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제조업 고용 빨간불..5년 간 약 18만명 감소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1/24 [10:20]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한국 제조업에 빨간불이 켜졌다. 최근 5년(2015~2019년) 간 제조업 국내 고용과 해외법인 현지고용 추이를 분석한 결과, 국내 고용은 5년 전 대비 약 18만명이 줄었다. 이는 국내 최대기업인 삼성전자와 현대차의 2020년 국내직원 수를 합친 숫자다. 

 

반대로 해외고용은 급증한 것으로(29.4%, 42만6000명↑) 나타나 일자리 해외유출이 심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5년 전과 비교할 때 글로벌 제조업 생산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줄어들어 전체 글로벌 순위에서도 순위가 밀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중국, 미국, 일본, 독일, 한국, 인도 등 세계 6대 제조국의 최근 5년(2015~2019년) 제조업 지형(고용·생산 등) 변화의 주요 특징과 국내 제조업 활성화를 위한 과제를 분석·발표했다.

 

ILO 통계에 따르면 2015년 대비 2019년 미국, 일본, 독일, 한국 등 4개국의 제조업 취업자 수는 일본, 독일, 미국 3개국은 각각 3.3%(34만명), 3.3%(25만명), 3.1%(49만명) 증가한 반면, 한국은 3.9%(18만명) 감소했다.

 

한국의 제조업 취업자는 2016년 이후 2020년까지 매년 감소세에 있다. 이는 선박수주 급감에 따른 조선업종 구조조정과 자동차 업종 구조조정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실제. 고용노동부 고용보험 가입자 통계에 따르면 2016년 1월 대비 2020년 1월 조선업종이 포함된 기타운송장비 취업자는 7만4000명, 자동차 업종은 1만4000명 줄어들었다.

 

미국, 일본, 독일의 제조업 취업자 증가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이들 3개국이 자국내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제조업 기반 강화, 자국 기업의 리쇼어링(Reshoring) 정책을 지속 추진한 결과로 분석된다. 

 

특히, 미국의 경우, 2010년 오마바 미 행정부가 ‘제조업 증강법(Manufacturing Enhancement Act)’ 제정 후 현 바이든 행정부의 ‘공급망 회복력 구축, 미국 제조업 활성화, 광범위한 성장 촉진’ 정책까지 제조업 경쟁력 강화 정책을 전개하고 있다.

 

중국통계를 살펴보면 같은 기간 중국의 제조업 취업자는 세계경제 둔화, 미-중 무역분쟁, 2018년말까지 이어진 공급부문 개혁정책, 지속적인 제조업부문 임금 상승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중국, 미국, 일본, 한국 4개국 해외투자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대비 2019년 자국 내 제조업종 취업자가 증가한 일본, 미국은 해외투자법인의 현지고용인원이 각각 4.9%(21만6000명), 0.2%(1만명) 감소한 반면, 한국의 해외투자법인의 현지고용 인원은 29.4%(42만6000명) 급증했다. 같은 기간 중국의 전체 업종 해외투자법인의 현지고용인원도 85.0%(104만1000명) 증가했다.

 

세계 제조업 생산에서 한국의 비중도 최근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UNIDO(UN 산업개발기구)의 세계 제조업 생산(World Manufacturing Production) 통계를 살펴보면 세계 제조업의 명목 생산액은 2011년 11조7200억 달러에서 2019년 13조9600억 달러로 연평균 2.2% 성장했다. 

 

이러한 가운데 세계의 공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중국, 인도의 세계 제조업 생산 비중은 2019년 현재 2015년 대비 각각 2.1%p, 0.4%p 상승했다. 반면, 미국, 독일, 한국은 각각 0.6%p, 0.3%p, 0.2%p 하락했고, 일본은 변화가 없었다. 

 

2018년 3.3%까지 늘어났던 세계 전체 제조업 생산 중 한국의 비중이 2019년 전년대비 0.3%p 하락한 이유에는 2019년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수출 감소(전년대비 10.4% 감소), 기업의 신규 설비투자 위축, 공장 해외이전, 자동차․조선업종 구조조정 등의 영향이 있었던 것으로 해석된다. 한국은 이로 인해 인도에 역전당하면서 5위에서 6위로 한 계단 밀려났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국내 제조업의 투자여건이 악화하는 가운데 우리 제조업의 국내투자(한은 국민계정 제조업 총고정자본형성) 대비 해외투자 비율이 높아지고 있으며, 이에 따라 국내 제조업 고용은 줄어드는 대신 해외고용이 늘고 있다”며 “우리 제조기업의 해외투자 확대가 국내 투자․고용을 위축시키지 않도록 정부는 핵심기술 개발 및 제조업 국내투자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uth Korean manufacturing employment red light .. About 180,000 decrease in 5 years 

 

The red light has been turned on in the Korean manufacturing industry.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trends of domestic employment in manufacturing and local employment of overseas subsidiaries for the past five years (2015-2019), domestic employment has decreased by about 180,000 compared to five years ago. This is the combined number of domestic employees of Samsung Electronics and Hyundai Motor, the largest companies in Korea in 2020.

