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만 18세~만 20대 지지도 8.2%, 공약 호감도 10.4%

강원-제주에서 허경영 14.9%, 안철수 7.4%, 심상정 3.1%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1/16 [20:01]


▲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 후보. ©브레이크뉴스

국가혁명당은 1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20-30 세대에서 허경영 파워’가 실존함이 대선(大選)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아래는  이 자료에서 밝힌 주요 내용이다.

 

스포츠서울과 아시아리서치앤컨설팅이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에 대한 지지도를 설문 조사(3차:1월 1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한 결과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大選) 후보가 만 18세~만 20대에서 8.2%를 기록해 20-3 세대에서 지지를 받고 있다. 전체 본선 가상대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41.4%로 37.5%를 얻은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다시 앞질러가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철수 후보 10.5%, 허경영 후보 3.9%, 심상정 2.9%로 나타났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 후보는 강원, 제주에서 14.9%로 안철수 후보 7.4%, 심상정 후보 3.1%를 오차 범위 벗어 나는 큰 지지 폭으로 나타나 지역 감정이 덜한 지역에서 강세를 보였다.

 공약으로 본 후보 호감도에서도 윤석열 후보가 39.5%, 이재명 후보가 36.8%를 얻어 역시 윤석열 후보가 앞서는 결과를 보인 가운데 안철수 후보 11.3%, 허경영 후보 6.0%, 심상정 후보 2.9%이다. 공약 호감도에서 허경영 후보는 만 18세~만 20대에서 10.4%를 기록했다. 공약 호감도에서 허경영 후보는 강원, 제주에서 12.2%로 안철수 후보 5.1%, 심상정 후보 3.5%로 2~3배를 앞서고 있다.

 

윤석열 후보는 지난 12월 29일 실시한 2차 여론조사에서는 38.8%로 이재명 후보(41.5%)에 뒤졌다. 윤석열 후보의 지지도가 상승한 폭 만큼 이개명 후보의 지지도가 내려앉으면서 두 후보가 자리바꿈하게 됐다. 

 

그에 앞서 실시했던 1차 여론조사에서는 윤석열 후보가 45.9%, 이재명 후보가 39.9%로 윤석열 후보가 우위를 보였다. 설문을 실시할 때마다 지지율이 역전에 역전을 거듭하는 혼전이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2차 여론조사에서 6.7%의 지지를 받으며 상승세를 보인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약 2주 만에 지지율을 10.5%로 지지율을 끌어올리며 향후 대선 정국에 허경영 후보와 함께 관심을 끌고 있다. 

 

‘윤석열 후보와 안철수 후보가 단일화를 한다면 어느 후보로 단일화가 될 것 같은가’라는 질문에는 윤석열 후보 중심의 단일화에 49.5%의 응답이 쏠렸으나 안철수 후보 중심의 단일화를 지지한다는 응답도 34.5%로 상승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대선 후보 지지도에서 각각 3.9%, 2.9%를 기록했다. 기타 후보 0.4%, 지지 후보 없다 2.8%, 잘모름·무응답이 0.5%였다. 방역패스 실시에 대해서는 ‘불가피한 조치로 찬성한다’는 응답이 55.7%로 과반을 넘었다.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기 때문에 반대한다’가 38.3%였고 6%는 ‘잘모르겠다·무응답’에 답했다.한편 이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전화자동응답(무선전화 RDD 100%)으로 실시됐고 표본오차 95%, 신뢰구간 ±3.1%p다.(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uh Kyung-young 18 to 20 years of age support 8.2%, promise favorability 10.4%

From Gangwon-Jeju, Gyeong-Gyeong Huh 14.9%, Cheol-Soo Ahn 7.4%, Sang-Jeong Shim 3.1%

-Reporter Park Jeong-dae

 

 In a press release on January 16,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announced that “the existence of ‘Huh Kyung-young’s power in the 20-30 generation’ was shown in a presidential election poll”. Below are the main points identified in this document.

 Sports Seoul and Asia Research & Consulting conducted a survey on their support for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 nationwide among 1001 men and women over the age of 18 (3rd: January 13, 10:00 am to 8:00 pm). Candidates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are supported by the 20th and 3rd generation, with 8.2% of those aged between 18 and 20 years old. People's Strength candidate Yoon Seok-yeol started to outrun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Jae-myung again, who won 37.5% with 41.4% in the virtual match in the overall final round. Candidate Cheol-soo Ahn (10.5%), Kyung-Young Huh (3.9%), and Sang-Jung Shim (2.9%) were the candidates.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Huh Kyung-young showed strong support in Gangwon and Jeju with 14.9%, exceeding Ahn Cheol-soo's 7.4% and Shim Sang-jung's 3.1%, out of the margin of error.

 Candidate Seok-Yeol Yoon received 39.5% and Jae-Myung Lee 36.8% in favorability of the candidate seen as a promise, and candidate Seok-Yeol Yoon also took the lead. Candidate Huh Kyung-young recorded 10.4% of the people between the ages of 18 and 20 in the favorability of the promise. In terms of favorability for promises, Candidate Huh Kyung-young took 12.2 percent in Gangwon and Jeju, leading Ahn Cheol-soo with 5.1 percent and Shim Sang-jung with 3.5 percent.

In the second opinion poll conducted on December 29, Yoon Seok-yeol was 38.8%, behind candidate Lee Jae-myung (41.5%). Candidate Seok-Yeol Yoon's support increased to the same extent as Candidate Gae-Myung Lee's support fell, and the two candidates were replaced.

In the first public opinion poll conducted before that, Candidate Seok-Yeol Yun had the upper hand with 45.9% and Jae-Myung Lee 39.9%. Each time a survey is conducted, the approval rating is reversed and reversed.

 People's Party candidate Ahn Cheol-soo, who showed an upward trend with 6.7% support in the second opinion poll, raised his approval rating to 10.5% in about two weeks, drawing attention along with Candidate Huh Kyung-young for the upcoming presidential election.

When asked, 'If Candidate Seok-Yeol Yun and Candidate Ahn Cheol-Soo are unified, which candidate is likely to be unified?', 49.5% of responses focused on the unification centered on Candidate Seok-Yeol Yoon, but the number of responses that supported the unification of candidate Ahn Cheol-Soo also rose to 34.5%. .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candidate Huh Kyung-young and Justice Party candidate Shim Sang-jung received 3.9 percent and 2.9 percent of the support for presidential candidates, respectively. Other candidates accounted for 0.4%, no support candidates 2.8%, and 0.5% did not know or did not respond. Regarding the implementation of the quarantine pass, 55.7% of the respondents said they were in favor of the unavoidable measure, which exceeded the majority. 38.3% answered 'I'm not sure because it violates the basic rights of the people' and 6% answered 'I don't know/no answer'. Meanwhile, this survey was conducted with an automated telephone answering system (wireless phone RDD 100%) using a structured questionnaire, and the sample The error is 95%, and the confidence interval is ±3.1%p. (For details, refer to the National Election Opinion Survey Deliberation Committ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소온 2022/01/17 [00:54] 수정 | 삭제
  • 허경영이 대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