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보도]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아직도 끝나지 않은 전쟁”

노인요양시설에서 왜? 형제복지원 피해자명단이 나와?

이호준 작가 | 기사입력 2022/01/17 [11:37]


지난 14일, ‘형제복지원 피해자 협의회’(회장:이동진-사진)는 ‘형제복지원 피해자’ 명단을 ‘불상의 시설’에서 찾아냈다고 본지를 통해 밝혀왔다.     ©브레이크뉴스

 

지난 14일, ‘형제복지원 피해자 협의회’(회장:이동진)는 ‘형제복지원 피해자’ 명단을 ‘불상의 시설’에서 찾아냈다고 본지를 통해 밝혀왔다. ‘형제복지원 피해자 협의회(이하 형피협)’는 관련 피해자들의 인권과 권익을 보호, 대변하는 단체이며, ‘불상의 시설’은 연제구에 위치한 ‘노인요양전문시설’이다. 이전에는 ‘종덕고아원’으로 운영되었다. 

 

‘형제복지원(원장:박인근)’은 1975년 개원한 형제육아원이 1977년 개명하여 1987년까지 운영되었던 수용시설로, 513명의 수용 인을 살해, 유기하고 2만8천여 명의 수용 인에게는 납치, 유인, 폭행 ,강간 등의 피해를 입힌 사실이 밝혀져 국가 폭력의 범죄소굴로 판결을 받은바 있다.

 

‘형제복지원 피해자 협의회’(이하 형피협)는 지난 11일 부산시의 협조 하에 방문한 위의 ‘노인요양전문시설’에서 ‘형제복지원 피해자’ 111명의 명단을 찾아냈던 것이다.  그리고 그에 발맞춘 본지의 취재결과 ‘종덕고아원’은 1929년 개원하여 1950년 6.25사변을 피해 부산으로 이전 2016년까지 운영되었던 시설인 것으로 밝혀졌고, ‘형제복지원’하고는 연관성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111명의 명단에서는 10여명의 피해자들이 확인되었는데, 이들은 하나같이 “피해보상 소송 때문에 그동안 찾아다녔던 명단이 왜? 한 번도 간적 없는 종덕고아원이라는 시설로 흘러들어가 노인요양전문시설에서 발견되었는지 모르겠다?”는 의문을 표했고 “몰랐으면 모를까, 이제부터라도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며 울분을 토했다. 

 

그렇게 확인된 10여명의 피해자들은 형제육아원(1975년~1977년)때부터 피해를 입었던 피해자들로, 현재는 ‘형피협’(회장:이동진)의 지원을 받아 피해보상 청구소송을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본지가 입수한 형제복지원 피해자 명단은 수신발신 내역에 피해자들의 이름과 나이가 한눈에 알아볼 수 있게 타이핑이 되어 있었으며 부산시와 부산시장의 직인이 명확하게 찍혀있었다.    ©브레이크뉴스

본지가 입수한 명단은 수신발신 내역에 피해자들의 이름과 나이가 한눈에 알아볼 수 있게 타이핑이 되어 있었으며 부산시와 부산시장의 직인이 명확하게 찍혀있었다.  이는 형제복지원 피해자 명단이 불상의 시설에 여타의 목적으로 이용되는데 부산시가 협력내지는 이용되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증거이며, “당시 우리들의 명단이 돈벌이수단으로 떠돌고 있다는 소문이 파다했다”는 피해자들의 주장을 확인해주는 증거인만큼 조속한 조사에 따른 부산시의 납득할만한 입장표명이 필요한 대목이다.  

 

이렇듯 그 동안 수면 밑에서 잠자고 있던 국가폭력의 또 다른 모습을 확인할 수 있게 된 데에는 ‘형피협’(회장:이동진) 회원들의 노고가 있었다. 

 

‘형피협’회장 이동진씨 외 3명의 간부들이 피해보상 소송에 있어 가장 명확한 피해 입증자료는 형제복지원 명단인데, “우리들의 명단은 아무리 찾아봐도 없다”라는 회원들의 하소연을 듣고, 부산시의 협조를 구해 당시 운영되었던 고아원과 복지원 19곳을 일일이 찾아보기로 했던 것이다.  

 

이는 당시 떠돌았던 소문에 부산시 관계자들의 피해자 인터뷰 분석이 있어 가능했던 결정으로 당시 떠돌았던 소문이란 “형제복지원 명단이 돈벌이수단으로 떠돌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그리고 지난11일 부산시의 협조 하에 연제구에 위치한 시설 1곳과 노포동에 위치한 시설 1곳을 방문하였고, 연제구에 위치한 노인요양전문시설에서 형제복지원 피해자 111명의 명단을 찾아냈던 것이다. 

