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후보 "4월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한전 적자 '탈원전' 탓"

"디지털 혁신 강국 되기 위해선 적정 수준의 전력 가격은 필수"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1/13 [17:00]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4월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 및 과학과 상식에 근거한 전력 공급 계획 수립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13.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13일 오는 4월 예고된 전기요금 인상과 관련 "당선되면 전기요금 인상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가 졸속으로 밀어붙인 탈원전 정책으로 발생한 한국전력의 적자와 부채의 책임을 회피하고 전기료 인상의 짐을 고스란히 국민께 떠넘기는 무책임한 결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기요금을 무리하게 인상하면 국민에게 큰 타격을 주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고통을 받게 된다"면서 "코로나 때문에 매출이 급감했는데 전기요금 부담까지 짊어지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적정 수준의 전력 가격을 유지하는 것은 디지털 혁신 강국으로 가기 위해 필수적인 경쟁력 요소"라며 "AI, 자율주행, 빅데이터 등 디지털 산업 혁신은 막대한 전력 수요를 가져온다. 반도체 공장 1개가 쓰는 전력이 대도시 1개의 전기 사용량과 맞먹는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전기요금은 정치적 목적이 아니라 과학과 상식에 입각해서 결정해야 한다"며 "과학에 기반한 전력공급 체계를 무너뜨린 탈원전과 태양광 비리도 조사해 문제점을 밝히고 바로잡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이념과 진영 논리가 아니라 공정과 상식에 근거한 전력 공급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기자회견 후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선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맹비판했다. 그는 "월성원전 조기 폐쇄에서도 보듯이 경제성 평가를 조작해서 원전을 닫거나, 비과학적인 근거에 따라 무조건 탈원전을 해야 한다는 사고방식"이라며 "우리 산업에 치명적인 영향을 주는 전기공급 계획을 무단으로 변경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한전 적자 폭이 갑자기 늘어난 때는 본격적인 '탈원전 정책'이 추진되는 2018년에 2019년으로 넘어가는 때"라며 "국제 에너지원의 원자재 가격뿐만이 아니고 탈원전 정책이 영향을 많이 미쳤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Yoon Seok Yeol". "I hope April's electricity bill will be gone".KEPCO's deficit. "It's because of the nuclear power plant."

 

Yoon Seok-yeol,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power of the people, said on the 13th that he will "blank the plan to raise electricity bills if elected."

 

Candidate Yoon Seok-yeol said at a press conference in Yeouido later in the day, "It is an irresponsible decision to avoid the responsibility of KEPCO's deficit and debt caused by the Moon Jae In government's hasty nuclear power plant policy and pass the burden of raising electricity bills to the public."

 

Excessive increase in electricity bills will hurt the public, and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small business owners will suffer, he said. "The Corona has caused sales to plunge, which will also burden electricity bills."

 

Maintaining an appropriate level of electricity prices is an essential competitive factor to become a digital innovation powerhouse, he said. "Digital industry innovation such as AI, autonomous driving, and big data brings enormous electricity demand. The power used by one semiconductor plant is equivalent to the electricity consumption of one large city, he explained.

 

Candidate Yoon said, "Electricity rates should be determined based on science and common sense, not political purposes," adding, "We will also investigate nuclear power and solar irregularities that have broken down the science-based power supply system to clarify and correct problems." 

 

He added,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will establish a power supply plan based on fairness and common sense, not ideology and camp logic."

 

Candidate Yoon criticized the current government's policy of de-nuclearization in a question-and-answer session with reporters after the press conference. "As seen in the early closure of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we should shut down nuclear power plants by manipulating economic evaluation or unconditionally de-nuclear power plants based on non-scientific grounds," he said. "We should not change the electricity supply plan that has a fatal impact on our industry."

 

He also said, "The sudden increase in KEPCO's deficit is when we move to 2019 in 2018, when the full-fledged 'ex-nuclear policy' is being promoted," adding, "We believe that the de-nuclearization policy as well as the raw material price of international energy sources has ha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