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사건 주변에서 울고 있는 까마귀...“잇따른 억울한 죽음을 잠재워야”

국민의힘 논평 “잇단 죽음에 대한 국민적 궁금증 역시 해소돼야 마땅”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01/12 [15:06]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미신(迷信)인지 모르지만, 까마귀가 까악 대고 울면 사람이 죽는다고 했다. 혹은 시체가 있는 주변에서 까마귀가 운다고 했다. 까마귀와 주검, 사실이 아닐 수도 있다. 비극을 말해주는, 옛사람들의 은유(隱喩)와 암유(暗喩)일 수도 있다. 

 

그런데 대통령 선거 정국에 사람이 죽는, 소위 까마귀 우는 소리가 자주 들린다. 주검-시체가 발견됐다는 소식이 또 전해졌다.

 

본지(브레이크뉴스)는 12일자 보도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 제보한 이 모씨가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경찰서는 11일 오후 8시40분 경 서울 양천구의 한 모텔에서 숨진 이모씨를 발견했다”면서 “경찰은 객실 내 침입이나 다툰 흔적 등 범죄와 관련한 정황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의 사망에 특별한 경위를 확인하지 못함에 따라 부검 등을 통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소위, 선거 중에 '희대의 대장동 사건'이 불거졌다. 이 사건과 관련, 이미 3명이나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까마귀가 까악까악 울었다. 여기서 그칠까? 이 사건의 수사 진행과정으로 봐서, 아닐 것이다. 실체가 안 밝혀져 무슨 일인지 모른다. 그럼에도 생명이 죽고 있어, 비극이다. 슬픔이 감돌고 있다. 주검의 까마귀가 계속해서 선거판을 맴맴, 맴돌고 있다. 

 

이러한, 연속으로 이어지는 죽음-외주로 드러나는 주검들에 대해, 정당뿐만 아니라 정치인, 언론인들도 가슴 아픈 심정을 토로하고 있다. 12일, 이 사건에 대해 국민의힘 측은 논평을 냈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이날 “잇단 죽음에 덮인 진실을 밝히는 것이 남은 우리가 해야 할 일입니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씨는 지난 2018년 이재명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을 맡았던 검사 출신 A변호사가 수임료 명목으로 현금 3억원과 3년 후에 팔 수 있는 상장사 주식 20억여원을 받았다는 사실을 폭로하며 이를 입증할 녹취록도 있다면서 시민단체 '깨어있는 시민연대당'에 최초 제보했다”고 설명하면서 “제보자 이씨는 생전 자신의 SNS에 '절대로 자살할 생각이 없다'는 글도 올렸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씨는 지난해 12월 10일 '이번 생은 비록 망했지만, 딸과 아들이 결혼하는 거 볼 때까지는 절대로 자살할 생각이 없다'고 적었다”고 적시(摘示)하고 “이날은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 '뒷돈'을 챙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던 고(故)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숨진 채 발견된 날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이 논평에서 “대장동 게이트의 실체를 밝혀내고,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밝히고, 잇단 죽음에 대한 국민적 궁금증 역시 해소돼야 마땅하다. 민주당은 ‘정치공세’ 운운하며 억지 주장을 반복하는 행태를 중단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또 죽어 나갔다. 이재명 후보 관련 사건의 주요 증인이 또 죽었다”면서 “우연치고는 참 기이한 우연의 연속이다”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대장동 관련, 영화나 드라마에서나 있을 법한 죽음은 아닌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무서운 세상이 돼 간다”고 말했다.

 

오풍연 정치평론가는 오풍연 닷컴에 올린 “또 죽었다, 벌써 세 번째다”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사건으로 또 한 명이 죽었다. 지금까지 죽은 사람은 세 명에 달한다. 이게 무슨 일인가. 우연의 일치로 보아야 하나. 아무튼 유감이 아닐 수 없다. 보통 심리적 압박에 의해 극단적 선택을 한다. 하필이면 이재명과 관련된 사건의 주요 참고인이나 피의자들이다. 그러니 더 의심을 살 수밖에 없다“면서 ”몇 명이 더 죽어야 하느냐고 반문한다“라며, 이 사실을 아파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벌써 세 명째. 무섭다"고, 전했다.

