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선거 과정과 ‘스프링복의 비극’

대선이 갖는 ‘진짜’목적이 무엇인지를 숙고해야...우리는 왜 대통령을 뽑는가?”

김광수 정치학 박사 | 기사입력 2022/01/24 [13:29]


 

▲ 김광수 박사. ©브레이크뉴스

'스프링복의 비극'이라는 개념이 있다. ‘동물의 왕국’ 프로그램을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 쯤 기억날 것이다. 아프리카 초원에서 스프링복(Springbok)이라 부르는 영양이 질주하는 모습을, 그리고 그 질주의 끝은 절벽에 다다라서야 끝난다. 왜? 더 이상 달릴 수 없기 때문이다, 이미 자신들의 동료 수많은 무리는 절벽으로 추락사 한다. 그래서 생겨난 이 역설적 용어가 바로 ‘스프링복의 비극’이다. 

 

생각해보면 아주 간단한 한 원인 때문에 이 비극은 발생한다. 원래 후미에 있던 스프링복이 뛴 것은 신선한 풀을 먹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이것이 무리 전체에 광란의 질주로 치닫게 하는 요인이 되어 무리에게는 원래의 목적을 모두 잊게 하고, 오로지 광란의 질주만 있게 하는 것이다.

 

지금, 대한민국 대선이 이와 똑같다. 왜 우리가 대선을 치러야 하고, 대선의 결과가 우리 모두-대한민국이라는 ‘국가’공동체를 이루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들 모두 ‘함께’, 여기서 말하고 있는 ‘함께’는 ‘현재’하는 지금의 ‘우리’와, ‘미래’의 주역이 될 지금의 ‘후손’들이 다함께 주권재민적(主權在民的) 정신으로 잘 살아가기 위한 그런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있어야 하는 것, 그것을 얘기한다.

 

그런데, 그런데... 작금, 대한민국 대선은 위 ‘스프링복의 비극’과 뭐가 다른가? 오로지 ‘광란’만 있는 질주가 있다. 오직 거대 양당들의 승자만을 위한 질주 본능이 있고, 그 승자가 되기 위한 ‘그들의’ 질주에 국민들은 이리저리 휘둘린다. 약 30% 내외의 ‘내편·네편’으로 갈려져 ‘스프링복의 비극’과 같이 낭떠러지 절벽 끝까지 내몰려지고 있다. 애초의 ‘목적’은 간데없이 오직 그들 ‘승자’만을 위한 질주에 그렇게 국민들은 양자택일의 선택에 노출되어있다.

 

마치 마케팅학에서 자주 사용되어지는 ‘소비자가 상품을 선택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상품이 소비자를 선택하는’ 브랜드 포지셔닝(Brand Positioning)전략과 매우 비슷하다.

 

내가 후보자를 선택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내가 후보자들에 선택당하는 매우 찝찝함이다. 중심에는 ‘최선’, ‘차악’, ‘차차악’의 논리가 있다. ‘목적’으로서 대선을 바라보게 하지 못하고 오직 진열된 상품들 중에 내 마음에 드는, 그것도 ‘최선’이 아니면 ‘차악’, 그 차악도 성에 안차면 ‘차차악’ 논리에 의해 특정 후보를 선택하는 ‘참 못된’ 대선. 이번 대선이 그렇게 존재한다.

 

‘스프링복의 비극’이 주는 의미. ‘최선’, ‘차악’, ‘차차악’의 논리가 아닌, 정치란 무엇이고, 대선이 갖는 ‘진짜’목적이 무엇인지를 한번 숙고해 정치의 정의적 관점에서 이번 대선에서 주어진 한 표를 행사해 보자. 

 

그러면 분명 이번 대선은 ‘자기들만의 리그’가 있는 거대 양당 체제가 종식되는 조그마한 단초, 즉 진정한 보수와 진보의 정치지형이 만들어진다.

 

유권자의 힘을 그렇게 한번 발휘해 보자. 

 

*필자/김광수

 

저서로는 가장 최근작인 『김광수의 통일담론: 통일로 평화를 노래하라』(2021)를 비롯하여 『수령국가』(2015), 『사상강국: 북한의 선군사상』(2012), 『세습은 없다: 주체의 후계자론과의 대화』(2008)가 있다.

 

강의 경력으로는 인제대 통일학부 겸임교수와 부산가톨릭대 교양학부 외래교수를 역임했다. 그리고 현재는 부경대 기초교양교육원 외래교수로 출강한다.

