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 화보 “‘모럴센스’, 일반적 로코와 다른 느낌..반드시 도전해보고 싶었다”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1/25 [13:11]


▲ 서현 화보 <사진출처=지큐>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서현의 변신은 매번 새롭다.

 

어떤 콘셉트도 ‘서현의 것’으로 만드는 화보 장인 서현이 남성 매거진 ‘지큐(GQ)’ 2월 호에서 파격적인 면모로 신선함을 선사했다.

 

공개된 화보 속 서현은 마치 제 옷을 입은 듯 자유로운 표정으로 눈길을 끈다. 먼저 어딘가 거친 눈빛과 포즈로 반항아적인 느낌을 준 그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시선을 압도한다. 이어진 컷들에선 젠더 뉴트럴 룩을 자연스럽게 소화해 그의 무궁무진한 변신은 어디까지 이어질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서현은 공개 예정인 작품들을 기다리는 시간에 대해 “설렘이 가장 크죠. 아직 저희끼리만 알고 있는 모습이잖아요. 스태프들과 그런 얘기 많이 해요. 작품이 빨리 공개됐으면 좋겠다, 시간이 빨리 흘렀으면 좋겠다. 많은 분들과 공유하고 싶어서요”라고 답하며 오는 2월 11일 공개를 앞둔 넷플릭스 영화 ‘모럴센스’는 물론, 드라마 ‘징크스의 연인’, 영화 ‘거룩한 밤: 데몬 헌터스’의 기대감도 함께 높였다.

 

▲ 서현 화보 <사진출처=지큐>  © 브레이크뉴스



특히 그는 거쳐온 생각의 변화들이 캐릭터를 보는 시야도 달라지게 했는지 묻는 질문에 “지금은 좀 더 사고가 확장된 느낌이에요. 이번 작품 ‘모럴센스’도 일반적인 ‘로코’와는 아주 다른 느낌인데, 넓은 시야로 보니 이런 이야기도, 이런 사람도 있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반드시 도전해보고 싶었어요”라며 ‘모럴센스’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와 함께 나날이 단단해져가는 배우 서현의 성장을 느끼게 만들었다.

 

이번 화보를 통해 배우 본연의 아우라를 발산하며 다시금 리즈 갱신을 거듭한 배우 서현.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인간 서현’, 그리고 ‘배우 서현’으로서의 삶의 중심을 잘 잡아가는 모습으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이에 매 작품마다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그래서 더욱 눈길이 가는 배우 서현의 2022년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배우 서현의 중성적인 매력이 담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는 ‘지큐’ 2월 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ctor Seohyun's transformation is new every time.

 

Seohyun, a pictorial artisan who makes any concept 'Seohyun's', presented freshness with an unconventional aspect in the February issue of the men's magazine 'GQ'.

 

In the published pictorial, Seohyun attracts attention with a free expression as if wearing my own clothes. First of all, he gave a rebellious feeling with his rough eyes and poses, and overwhelms his gaze with a charismatic figure. In the cuts that followed, he naturally digests the gender neutral look, raising curiosity about how far his infinite transformation will continue.

 

In an interview with the pictorial, Seohyun talked about the waiting time for the upcoming works, "The excitement is the biggest. It's still something only us know. I talk a lot with the staff. I hope that the work will be released soon, and I hope the time passes quickly. I want to share it with many people,” he replied, raising expectations for the Netflix movie 'Moral Sense', which will be released on February 11, as well as the drama 'Jinx's Lover' and the movie 'Holy Night: Demon Hunters'.

 

In particular, when asked if the changes in his thoughts have changed his view of the character, he said, “I feel like my thinking has expanded a bit now. This work 'Moral Sense' has a very different feel from the general 'Rocco', but looking at it from a broad perspective, I thought that such a story and such people could exist. So, I definitely wanted to try it,” he said, making him feel the growth of actor Seohyun, who is getting stronger day by day with the opportunity to decide to appear in 'Moral Sense'.

 

Through this pictorial, actor Seohyun, who radiates the actor's natural aura and renews Leeds again. In the interview that was conducted, he captures the public's heart with his way of holding the center of life as 'human Seohyun' and 'actor Seohyun'. In this regard, attention is paid to the actor Seohyun's activities in 2022, which show infinite possibilities in each work, which is why he is even more eye-catching.

 

On the other hand, you can see the pictorial and candid interview of actor Seohyun's masculine charm in the February issue of 'GQ'.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