 

Conversely, overseas employment has risen sharply (29.4%, 426,000 ↑), which is interpreted as an intensification of job outflow. In addition, compared to five years ago, Korea's share in global manufacturing production has also decreased, indicating that the ranking has been delayed in the overall global ranking.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KFA) presents major characteristics of changes in the manufacturing landscape (employment and production, etc.) in the last five years (2015-2019) of the world's six largest manufacturing countries, including China, the United States, Japan, Germany, Korea, and India, and tasks for revitalizing the domestic manufacturing industry. analyzed and published.

 

According to ILO statistics, the number of manufacturing employment in the United States, Japan, Germany and Korea in 2019 compared to 2015 was 3.3% (340,000), 3.3% (250,000), and 3.1% (340,000) in Japan, Germany, and the United States, respectively. 490,000), while in Korea, it decreased by 3.9% (180,000).

 

Manufacturing employment in Korea has been on the decline every year from 2016 to 2020. The restructuring of the shipbuilding industry and the restructuring of the automobile industry due to a sharp decline in ship orders had the greatest impact. real. According to the statistics of employment insurance subscribers of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74,000 people were employed in other transportation equipment, including the shipbuilding industry, and 14,000 in the automobile sector in January 2020 compared to January 2016.

 

The increase in manufacturing employment in the United States, Japan, and Germany is analyzed as a result of the three countries continuing to strengthen their manufacturing base and reshoring their own companies to create jobs in their home countries after the 2008 global financial crisis.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the United States, after the Obama administration enacted the 'Manufacturing Enhancement Act' in 2010, the current Biden administration's 'building supply chain resilience, revitalization of the US manufacturing industry, and broad-based growth promotion' policies have been implemented to strengthen manufacturing competitiveness. is developing

 

Looking at China statistics, the number of manufacturing workers in China continued to decline during the same period due to a combination of factors such as the global economic slowdown, the US-China trade dispute, the supply sector reform policy that continued until the end of 2018, and the continuous increase in wages in the manufacturing sector.

 

According to the overseas investment analysis report in China, the United States, Japan, and Korea, the number of local employment in Japan and the United States, which increased in 2019 compared to 2015, was 4.9% (216,000 people) and 0.2%, respectively, of overseas investment corporations in the United States. % (10,000), while the number of local employees of overseas investment corporations in Korea increased by 29.4% (426,000). During the same period, the number of local employees of overseas investment corporations in all industries in China also increased by 85.0% (1041,000 people).

 

Korea's share of global manufacturing production has also recently decreased. Looking at the World Manufacturing Production statistics from the United Nations Industrial Development Organization (UNIDO), the world manufacturing production's nominal output grew from $11.72 trillion in 2011 to $13.96 trillion in 2019, an average annual growth rate of 2.2%.

 

Among these, the share of world manufacturing production in China and India, which are positioned as the world's factories, rose by 2.1%p and 0.4%p, respectively, from 2015 as of 2019. On the other hand, the US, Germany and Korea fell 0.6%p, 0.3%p, and 0.2%p, respectively, while Japan did not change.

 

The reason that Korea’s share of the world’s total manufacturing production, which increased to 3.3% in 2018, fell 0.3%p in 2019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was the decrease in exports (10.4% decrease from the previous year) due to the US-China trade war in 2019 (10.4% decrease from the previous year) and contraction of new facility investment by companies. It is interpreted that there were influences such as relocation of factories abroad, and restructuring of the automobile and shipbuilding industries. As a result, Korea was overthrown by India and was pushed down one place from 5th to 6th.

 

Kim Bong-man, head of the FKI International Headquarters, said, “Amid the deteriorating investment conditions in the domestic manufacturing industry, the ratio of overseas investment to domestic investment (total fixed capital formation in the manufacturing industry under the Bank of Korea National Account) is increasing. He pointed out, “The government should improve the environment for key technology development and domestic investment in manufacturing so that the expansion of overseas investment by Korean manufacturing companies does not reduce domestic investment and employm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