 

주요 활동으로는 전 한총련(2기) 정책위원장/전 부산연합 정책국장/전 부산시민연대 운영위원장/전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사무처장·상임이사/전 민주공원 관장/전 하얄리아부대 되찾기 범시민운동본부 공동운영위원장/전 해외동포 민족문화·교육네트워크 운영위원/전 부산겨레하나 운영위원/전 6.15부산본부 정책위원장·공동집행위원장·공동대표/전 국가인권위원회 ‘북한인권포럼’위원/현 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 부산지역본부 운영위원(재가)/현 사)청춘멘토 자문위원/6.15부산본부 자문위원/전 통일부 통일교육위원 /(사)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력 자문위원 /(사)부산평화통일센터 하나 이사장 외 다수가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Presidential Election Process and the 'Springbok Tragedy'

We need to consider what the ‘real’ purpose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is…why do we choose the president?”

-Kim Kwang-soo, Ph.D. in Political Science

 

There is a concept called 'The Tragedy of Springbok'. Anyone who has seen the ‘Animal Kingdom’ program will remember at least once. An antelope called a Springbok runs through the grasslands of Africa, and the race ends only when it reaches a cliff. why? Because they can no longer run, many of their comrades have already fallen off the cliff to death. Thus, this paradoxical term was coined as ‘The Tragedy of Springbok’.

If you think about it, this tragedy is caused by one very simple cause. Originally, the springbok, which was in the rear, ran to eat fresh grass. However, this is a factor that causes the whole group to go into a frenzy, making the group forget all of their original purpose, and only have a frenzy.

Now, the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is like this. Why do we have to hold a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result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the result of the election – all of the Korean people who make up the 'national' community of Korea are 'together', and 'together' here means 'we' and the present 'we', It talks about what must exist in order to create such a community that the 'descendants' of the present, who will become the protagonists of the 'future', can all live together in the spirit of sovereignty and populism.

By the way, by the way... What is the difference between the current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tragedy of Springbok’? There is a sprint with only ‘frenzy’. There is a running instinct only for the victors of the big two parties, and the people are swayed here and there by their race to become the winner. About 30% of them are divided into ‘my side and your side’, and they are being pushed to the edge of the cliff like the “tragedy of Springbok”. The original 'purpose' is out of nowhere, and the people are exposed to alternative choices.

It is very similar to the brand positioning strategy, which is often used in marketing studies, where it appears that consumers choose the product, but in fact, the product chooses the consumer.

It looks like I'm choosing the candidates, but in reality it's very uncomfortable for me to be selected by the candidates. At the center is the logic of ‘best’, ‘lesser-evil’, and ‘less-than-evil’. It is a 'purpose' that does not make people look at the presidential election as a 'purpose' and only selects a specific candidate based on the logic of 'lesser evil' if it is not the 'best' that I like, and 'lesser evil' if the lesser evil does not satisfy me. A really bad election. That's what this election is all about.

The meaning of 'The Tragedy of Springbok'. Rather than the logic of 'best', 'lesser evil', and 'less than less', consider once again what politics is and what the 'real' purpose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and exercise one vote given in this election from a political perspective. let's do it

Then, obviously, this election will create a small stepping stone to the end of the huge two-party system with a ‘league of their own’, that is, the political landscape of true conservatives and progressives.

Let's unleash the power of the voters just like that.

*Writer/Kim Kwang-soo

His most recent book, Kim Kwang-soo’s Unification Discourse: Sing Peace through Unification (2021), as well as the Reigning State (2015), “The Power of Thought: North Korea’s First Military Thought” (2012), and “There is no inheritance: Dialogue with Juche’s Succession Theory” (2008).

In his teaching career, he served as an adjunct professor in the Faculty of Unification at Inje University and an adjunct professor in the Faculty of Liberal Arts at Busan Catholic University. And now, he teaches as an adjunct professor at Pukyong National University's Basic Liberal Arts Education Center.

Major activities include former Han Chongryon (2nd term) policy chairperson/former Busan Alliance Policy Director/former Busan Citizens' Solidarity Steering Committee/former secretary general/standing director of Busan Democratic Uprising Memorial Association/ex-director of Democracy Park/former Hayalia Unit Recovery Pan-Citizen Athletic Headquarters Co-Steering Committee/Former Overseas Korean National Culture/Education Network Steering Committee/Former Busan Gyeo Hana Steering Committee/Former 6.15 Busan Headquarters Policy Chairman/Co-Executive Chairman/Co-Representative/Former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North Korea Human Rights Forum' member/Present Korean Buddhist Jogye Order of Ethnic Community Promotion Headquarters Busan Regional Headquarters Steering Committee (Family)/Current Company) Youth Mentor Advisor/6.15 Busan Headquarters Advisory Committee/Former Unification Education Committee member of the Ministry of Unification There are many others including the chairman of the Peace Unification Center Han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