도 부천시와 손잡고 부천대장신도시 내 약 9만9000㎡(3만여 평)에 SK이노베이션 등 7개 관계사의 친환경 기술 연구개발 인력 등 3천여명이 근무할 (가칭) ‘SK그린테크노캠퍼스’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시설은 입주할 부지 등이 확정되면 2025년경 착공에 들어가 2027년 초 문을 열 예정이다. SK는 연면적 약 19만8000㎡(6만여 평) 규모로 지어질 이 시설 조성에 1조원 이상을 투입할 방침이다. 

 

이 곳에는 SK이노베이션 외에 SK에너지, SK지오센트릭, SK온, SK E&S, SKC, SK머티리얼즈 등 총 7개사의 p 차세대 배터리/반도체 소재 p 탄소 저감 및 포집 p 신재생에너지와 수소 등 친환경 기술개발 부문이 입주하게 된다.   

이와 관련, SK와 부천시는 이날 부천시 청사에서 ‘SK그린테크노캠퍼스’ 조성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장덕천 부천시장, 이성준 SK그린연구소추진단장을 비롯해 관계 기관들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부천시 등은 이번 협약을 통해 “SK그린테크노캠퍼스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각종 인허가, 인프라 지원 등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SK그룹 관계자는 “ESG 경영 선도 기업으로서 친환경 사업을 하는 관계사들의 R&D 역량 등을 모아 시너지를 높이자는 취지에서 SK그린테크노캠퍼스 조성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SK는 2020년 국내 최초로 RE100(재생에너지 전력 100% 사용)에 가입하고, 2021년 그룹 전체 차원의 ‘넷 제로(Net Zero, 탄소중립) 조기 추진’을 선언하는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비즈니스 혁신에 앞장서왔다.

 

최태원 SK 회장은 지난 2020년부터 CEO세미나 등을 통해 “그린 사업 전략을 택한 관계사들이 결집해 전략을 실현할 방법을 함께 논의하고 찾아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이에 따라 SK는 2020년 관계사 CEO들의 협의체인 수펙스추구협의회에 환경사업위원회를 신설하고, 그룹 차원의 지속가능한 친환경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R&D 거점 구축 방안 등을 검토해왔다.

 

SK는 그린테크노캠퍼스가 문을 열면 급증하는 그린 기술개발 수요에 신속히 대응하고, 관계사들의 기술 인프라와 전문인력을 최적 배치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곳에서 중점 연구할 기술 분야는 크게 친환경 에너지 전환과 환경 솔루션으로 나뉜다. 친환경 에너지 전환 부문은 배터리(2차전지, 2차전지 소재, 차세대 전지)와 수소 관련 기술을 주로 다룬다. 환경 솔루션 부문은 배터리 재활용, 탄소 포집·활용·저장, 에너지솔루션 등을 포함한다. 기타 나노 소재 등 친환경 기반 기술, 저전력 반도체 소재 등 미래 유망 친환경 기술 연구도 이뤄질 전망이다.

 

이와 함께, SK는 기존 SK대덕연구단지(대전 유성구 소재)에 대한 투자도 배터리 실험 및 품질 검증, 친환경 소재/기술 실증 기능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과 SK온이 함께 운영 중인 대덕연구단지에는 현재 배터리와 친환경 소재 분야 R&D 인력 1200여명이 근무 중이다. 

 

이성준 SK그린연구소추진단장은 “각지에 분산된 그룹의 친환경 연구개발 역량을 모으는 그린테크노캠퍼스가 조성되면 넷 제로 달성을 위한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K Group's Eco-Friendly Business Capabilities Consolidate... New Large-scale Research Facility  

 

SK will build a new large-scale research facility that will concentrate R&D manpower and capabilities in the eco-friendly business field within the group. Among major groups, SK is the first to establish an R&D infrastructure dedicated to developing new green business technologies.

 

SK Group, in partnership with Bucheon City, Gyeonggi-do on the 25th, will work on an area of ​​about 99,000 square meters (about 30,000 pyeong) in Bucheon Daejang New Town, where about 3,000 people, including eco-friendly technology R&D personnel from seven affiliates, including SK Innovation, will work (tentative name). ' he said he decided to establish.

 

The construction of this facility will begin around 2025 and open in early 2027 once the site to move in is confirmed. SK plans to invest more than 1 trillion won in the construction of this facility, which will be built with a total floor area of ​​about 198,000 square meters (about 60,000 pyeong).

 

In addition to SK Innovation, a total of 7 companies including SK Energy, SK Geocentric, SK On, SK E&S, SKC, and SK Materials p next-generation battery/semiconductor materials p Carbon reduction and capture p Renewable energy and eco-friendly technologies such as hydrogen The development sector will move in.

In this regard, SK and the city of Bucheon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for cooperation in the creation of the 'SK Green Techno Campus' at the Bucheon City Hall on the same day. The sig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Bucheon Mayor Jang Deok-cheon and SK Green Research Center Director Lee Seong-joon, as well as key figures from related organizations.

 

Through this agreement, Bucheon City and others said, “We will actively cooperate in various licensing and infrastructure support for the successful implementation of the SK Green Techno Campus project.”

 

An SK Group official said, "As a leading ESG management company, we decided to create the SK Green Techno Campus in order to increase synergy by gathering the R&D capabilities of affiliates doing eco-friendly businesses."

 

SK is the first in Korea to join RE100 (renewable energy use 100% of electricity) in 2020, and is committed to business innovation to solve environmental problems, such as declaring the group-wide 'Net Zero (carbon-neutral) early promotion' in 2021. came to the fore

 

SK Chairman Chey Tae-won has been emphasizing through CEO seminars since 2020, “Affiliates who have chosen a green business strategy should gather together to discuss and find a way to realize the strategy.”

 

Accordingly, in 2020, SK established the Environmental Business Committee in the Supex Council, a consultative body of CEOs of affiliates, and has been reviewing ways to establish an R&D base to secure a sustainable and eco-friendly growth engine at the group level.

 

When the Green Techno Campus opens, SK believes that it will be able to quickly respond to the rapidly growing demand for green technology development and create synergy by optimally arranging the technological infrastructure and professional manpower of its affiliates.

 

The technology areas to focus on here are broadly divided into eco-friendly energy conversion and environmental solutions. The eco-friendly energy conversion sector mainly deals with batteries (secondary batteries, secondary battery materials, next-generation batteries) and hydrogen-related technologies. The environmental solutions sector includes battery recycling, 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and energy solutions. Other eco-friendly base technologies such as nano materials and low-power semiconductor materials are also expected to be researched for promising eco-friendly technologies in the future.

 

At the same time, SK plans to continuously expand its investment in the existing SK Daedeok Research Complex (located in Yuseong-gu, Daejeon) with a focus on battery testing and quality verification and eco-friendly materials/technology demonstration functions. At the Daedeok Research Complex, operated jointly by SK Innovation and SK On, about 1,200 R&D personnel in the fields of batteries and eco-friendly materials are currently working.

 

Lee Seong-joon, head of the SK Green Research Center, said, "If the Green Techno Campus is established, which gathers the eco-friendly R&D capabilities of the groups dispersed in different places, we expect that we will be able to further strengthen our technological competitiveness to achieve net zer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