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67.7%, 올해 신입사원 채용 계획..1월 가장 많아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1/13 [09:50]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기업 10곳 중 6개사가 올해 대졸 신입사원 채용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국내기업 567개사의 채용담당자를 대상으로 ‘올해 대졸 신입사원 채용 계획’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채용 계획을 확정한 기업은 67.7%로 나타났다. 이어 16.4%는 ‘채용 계획이 없다’고 답했고, 15.9%는 ‘채용 계획을 정하지 못했다(미정)’고 답했다. 

 

기업 규모 별로는 대기업 중 무려 91.9%가 ‘올해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것’이라 답해 중견기업(80.5%)이나 중소기업(63.0%) 보다 많았다.

 

이들이 계획하고 있는 신입사원 채용 시기는 ‘1월(32.0%)’이 가장 많았고, ‘3월(20.8%)’, ‘2월(17.7%)’, ‘4월(13.0%)’ 순으로 조사돼 월별 모집 비율은 크게 차이 나지 않았다. 

 

또한, 기업 절반은 대졸 신입사원 모집을 ‘수시채용(50.0%)’으로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고, ‘공개채용(27.3%)’, ‘상시채용(22.7%)’ 순이었다.

 

한편, 전체 응답 기업 채용 담당자 중 65.3%가 채용 시 우대 요인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신입사원 채용 시 중요하게 평가하는 기준은 ‘지원 분야에서 일해본 경험(53.8%)’이 가장 많은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고, ‘지원 분야 전문지식과 자격증 보유(38.6%)’, ‘책임감과 성실함이 느껴지는 태도(36.8%)’, ‘자기 발전에 대한 높은 관심과 의지(20.3%)’ 등이 뒤따랐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67.7% of companies plan to hire new employees this year.. the most in January 

 

A survey found that 6 out of 10 companies had plans to hire new employees with college graduates this year.

 

According to Job Korea on the 13th, as a result of a survey on the 'recruitment plan for new college graduates this year' among recruiting managers of 567 domestic companies, 67.7% of companies confirmed the hiring plan. Next, 16.4% answered that they do not have a hiring plan, and 15.9% answered that they have not decided on a hiring plan (to be decided).

 

By company size, a whopping 91.9% of large companies answered that they would hire new employees with college graduates this year, more than mid-sized companies (80.5%) or SMEs (63.0%).

 

'January (32.0%)' was the most frequently scheduled recruitment period for new employees, followed by 'March (20.8%)', 'February (17.7%)', and 'April (13.0%)'.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monthly recruitment rate.

 

In addition, it was found that half of the companies plan to recruit new college graduates through 'ad-hoc hiring (50.0%)', followed by 'open recruitment (27.3%)' and 'regular hiring (22.7%)'.

 

On the other hand, 65.3% of the hiring managers of all responding companies answered that there is a preferential factor in hiring. The criteria they evaluate important when hiring new employees are 'experience in the field of application (53.8%)', which received the highest response rate, and ranked first, 'with expertise and qualifications in the field of application (38.6%)', 'a sense of responsibility and a sense of responsibility'. An attitude of sincerity (36.8%)' and 'high interest and will for self-development (20.3%)' follow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