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배송·환급거부” 설 명절 택배·상품권 피해 주의보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2/01/19 [13:57]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사례1. A씨는 신선식품을 택배로 배송 의뢰했다. 그러나 배송이 지연돼 수령자 B씨가 택배사업자에게 이의를 제기하니, 오배송이 됐다는 연락을 받았다. 다음 날 B씨가 오배송된 택배를 수령해 보니 식품이 변질돼 있어 택배사업자에게 배상을 요구했으나 처리를 지연했다.

 

사례2. C씨는 2020년 2월 27일 발행된 외식상품권(1만원) 10장을 구매한 후 4장을 사용했다. 2021년 2월 남은 상품권을 사용하려고 했으나 유효기간이 경과했기 때문에 사용이 불가했다. 이에 C씨는 90% 환급을 요구했으나 사업자는 할인 판매됐다는 이유로 이를 거부했다.

 

한국소비자원은 공정거래위원회와 설 명절을 맞아 소비자 피해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택배 및 상품권 관련 소비자 피해주의보를 발령했다.

 

소비자원과 공정위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9년~2021년) 설 연휴를 전후한 1~2월에 소비자원에 접수된 택배 및 상품권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각각 145건과 186건이다. 전체기간 대비 20.7%(택배), 18.2%(상품권)에 해당한다.

 

대표적인 소비자피해 사례는 택배는 물품 파손·훼손, 분실, 배송지연, 오배송이며, 상품권은 유효기간이 경과한 상품권에 대한 환급 거부, 상품권 잔액 환급 거부 등이다.

 

이에 소비자원은 택배사업자의 사정에 따라 배송이 지연될 수 있으므로 사업자별 상황을 확인해 충분한 시간을 두고 배송을 의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신선·냉동식품은 연계된 택배사업자의 상황을 확인 후 배송 의뢰 여부를 결정하고, 배송 중 지연이 예상되면 배송일 변경, 운송물 반환 등을 택배사업자와 협의해야 한다.

 

보내는 사람은 받는 사람에게 택배 발송 사실과 송장번호를 미리 알려 배송 여부를 확인하도록 하고, 부재 시 배송장소를 택배사업자와 협의할 수 있도록 한다.

 

파손·훼손이 우려되는 물품의 경우 포장 완충재 등을 이용하여 꼼꼼하게 포장하고, ‘파손주의’ 문구를 표기한 후 택배기사에게 사전 고지해야 한다.

 

특히, 운송장에 물품 종류, 수량, 가격을 정확하게 기재하고 배송 완료될 때까지 보관해야 한다. 물품의 가격을 운송장에 기재하지 않으면, 분실 또는 훼손됐을 때 택배 회사의 손해배상 한도액이 50만 원으로 제한될 수 있기 때문이다.

 

택배 파손, 분실 등의 피해에 대비해 증빙자료를 보관하고, 피해 발생 즉시(수령일로부터 14일 이내) 사업자에게 알려야 한다.

 

아울러 상품권의 경우 높은 할인율과 현금 결제 시 할인 등의 광고에 현혹되지 말고, 상품권의 중요사항을 꼼꼼히 확인한 후 구매해야 한다.

 

명절 등 상품권 수요가 집중되는 시기에 높은 할인율을 미끼로 대량 구매, 현금 결제 등을 유도하는 판매 행위는 사기 수법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구매를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상품권 발행일, 유효기간, 환급 규정, 사용 가능 가맹점 등 상품권 중요사항을 반드시 확인하고 구매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 특히, 모바일상품권은 지류형상품권에 비해 유효기간이 짧은 경우가 많으므로 더욱 주의해야 한다.

 

구매 후에는 기간 내에 상품권을 사용하고,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상품권 사용이 어려운 경우, 유효기간 전 발행자 또는 해당 가맹점에 기간 연장 가능 여부를 문의해야 한다.

 

구매한 상품권을 유효기간 내 사용하지 못했을 경우, 발행일로부터 5년(상사채권 소멸시효)이 지나지 않았다면 구매금액의 90%를 환급받을 수 있으므로 발행일을 확인해 환급을 요구하도록 한다.

