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헌이라고 다 개헌이 아니다!

“이재명 후보가 말하는 4년 중임제 개헌은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더욱 심화시키자는 것”

손학규 대통령 예비후보(무소속) | 기사입력 2022/01/19 [13:28]


▲ 손학규 대통령 예비후보. ©뉴시스

개헌이라고 무조건 다 좋은 건 아니다. 개헌의 목표는 무소불위의 대통령 권력을 없애고 의회가 중심이 되는 의회민주주의를 확립하는 것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말하는 4년 중임제 개헌은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더욱 심화시키자는 것 밖에 안 된다. 대통령 권한 축소의 내용도 모호하다.

 

4년 중임제가 세계적 추세라는 말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 세계적 추세는 의원내각제다. 또 하나의 추세는 다당제 연립정부다. 유럽의 거의 모든 나라가 그렇다. 선진국 중에서 대통령제는 미국과 대한민국뿐이다. 미국도 대통령제로 사회갈등, 진영 대결이 심화되고 있다.

 

내각제 개헌과 더불어 다당제 국회를 만드는 것 또한 중요하다. 양당제의 무한 투쟁은 우리나라 정치의 고질병이 되어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정착시켜 다당제 국회를 만들고 이를 기반으로 연립정부를 구성해야 정치적 안정을 기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국민 통합과 정책적 연속성을 확보하여 경제발전과 사회발전을 이룰 수 있다.

 

우리는 이제 87년 체제를 끝내고 7공화국으로 진입해야 한다. 개헌이란 단어 하나로 국민을 현혹해서는 안 된다. 설중매가 혹독한 눈서리 속에 피면서도 향기를 팔지 않듯, 북풍한설에 소명으로서의 정치로 버티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t all constitutional amendments are constitutional amendments!

“The four-year constitutional amendment that Candidate Jae-myung Lee is talking about is to deepen the harm of the imperial presidential system.”

-President Sohn Hak-gyu (independent)

 

Not all constitutional amendments are necessarily good. The goal of constitutional amendment is to eliminate the undisputed power of the president and to establish parliamentary democracy in which the parliament is the center. The four-year constitutional amendment that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is talking about is nothing more than exacerbating the evils of the imperial presidential system. The contents of the reduction of the president's powers are also ambiguous.

The statement that the four-year term system is a global trend is not entirely true. The global trend is a parliamentary system. Another trend is the multi-party coalition government. Almost every country in Europe is like that. Among developed countries, only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have a presidential system. In the United States, too, social conflicts and camp confrontations are intensifying under the presidential system.

It is also important to create a multi-party parliament in addition to reforming the cabinet system. The endless struggle of the two-party system has become a chronic disease in Korean politics. Political stability can be achieved only when a multi-party parliament is established by establishing an interlocking proportional representation system and a coalition government is formed based on this. Through this, economic and social development can be achieved by securing national unity and policy continuity.

We must now end the 1987 regime and enter the 7th Republic. One word of constitutional amendment should not deceive the people. Just as the snow-melting hawk blooms in severe snow and does not sell its fragrance, it is holding on to politics as a calling in the north wind cold wint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