 

▲ 형제복지원 피해자 명단.  ©브레이크뉴스

이에 대하여 조영규(형피협 자문위원. 58세)씨는 “부산시의 협조 하에 연제구에 위치한 노인요양시설과 노포동에 위치한 남강복지원을 방문했는데, 형제복지원 피해자 111명의 명단은 연제구에 위치한 노인요양시설에 방치되어있던 종이박스 속 서류더미에서 찾아냈다.”며 “명단 속의 이름들은 75년 형제육아원 원생들로 이들의 명단이 왜 노인요양전문시설에 지난 몇 십 년 동안 보관되어 있었는지 조속한 조사에 따른 부산시의 납득할만한 입장표명이 있어야 할 것이다.”라고 조사에 따른 입장표명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이에 대하여 부산시의 한 관계자는 “3주전에 형제복지원 피해자 협의회 분들의 조사가 늦어지는 등의 가슴 아픈 사연들을 접했다.”며 “여타의 사정으로 시간이 좀 걸렸지만 부산시의 내부지침에 따라 형제복지원 피해자 협의회 분들이 명단을 찾는데 적극적인 도움을 드렸다.”고 지난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대하여 이동진(형피협 회장. 60세)씨는 “형제복지원 피해자 협의회는 지난 2019년 관련피해자 11명이 의기투합하여 결성한 단체로 그 동안 정보공개신청과 국가기록원 등을 찾아다니는 발품을 팔아 40여명의 피해자명단을 어렵게 확보했고 현재는 100여명의 피해보상소송을 준비내지는 지원하고 있다.”며 “어찌됐든 6개월 동안 준비하여 방문한 시설에서 명단을 찾아 111명이 피해보상 청구소송을 진행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게 되어 고생한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더불어 “조속한 시일 내로 나머지 시설에도 방문하여 피해자 명단을 찾아볼 계획이다.”고 밝혔다.

▲ 이호준 작가.  ©브레이크뉴스

 

Busan Brothers Welfare Center Incident... “The War Is Still Not Over”

Why in an aged care facility? Is there a list of victims of Brother Welfare Center?

-Writer Ho-Jun Lee

 

On the 14th, the ‘Brother Welfare Center Victims Association’ (Chairman: Lee Dong-jin) revealed through this report that it had found a list of ‘brother welfare center victims’ in the ‘Buddhist Statue Facility’. The Brothers Welfare Center Victims' Council (hereafter Hyeongpihyup) is an organization that protects and represents the human rights and interests of the victims, and the 'Facilities of Buddhas' is a 'specialized nursing facility for the elderly' located in Yeonje-gu. Previously, it was operated as ‘Jongdeok Orphanage’.

'Brother Welfare Center (Director: Park In-geun)' is a prison facility that opened in 1975 and renamed the Brothers Orphanage in 1977 and operated until 1987. , assault, rape, etc. was found to have been found to be a criminal den of state violence.

The ‘Brother Welfare Center Victims Association’ (hereafter Hyeongpihyup) found a list of 111 ‘brother welfare center victims’ at the ‘elderly care facility’, which they visited with the cooperation of the city of Busan on the 11th. And as a result of the coverage of this magazine, it was revealed that ‘Jongdeok Orphanage’ was a facility that opened in 1929 and moved to Busan to avoid the 6.25 Incident in 1950 and operated until 2016.

From the list of 111 people, about 10 victims were identified. He asked, “I don’t know if it was found in a facility specializing in elderly care after it flowed into a facility called Jongdeok Orphanage, which I had never been to before,” and vomited indignation, saying, “If I didn’t know, I would have to disclose it thoroughly from now on.”

The 10 victims identified in this way were victims of the Brotherhood Orphanage (1975-1977) and are currently in the process of filing a claim for compensation with the support of the 'Hyungpihyup' (Chairman: Dongjin Lee). done.

The list obtained by this magazine was typed so that the names and ages of the victims could be recognized at a glance in the incoming and outgoing records, and the stamps of the city of Busan and the mayor of Busan were clearly stamped. This is proof that the list of victims at the Brothers Welfare Center was used for other purposes in the Buddhist statue facility, and Busan City cooperated or used it. As this is evidence, it is necessary to express a convincing position by the city of Busan following the prompt investigation.

It was the hard work of the members of the ‘Hyungpihyup’ (Chairman: Dongjin Lee) that allowed us to see another aspect of state violence that had been dormant under the water.

In the case of compensation for damages, the most clear evidence of damage is the list of Brother Welfare Centers. He decided to visit the 19 orphanages and welfare centers that had been operated one by one.

This was a decision that was possible due to the analysis of victim interviews with Busan city officials in the rumors circulating at the time.

And on the 11th, with the cooperation of the city of Busan, one facility in Yeonje-gu and one facility in Nopo-dong were visited, and a list of 111 victims of the Brothers Welfare Center was found at a nursing home for the elderly located in Yeonje-gu.

In response, Cho Young-gyu (a member of the Hyungpi Association, 58) said, “With the cooperation of the city of Busan, I visited a nursing facility for the elderly located in Yeonje-gu and Namgang Welfare Center located in Nopo-dong. I found it in a pile of papers in a paper box that was there.” He said, “The names on the list are students from the Brothers Orphanage in 1975. There must be a valid statement of position.”

Regarding this, an official from Busan City said, “Three weeks ago, I came across heartbreaking stories such as the delay in investigation by the victims of the Brothers Welfare Center. The members of the council actively helped to find the list,” explained the past situation.

In response, Lee Dong-jin (Chairman of the Hyeongpi Association, 60 years old) said, “The Brotherhood Welfare Center Victims Association was formed in 2019 by 11 related victims. It was difficult to secure the list of victims of the victims, and now we are preparing or supporting about 100 victims' compensation lawsuits. I feel rewarded for the hard work that I was able to do.” In addition, he said, "We plan to visit the rest of the facilities as soon as possible to find a list of victim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