 

이 외에도 이벤트, 프로모션 등을 통해 무상으로 받은 모바일상품권은 유상 구매 상품권과 달리 유효기간이 1~2개월로 짧고, 기간이 경과하면 기간 연장과 환급 등이 어려우므로 유효기간을 잘 확인해 기한 내 사용해야 한다.

 

메신저로 가족·지인 등을 사칭하며 상품권 대리구매를 요청받은 경우, 구매 전에 반드시 먼저 가족·지인에게 전화로 확인을 해야 스미싱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sdelivery, Refusal of Refund” Warning for damage to parcel delivery and gift vouchers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Case 1. A requested delivery of fresh food by courier. However, because the delivery was delayed, the recipient B raised an objection to the courier company, and received a call saying that the delivery was wrong. The next day, when Mr. B received the wrongly delivered parcel, the food was spoiled and he requested compensation from the courier company, but the processing was delayed.

 

Case 2. C purchased 10 dining out gift certificates (10,000 won) issued on February 27, 2020 and used 4 of them. I tried to use the remaining gift certificate in February 2021, but it was not available because the expiration date had passed. C asked for a 90% refund, but the business refused it because it was sold at a discount.

 

The Korea Consumer Agency and the Fair Trade Commission issued a consumer damage advisory related to parcel delivery and gift certificates, which is expected to increase consumer damage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According to the Consumer Agency and the Fair Trade Commission, 145 and 186 applications for damage relief related to parcel delivery and gift vouchers were received from the Consumer Agency in January and February before and after the Lunar New Year holidays over the past three years (2019-2021), respectively. It corresponds to 20.7% (courier service) and 18.2% (gift certificate) compared to the entire period.

 

Typical examples of consumer damage are damage/damage, loss, delay in delivery, and incorrect delivery of goods in courier service, and refusal of refund for expired gift vouchers and refusal to refund the balance of gift vouchers.

 

Accordingly, the Consumer Agency advised that delivery may be delayed depending on the circumstances of the courier service provider, so it is necessary to check the circumstances of each operator and request delivery with sufficient time.

 

For fresh/frozen food, it is decided whether to request delivery after checking the status of the delivery service provider.

 

The sender informs the recipient of the delivery fact and the invoice number in advance so that they can check the delivery and, if absent, the delivery location can be negotiated with the delivery service provider.

 

In the case of items that are likely to be damaged or damaged, carefully package them using cushioning materials, etc.

 

In particular, the type, quantity, and price of the goods must be accurately written on the waybill and stored until delivery is complete. This is because, if the price of the goods is not stated on the waybill, the limit of compensation for damages by the courier company in case of loss or damage may be limited to 500,000 won.

 

Evidence should be kept in preparation for damage such as damage or loss of the parcel, and the company should be notified immediately (within 14 days from the date of receipt) of the damage.

 

In addition, in the case of gift certificates, do not be deceived by advertisements such as high discount rates and discounts when paying in cash.

 

During a period when demand for gift certificates is concentrated, such as on holidays, it is highly recommended not to purchase sales that induce mass purchases or cash payments as bait with a high discount rate, as it is highly likely to be a fraudulent method.

 

In addition, it is recommended that you make a purchase decision after checking the important items of the gift certificate, such as the date of issue, expiration date, refund rules, and the merchants that can be used. In particular, mobile gift certificates have a shorter validity period than paper gift certificates in many cases, so you need to be more careful.

 

After purchase, use the voucher within the period, and if it is difficult to use the voucher due to COVID-19, etc., you should inquire with the issuer or the affiliated store whether the period can be extended before the expiration date.

 

If the purchased gift certificate cannot be used within the validity period, 90% of the purchase amount can be refunded if 5 years (the statute of limitations for commercial bonds) have not elapsed from the issuance date.

 

In addition to this, mobile gift certificates received free of charge through events and promotions have a short validity period of 1 to 2 months, unlike paid purchase gift certificates. .

 

If you are impersonating a family member or acquaintance through a messenger and are requested to purchase a gift certificate by proxy, you must first confirm by phone with a family member or acquaintance before purchasing to prevent smishing accident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