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패스 백화점·마트 등 일부만 효력 정지..공익성 인정

법원, 서울시내 국한해 상점 마트 등 효력 정지..청소년에 확대 적용도 중지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2/01/14 [18:24]


▲ 법원이 코로나19 방역패스의 효력을 일부 정지한 14일 서울 마포구 종로학원 강북본원에서 관계자가 백신접종 안내문을 떼고 있다. 이번 결정으로 12~18세 청소년에 대한 서울시 17종 시설 전부에서 방역패스의 효력이 모두 정지된다. 2022.01.14.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법원이 방역패스 실행을 중지해달라는 소송에서 일부 시설에 대한 효력을 중지했다.

 

12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부장판사 한원교)는 이날 조두형 영남대 의대 교수 등 1023명이 보건복지부장관·질병관리청장·서울시장을 상대로 낸 방역패스 효력 집행정지 신청에 대해 일부 인용했다.

 

재판부는 질병관리청장과 보건복지부 장관에 대한 청구는 각하했고, 서울시에 대한 신청을 일부 인용했다. 

 

이에 따라 서울 지역에 국한해서만 상점·마트·백화점에 적용되던 방역패스의 효력과 12~18세 청소년에 대한 방역패스 확대가 중지된다. 

 

이는 사실상 방역패스 전반에 대한 집행정지는 대부분 기각된 것으로, 식당·카페·실내체육시설·영화관 등에 적용되던 방역패스 효력은 전국에서 동일하게 유지된다. 

 

조두형 교수 등은 백신의 접종 여부는 개인의 선택에 달린 문제라며 방역패스를 통해 사실상 백신 접종을 강제하는 것은 신체 결정권을 침해한다고 주장하며 방역패스 대상 시설 17종 중 유흥시설을 제외한 10종에 대해 집행정치를 신청했다.

 

하지만 법원은 비교적 감염 위험도가 낮다고 평가받는 마트·백화점 등에 대한 방역패스 효력만 정지하면서 사실상 이번 패소에 가깝다는 평가가 나온다.

 

마트·백화점 등에 방역패스 효력을 정지한 이유로는 이들 시설이 '1차적 생활시설'이라는 점과 식당·카페 등과 비교해 비교적 감염 위험도가 낮다는 점을 들었다. 또한 이들 시설에 굳이 방역패스를 적용하지 않더라도 마스크 쓰기,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조치만으로도 위험도를 낮출 수 있다면서 최소침해 원칙을 위반한 것으로 봤다. 

 

청소년 방역패스 효력 정지도 위와 같은 논리로 효력을 정지했다. 청소년의 경우 중증화율이 현저히 낮고, 사망 사례도 적다는 통계가 그 근거로 인용됐다. 하지만 이 두 결정 모두 서울 시내에서만 적용된다.

 

결국 법원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중증환자·사망자 감소를 위해 정부가 방역패스를 시행하는 자체에 대해선 과도한 기본권 제한은 아니라고 본 셈이다.

 

복지부는 법원 심문과정에서 방역패스 공익성에 대해 '백신 미접종자인 코로나19 확진자의 중증화율과 치명률을 낮춰 의료대응 여력을 확보하고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백신접종률을 제고하는 것이 주된 목적'이라고 밝혔다. 

 

또한 "미접종자는 6%에 불과하지만, 지난 8주간 확진자 20만명 중 30%가 미접종자이며 중환자도 52~53%에 달했다. 백신은 미접종자의 중증·사망을 방지한다"는 주장을 펼쳤는데, 재판부가 이를 상당부분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nly a part of quarantine passes, department stores, marts, etc. are suspended.I acknowledge the public interest.

 

The court suspended the effect of some facilities in a lawsuit asking for the suspension of the quarantine pass.

 

According to the court on the 12th, the Seoul Administrative Court's 4th Administrative Division (Deputy Judge Han Won-kyo) partially cited 1,023 people, including Yeungnam University Medical School professor Cho Doo-hyung, who applied for suspension of quarantine passes.

 

The court rejected the claims against the Commissioner of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nd th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and cited some of the applications against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ccordingly, the effect of the quarantine pass, which was applied to stores, marts, and department stores only in the Seoul area, and the expansion of quarantine passes for teenagers aged 12 to 18 will be suspended. 

 

In fact, most of the suspension of the entire quarantine pass has been rejected, and the effect of the quarantine pass, which was applied to restaurants, cafes, indoor sports facilities, and movie theaters, remains the same across the country. 

 

Professor Cho Doo-hyung and others claimed that it is up to individuals to decide whether to vaccinate or not, and applied for enforcement politics for 10 out of 17 facilities subject to quarantine passes, excluding entertainment facilities.

 

However, the court only suspended the effect of quarantine passes on marts and department stores, which are considered relatively low in risk of infection, and it is evaluated that it is virtually close to this defeat.

 

The reasons for suspending the effect of quarantine passes on marts and department stores were that these facilities were "primary living facilities" and that the risk of infection was relatively low compared to restaurants and cafes. In addition, even if the quarantine pass is not applied to these facilities, measures such as wearing a mask and social distancing can reduce the risk, and it is considered to have violated the principle of minimum infringement. 

 

The suspension of the youth quarantine pass was also suspended with the above logic. Statistics that adolescents have a significantly low rate of severe illness and fewer deaths were cited as the basis. However, both of these decisions apply only to downtown Seoul.

 

In the end, the court saw that the government's implementation of quarantine passes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and reduce the number of severely ill patients and deaths was not an excessive restriction on basic rights.

 

Regarding the public interest of quarantine passes during the court interrogation,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said, "The main purpose is to reduce the severity and fatality rate of COVID-19 confirmed patients who are not vaccinated to secure medical response capacity and increase the vaccination rate to prevent the spread of infection." 

 

In addition, "Only 6% of the unvaccinated people are not vaccinated, but 30% of the 200,000 confirmed patients over the past eight weeks are unvaccinated and 52-53% of critically ill patients are. Vaccines prevent seriousness and death of unvaccinated people," which the court seems to have acknowledg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