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New next Next new’ 2022년 창립기념식 개최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1/12 [12:42]


▲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창립기념사를 하고 있다.  © 우리금융그룹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11일 서울 중구 회현동 소재 본사에서 ‘New next, Next new(항상 앞서가는 새로움으로)’를 슬로건으로 창립기념식을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도전을 거듭한 역사를 바탕으로 성공한 완전 민영화를 축하하고, 최초 금융지주사의 21년 역사 복원을 선언하는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 재유행에 따른 방역수칙을 고려해 역대 회장, 사외이사, 그룹 주요 경영진과 MZ 대표 직원 등 일부 인원만 현장에 참석하고, 약 1000여 명의 임직원들은 줌(zoom)과 유튜브를 통한 생중계를 비대면으로 시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우리금융그룹은 완전 민영화를 계기로 2001년 4월 2일 국내 1호 금융지주로 설립됐던 그룹의 역사를 복원하자는 취지의 세리머니를 진행했다.

 

손태승 회장은 창립기념사를 통해 우선 고객과 국민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하고, “지주 설립 21주년의 역사를 되살려 우리나라 최초이자 최고의 금융그룹이었던 역사적 자부심을 되찾아야 한다”며 “창발적 혁신으로 디지털이 강한 글로벌 리딩금융그룹 도약의 꿈을 이루자”고 당부했다.

 

이어 “증권, 보험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 확대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면서도 모든 자회사들의 위상을 업권 내 상위 레벨로 끌어올려 그룹 수익성을 극대화하자”며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재창업한다는 각오로 모든 역량을 디지털 대전환에 쏟아야 한다”. 대한민국의 디지털 시대를 가장 앞서 열어나가는 금융그룹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역대 우리금융그룹 회장들이 모두 참석해 창립 21년 역사 복원의 의미가 더욱 빛났다. 황영기 전 회장이 역대 회장단을 대표해 완전 민영화 달성에 대한 축하 인사와 함께 후배 임직원들에게 “민족은행의 사명감을 넘어 앞으로는 최고의 금융그룹으로 도약해 달라”는 내용의 축사를 전했다.

 

또한, 2016년 1차 민영화와 2019년 지주사 재출범 당시 금융위원회를 이끌었던 임종룡 전 위원장과 최종구 전 위원장은 영상 편지를 통해 “한국 금융산업을 이끄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금융회사로 발전해 달라”는 격려 인사를 보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oori Finance, ‘New next Next new’ held inauguration ceremony in 2022 

 

Woori Financial Group announced on the 12th that it held a foundation ceremony under the slogan of 'New next, Next new' at its headquarters in Hoehyeon-dong, Jung-gu, Seoul on the 11th.

 

In particular, a ceremony was held to celebrate the successful privatization based on a history of repeated challenges and to declare the restoration of the 21-year history of the first financial holding company.

 

On this day, in consideration of the quarantine rules in accordance with the corona virus, only a few people, including past presidents, outside directors, major group executives, and MZ representative employees, attended the event, and about 1,000 executives and staff members were broadcast live through Zoom and YouTube. It was conducted in a non-face-to-face format.

 

With the complete privatization as an opportunity, Woori Financial Group held a ceremony to restore the history of the group that was established as the first domestic financial holding company on April 2, 2001.

 

In his commemorative speech, Chairman Son Tae-seung expressed his gratitude to customers and the people first, and said, “We must revive the history of the 21st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the holding company and restore the historical pride of being the first and best financial group in Korea.” Let's achieve the dream of leaping into this strong global leading financial group."

 

He continued, “Let’s maximize the group’s profitability by raising the status of all subsidiaries to a higher level within the industry while rapidly promoting the expansion of diverse portfolios such as securities and insurance. do". We will make Korea a financial group that opens up the digital era at the forefront,” he emphasized.

 

Meanwhile, at the ceremony, all the past CEOs of Woori Financial Group attended the ceremony, highlighting the significance of the restoration of the 21-year history of founding. Former Chairman Hwang Young-ki, on behalf of the successive presidents, delivered congratulatory speeches on the achievement of complete privatization and congratulations to junior executives and employees, saying, “Please take a leap forward as the best financial group beyond the sense of mission of Kookmin Bank.”

 

In addition, former Chairman Lim Jong-ryong and former Chairman Choi Jong-koo, who led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at the time of the first privatization in 2016 and the re-launch of the holding company in 2019, sent a video letter encouraging them to “develop into a global financial company that is truly leading the Korean financial industry”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