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대법원 부산 이전 검토할 필요 있다"...균형발전위 부산 출범식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1/25 [12:31]


 

▲ 국회사진기자단 =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본부장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1.07.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대법원 부산 이전 검토할 필요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양산을) 균형발전위원장은 “윤석열 후보가 제안한 산업은행 부산 이전을 당연히 찬성한다”며 “이에 더해 전시 수도였던 부산의 프라이드를 되찾기 위해 대법원 부산 이전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김 위원장은 24일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이재명 후보 직속 균형발전위원회의 부산지역 출범식 및 정책발표회에서 "부산은 부울경 메가시티의 비즈니스, 금융, 문화의 중심축으로 성장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균형발전위 출범식에는 김두관, 송기도 공동위원장 등 6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정책부문에서 부산지역의 주요 지역정책을 제안했다. 또한, 송기도 상임위원장은 5극3특체제, 메가시티 연결 동서 철도망, 균특회계의 획기적 개선과 불균형 해소 등을 주요 정책제안으로 발표한 바 있다.

 

5개 메가시티는 동남권(부산.울산.경남), 대경권(대구.경북), 중부권(세종.대전.충청), 호남권(광주.전남),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이며, 3개 특별도는 제주특별자치도, 새만금전북특별도, 강원평화특별도이다.

 

이날 정책부문 발표를 맡은 유동철 교수는 부산을 동북아 해양중심도시로 만드는 관점에서 가덕신공항 조기개항 및 연계 광역교통망 확보을 주요 과제로 제안했다. 아울러 2030 월드엑스포 성공적 유치 및 북항재개발 2단계 성공적 추진, 금융 등 주요 공공기관이전 등도 주요 정책으로 제안되었다.

 

아울러 위원회는 균형발전위원회 부산공동위원장, 부위원장 등 주요 직책을 임명하고, 향후 선거기간동안 부산지역 조직 활동과 더불어 지역 실정에 맞는 균형발전 정책을 개발하고 제안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im Doo-kwan "The Supreme Court needs to consider relocating to Busan"

 

Kim Doo-gwan (Yangsan-eul), chairman of the Balanced Development Committee of the United States Party, said, “I naturally support the relocation of the Korea Development Bank to Busan, which was proposed by Candidate Seok-yeol Yoon. suggested

 

Chairman Kim said at the Busan regional inauguration ceremony and policy presentation of the Balanced Development Committee directly under Lee Jae-myung held at the Busan City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on the 24th, saying, "Busan should grow as the center of business, finance and culture of the mega-city of Busan." .

 

At the inauguration ceremony of the Balanced Development Committee, about 60 people including Kim Doo-kwan and Song gi-do co-chairman participated, and in the policy section, major regional policies for the Busan region were proposed.

 

In addition, Son gi-do, the permanent chairman of the Standing Committee, announced major policy proposals such as a five-pole 3 special system, an east-west rail network connecting megacities, and drastic improvement of balanced special accounting and resolution of imbalances.

 

The five mega cities are the southeast area (Busan, Ulsan, Gyeongnam), the Daegyeong area (Daegu, Gyeongbuk), the central area (Sejong, Daejeon, Chungcheong), the Honam area (Gwangju, Jeonnam), and the metropolitan area (Seoul, Gyeonggi, Incheon), and three The special provinces are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Saemangeum Jeonbuk Special Province, and Gangwon Peace Special Province.

 

Professor Yoo Dong-cheol, who was responsible for the policy announcement on that day, proposed the early opening of Gadeok New Airport and the securing of a connected metropolitan transportation network as major tasks from the perspective of making Busan a maritime hub in Northeast Asia.

 

In addition, the successful attraction of the 2030 World Expo, the successful implementation of the second phase of the North Port redevelopment, and the relocation of major public institutions such as finance were proposed as major policies.

 

On this day, the committee will appoint key positions such as the Busan Co-Chairman and Vice-Chairman of the Balanced Development Committee, and plan to develop and propose a balanced development policy suitable for local conditions along with organizational activities in the Busan area during the upcoming election period.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