 

이 사건을 바라보는 시선은 “무섭다”는 쪽이다. 무슨 이유인지가 밝혀지지도 않은 채, 잇따라 귀중한 생명이 사라지는 사건이니, 그럴 수밖에 없다. 억울한 주검 곁에서, 싸늘해진 시신 주변에서 빙빙 맴돌며 까악 대는 까마귀 소리가 들리지 않게 해야 한다. 억울한 죽음을 잠재워야 한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근간 '경상도 정치 인해전술'의 저자.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 crow crying around the Daejang-dong incident... “We need to put an end to the series of unfair deaths”

People's Power Commentary "The public's curiosity about the successive deaths should also be resolved"

-Publisher Il-suk Moon

 

I don't know if it's a superstition, but it was said that people die when crows crow and cry. Or it was said that crows crow around the corpse. Crows and corpses, that may not be true. It may be the metaphors and dark metaphors of the old people that tell the tragedy.

However, dur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people often hear the so-called crow crowing. The news came again that a body and a body had been found.

The newspaper (Break News) reported on the 12th, "Lee, who first reported allegations of payment of attorneys' fees b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as found dead in a motel. According to the police on the 12th, the Yangcheon Police Station in Seoul found the deceased aunt at a motel in Yangcheon-gu, Seoul around 8:40 pm on the 11th. As we could not confirm the specific circumstances behind Lee's death, we plan to investigate through an autopsy, etc."

The so-called 'rare Daejang-dong incident' occurred during the election. In connection with this case, three people have already been found with cold corpses. The crow croaked. Shall we stop here? Given the ongoing investigation into this case, it is unlikely. I don't know what's going on because the truth has not been revealed. Still, life is dying, a tragedy. sadness lingers The crow of the corpse continues to hover around the election board.

Not only political parties, but also politicians and journalists are expressing their heartbreaking feelings about the dead bodies that appear as a series of death-outsourcing. On the 12th, the People's Power side made a comment on this incident.

Lee Yang-soo, senior spokesperson for the People's Power predecessor headquarters, said in a commentary titled "What remains to be done is uncovering the truth that has been covered by a series of deaths." The lawyer revealed the fact that he received 300 million won in cash and 2 billion won in stock of a listed company that can be sold in three years under the pretext of a fee, and he first reported it to the civic group 'The Awakening Citizens' Solidarity Party, saying that there is a transcript to prove it." It has been confirmed that the informant Lee also posted on his SNS while he was alive, 'I have no intention of committing suicide'. On December 10 last year, Mr. Lee wrote, "Even though this life is ruined, I have no intention of committing suicide until I see my daughter and son get married." It is also the day on which the late Yuhan-ki, former head of the Seongnam Urban Development Corporation's development business division, who had been requested for an arrest warrant for taking 'back money', was found dead," he emphasized. In this commentary, the People's Power said, "The reality of the Daejang-dong gate should be revealed, the suspicion of paying attorneys' fees, and the public's curiosity about the successive deaths should be resolved. I hope the Democratic Party will stop repeating the 'political offensive' and repeating forced claims," ​​he added.

Representative Hong Joon-pyo of People's Strength said, "He died again. A key witness in the case involving candidate Lee Jae-myung also died,” he said. He said, “We need to thoroughly investigate whether the death related to Daejang-dong is something that can only happen in movies or dramas. It is becoming a scary world,” he said.

 Political critic oh Poong-yeon wrote, "Another person died in the case of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in a column titled "He died again, it's already the third" posted on Oh Poong-yeon.com. Three people have died so far. what is this Should I see it as a coincidence? Anyway, I can't help but be sorry. They usually make extreme choices under psychological pressure. They are the main witnesses or suspects in the case related to Lee Jae-myung. So I have no choice but to be more suspicious,” he said, “I question how many more people should die.”

Jin Joong-kwon, a former professor at Dongyang University, said, "It's already the third. It's scary."

The point of view of this case is that it is “frightening”. It is an event in which precious lives are lost one after another without knowing the reason, so there is no choice but to do so. You have to make sure you don't hear the crows croaking around the cold corpse next to the unjust corpse. An unfortunate death must be put to rest.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The author of the basic 'Gyeongsang-do Politics, Ini Tactics'.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