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대표 "저부터 내려놓겠다" 차기 총선 불출마 선언

국회의원 보궐 3곳 무공천 약속.. 윤미향, 이상직, 박덕흠 제명안도 신속처리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1/25 [10:51]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25.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나 송영길은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 더 많이 내려놓겠다. 저부터 내려놓겠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송 대표는 이 자리에서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보궐선거 3곳에 민주당 후보를 공천하지 않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그는 "국민의 분노와 실망, 상처를 덜어드리기에 민주당의 반성과 변화, 쇄신이 많이 미흡했다"며 "지금도 정권교체를 요구하는 국민의 목소리가 높은 것은 저희의 부족함 때문이라는 것을 깊이 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심화하는 사회적 양극화와 불평등을 해결하는데 유능하지 못했다"며 "뼈아픈 부동산 정책 실패와 인사 검증 실패에도 국민께 제때, 제대로 사죄드리지 않았습니다. 스스로의 잘못에 엄격하지도 못했다"고 국민께 사과했다.

 

송 대표는 "선배가 된 우리는 이제 다시 광야로 나설 때"라며 "자기 지역구라는 기득권을 내려놓고 젊은 청년 정치인들이 도전하고 전진할 수 있도록 양보하고 공간을 열어주어야 한다. 저 자신부터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이재명 정부' 탄생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불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또 "종로, 안성, 청주 상당구 3곳 보궐선거에 민주당은 후보를 공천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종로는 이낙연 전 대표가 대선 경선 과정에서 사퇴한 지역이며 안성과 청주상당은 당 소속 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공석이 된 곳이다. 

 

송 대표는 "국민의 상식과 원칙에 따르는 것이 공당의 책임이다.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국민의 뜻을 받아 책임정치라는 정도를 지키겠다"며 "공천 포기는 당장은 아픈 결정이지만, 우리 더불어민주당이 책임 정당으로 한 단계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와함께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에서 제명 건의를 의결한 윤미향, 이상직, 박덕흠 의원의 제명안을 신속히 처리하겠다"며 "윤호중 원내대표, 김진표 윤리특위 위원장과 상의해 신속히 제명안을 윤리특위에서 처리하고 본회의에 부의, 표결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송 대표는 지방선거에서 청년층에게 대거 공천하겠다고 약속하며 "민주당이 2030당이라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하겠다. 우리 당은 2030이 당당한 주권자로서 공적영역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전체 광역, 기초의원의 30% 이상 청년이 공천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EO Song Young Gil said, "I'll put it down first.""I won't run for the next general election". 3 by-laws are not nominated.

 

"I, Song Young-gil, will not run for the next general election. I'll put down more. I'll put it down first."

 

Song Young-gil,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eld an emergency press conference a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n Yeouido on the 25th and announced that he would not run for the next general election.

 

At the meeting, Song also promised not to nominate Democratic candidates to three by-election by-election for the National Assembly, which will be held with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Democratic Party's reflection, change, and reform were very insufficient to ease the anger, disappointment, and wounds of the people, he said. "I deeply feel that the reason why the people's voices calling for a regime change are still high is because of our lack."

 

He then said, "I was not competent in resolving deepening social polarization and inequality," adding, "I did not apologize to the public on time and properly despite painful real estate policy failures and personnel verification failures. He apologized to the public, saying, "I wasn't even strict about my own faults."

 

CEO Song said, "Now that we have become seniors, it is time to step back into the wilderness," adding, "We need to put down the vested interests of our district and make concessions and open the space for young politicians to challenge and move forward." I will put down all vested interests from myself and become the priming water for the birth of the "Lee Jae-myung administration," he said, explaining the background of his failure to run.

 

He also promised, "The Democratic Party will not nominate candidates in by-election of three districts in Jongno, Anseong and Cheongju." Jongno is an area where former CEO Lee Nak-yeon resigned during the presidential race, and Anseong and Cheongju Sangdang have been vacant due to the loss of their membership. 

 

Representative Song said, "It is the responsibility of the public party to follow the common sense and principles of the people. Regardless of political advantages and disadvantages, we will protect the degree of responsibility politics in accordance with the will of the people, he said. "The abandonment of the nomination is a painful decision right now, but i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our Democratic Party to grow one step further as a responsible party."

 

In addition, he said, "We will quickly deal with the expulsion of Yoon Mi-hyang, Lee Sang-jik, and Park Deok-heum, who decided to be expelled by the National Assembly's ethics review advisory committee. We will consult with Yoon Ho-joong and Kim Jin-pyo."

 

Representative Song promised to nominate a large number of young people in the local elections, saying, "I will make sure tha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called the 2030 Party." Our party vowed to nominate more than 30% of young people from all metropolitan and basic clinics so that 2030 can work in the public domain as proud sovereign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