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0.6%, 거리두기 연장에도 올 설 귀성할 것

지난해 같은 설문 조사 결과(36.6%)보다 14%p 증가한 수치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1/19 [09:36]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설 연휴를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3주 연장된 가운데 직장인 절반 가량이 귀성을 계획하고 있었다.

 

19일 사람인에 따르면 직장인 2044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50.6%가 ‘귀성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는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던 지난해 같은 설문 조사 결과(36.6%)보다 14%p 증가한 수치로, 장기화된 코로나19 상황으로 더 이상 귀성을 미루기 어렵다고 판단한 직장인들이 이번 설에는 귀성길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들이 예상하는 귀성일은 설 연휴 전 주말인 ‘1월 29일(토)’(42.6%)이 가장 많았다. 본격적으로 친지들이 모이는 설연휴 직전 고향을 방문하는 것. 

 

다음으로 ‘1월 31일(월) 설 연휴 시작’(22.3%), ‘1월 30일(일)’(21.5%), ‘2월 1일(화) 설 당일’(12.3%), ‘2월 2일(수)’(0.7%) 순이었다.

 

귀경일은 ‘2월 1일(화) 설 당일’(41.8%)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계속해서 ‘2월 2일(수)’(35.2%), ‘1월 31일(월) 설 연휴 시작’(6.7%), ‘1월 30일(일)’(5.9%), ‘2월 3일(목)’(5.6%), ‘2월 6일(일) 이후’(2.5%) 등이었다.

 

이들이 주로 이용하는 교통편은 ‘개인 승용차’가 70.9%로 단연 많았다. 이어, ‘기차’(12.7%), ‘고속버스’(10.5%), ‘지하철’(6.6%), ‘비행기’(3.1%) 등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설 연휴에 고향을 찾지 않는 응답자(741명)는 그 이유로 ‘코로나 19로 이동 및 친지가 모이는 것이 부담스러워서’(65.5%)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그냥 편하게 쉬고 싶어서’(31.2%), ‘지출 비용이 부담스러워서’(16.2%), ‘교통대란이 걱정돼서’(8.8%) 등이었다.

 

직장인들은 올해 설 연휴에 평균 38만원을 사용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예상경비인 30만원보다 소폭 증가한 금액으로, 귀성을 계획하는 응답자들이 증가함에 따라 교통비, 선물 등의 경비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결혼여부에 따라 살펴보면 기혼 직장인이 50만원, 미혼 직장인이 30만원을 사용할 것으로 예상해 20만원이나 차이가 났다.

 

한편, 직장인 64.9%는 설 연휴 경비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는다, 가장 부담스러운 경비로는 ‘부모님 용돈 및 선물’(48.6%)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친척 용돈 및 선물’(14.9%), ‘식비 (외식, 음식 마련)’(14.7%), ‘교통비’(9.5%), ‘여가, 문화생활비’(4.4%), ‘여행 경비’(2.9%) 등을 꼽았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50.6% of office workers will return home this year despite extended distance 

 

With social distancing extended for three weeks ahead of the Lunar New Year holiday, about half of the office workers were planning to return home.

 

According to Sarain on the 19th, as a result of a survey of 2,044 office workers about their plans for the Lunar New Year holiday, 50.6% said they would return home.

 

This is a 14%p increase from the same survey result (36.6%) last year, when Corona 19 was rampant.

 

The most expected date of homecoming was ‘January 29 (Sat)’ (42.6%), the weekend before the Lunar New Year holiday. Visiting your hometown just before the Lunar New Year holiday, when relatives and friends gather in earnest.

 

Next, 'January 31 (Mon) Lunar New Year's holiday start' (22.3%), 'January 30 (Sun)' (21.5%), 'February 1 (Tuesday) Lunar New Year's Day' (12.3%), ' February 2 (Wednesday)' (0.7%) was followed.

 

As for the day of return, it is expected that ‘February 1 (Tuesday), Lunar New Year’s Day’ (41.8%) will have the most. 'February 2 (Wednesday)' (35.2%), 'January 31 (Mon) Lunar New Year holidays start' (6.7%), 'January 30 (Sun)' (5.9%), 'February' 3rd (Thursday)' (5.6%) and 'After February 6th (Sunday)' (2.5%).

 

The most common means of transportation used by them was ‘personal car’ at 70.9%. It was followed by 'train' (12.7%), 'express bus' (10.5%), 'subway' (6.6%), and 'airplane' (3.1%).

 

On the other hand, respondents (741 people) who do not go to their hometown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chose ‘the burden of moving and gathering with relatives’ (65.5%) as the first reason as the reason. Next, ‘I just want to rest comfortably’ (31.2%), ‘Because I am burdened with expenses’ (16.2%), and ‘I am worried about traffic congestion’ (8.8%).

 

Office workers are expected to spend an average of 380,000 won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this year. This is a slight increase from last year's estimated expenses of 300,000 won, and it seems that expenses such as transportation and gifts have increased as the number of respondents planning to return home increases.

 

According to marital status, married workers expected to spend 500,000 won and unmarried workers 300,000 won, resulting in a difference of 200,000 won.

 

On the other hand, 64.9% of office workers felt burdened with the Lunar New Year holidays, and as the most burdensome expense, 'Parents' pocket money and gifts' (48.6%) ranked first. Next, 'expensive money and gifts for relatives' (14.9%), 'food expenses (eating out, food preparation)' (14.7%), 'transportation expenses' (9.5%), 'leisure and cultural living expenses' (4.4%), 'travel expenses' ( 2.9%) and so 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