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윤석열 후보, TV토론 합의..설 연휴 앞두고 맞붙는다

구체적 날짜는 향후 협의해 결정.."설 연휴 전 갖는 게 원칙"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1/13 [16:48]


▲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2022 증시대동제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 2022.01.03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설 연휴 전 TV토론을 갖기로 합의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측 3대3 토론 실무협상단은 13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TV토론은 지상파 방송사가 지상파 합동 초청 토론을 주관해 진행하는 것으로 정해졌으며 토론 내용은 국정 전반에 걸친 모든 현안을 놓고 토론하기로 했다.

 

다만 구체적인 토론 날짜는 향후 논의를 통해 결정짓기로 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방송사에서 적당한 일정을 잡을 텐데, 설 연휴를 중심으로 국민들에게 가장 필요한 적정 시점이 언제인지 다시 협의하겠다"고 말했고,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논의를 통해 결정지어야 하지만 설 연휴 전 갖는 게 원칙"이라고 했다.

 

박주민 의원은 토론 시간에 대해선 "방송사 편성 시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문제라 방송사들과 논의해보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재명-윤석열 양자토론이 아닌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까지 참여하는 4자 토론 가능성에 대해선 입장이 엇갈렸다.

 

민주당 측에선 국민의힘과 만나 4자 토론을 이야기하는 건 월권에 해당한다면서 다른 당에서 4자 토론 제안이 온다면 수용할 의사가 있다고 했으나 국민의힘측에선 "후보 일정이 빡빡하기 때문에 고민해봐야 할 사항"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Jaemyeong and Yoon Seokyeol agreed on a TV debate.They will face off before the Lunar New Year holiday.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Jae-myung and Yoon Seok-yeol, the strong candidate of the people, agreed to hold a TV debate before the Lunar New Year holiday.

 

The working-level negotiation team for a three-to-three debate betwee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the people said it met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afternoon of the 13th and agreed on such content.

 

The TV discussion was decided to be conducted by terrestrial broadcasters in charge of joint terrestrial invitation discussions, and the contents of the discussion will be discussed over all pending issues throughout the country.

 

However, the specific date of the discussion will be decided through future discussions. 

 

Sung Il-jong,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said, "The broadcaster will set an appropriate schedule, and we will discuss again when the people need the most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while Park Joo-min,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said, "We need to decide through discussions, but it is a principle to have it before the Lunar New Year holiday."

 

Regarding the discussion time, Rep. Park Joo-min said, "We will discuss it with broadcasters because it may vary depending on the time when the broadcaster is organized."

 

In addition, positions were mixed on the possibility of a four-way debate involving Ahn Cheol Soo People's Party candidates and Sim Sang Jung Justice Party candidates, not a bilateral debate between Lee Jae-myung and Yoon Seok-yeol.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that meeting with the power of the people and talking about a four-way discussion is an overwhelming right, and said it is willing to accept a four-way discussion proposal from other parties, but avoided immediate answer, saying, "It is something to consider because the candidate schedule is tigh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