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를 책임질 수 없는 지도자가 어떻게 대한민국을 책임질 수 있나?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 공식방침에 책임이 있다면 대장동 사건에 책임을 저야...”

이영작 박사 | 기사입력 2022/01/12 [11:12]


▲ 이영작 박사     ©브레이크뉴스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 시장 당시의 “성남시 공식방침”과 20대 대통령 후보가운데 선택의 기로에 놓여 있다.

 

어제 (2022년 1월 10일) 대장동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측 변호인이 재판에서 “(김씨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이 안정적 사업을 위해 지시한 방침에 따랐다”고 했다.  대장동 사건의 책임이 이재명에 있다고 자백한 것으로 들린다. 

 

오늘 (2022년 1월 11일) 소위 보수언론이라 불리는 조선일보-중앙일보 동아일보 가운데 조선일보가 유일하게 사설을 통하여 대장동 특검을 촉구할 뿐 동아와 중앙은 조용하다. 그 외 주요 언론가운데에는 유일하게 한국일보가 이재명의 측근 정진상의 검찰 조사에 응하라는 사설을 실었다. 거의 모든 언론이 자갈을 물고 있다.

 

더불어 민주당은 선대위에서 “대장동 이재명 지시” 보도한 언론사들을 언론중재위원회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했다. 이재명의 지시가 아니라 “성남시 공식방침” 이기 때문에 이재명은 책임이 없다는 주장인 것 같다. 성남시 시정에 책임을 갖고 있는 시장이 성남시 공식방침과 관계가 없다는 말로 들린다. 성남시에는 시정의 궁극적인 책임을 지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산재법에 의하면 현장에서 사고가 나면 현장에서 멀리 있는 CEO가 감옥을 갈 수도 있다.  그렇지만 여당의 주장은 시장은 “시의 공식방침”에 책임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언론에 자갈을 물려 이재명 후보에게 불리한 대장동 기사는 게재하지 못하게 하겠다는 속셈 아닌가?  이재명 시장은 “성남시 공식방침”에 책임질 필요가 없다고 정정 보도를 하거나 사설을 쓰는 언론이 나올 수도 있겠다.  너무 많은 것을 가진 언론사가 여당에 대항하면 많은 것을 잃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음과 같은 사실은 변할 수 없다.

 

이재명 당시 시장이 성남시 공식방침에 책임을 질 수 없다면 이재명이 대통령이 되면 대한민국 정부의 공식방침에 책임을 질 수 없다는 말이 된다.  성남시를 책임질 수 없는 지도자가 어떻게 대한민국을 책임질 수 있을까?

 

Truman 대통령은 “The buck stops here.”  대통령이 모든 책임을 진다는 표지판을 자신의 백악관 책상위에 놓고 있었다고 한다.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 공식방침에 책임을 질 수 없다면 대통령 자격에 심각한 의문이 생기는 것이고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 공식방침에 책임이 있다면 대장동 사건에 책임을 저야 한다.  시장 당시의 “성남시 공식방침”에 대한 책임과 대한민국 대통령 후보가운데 이재명 시장은 선택의 기로에 놓여있다.  둘 다 가질 수는 없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ow can a leader who cannot take responsibility for Seongnam City take responsibility for the Republic of Korea?

“If Candidate Jae-myung Lee is responsible for the official policies of Seongnam City, he will be responsible for the Daejang-dong incident…”

- Dr. Youngjak Lee

 

Candidate Jae-myung Lee is at a crossroads between the “official policy of Seongnam City” at the time of the mayor of Seongnam and the 20th presidential candidate.

Yesterday (January 10, 2022), a lawyer for Kim Man-bae, a major shareholder of Hwacheon Daeyu, who was arrested and charged with the Daejang-dong case, said at the trial, "(Kim) followed the policy ordered by Seongnam Mayor Lee Jae-myung for a stable business at the time." It sounds like he confessed to Lee Jae-myung to be responsible for the Daejang-dong incident.

Today (January 11, 2022) The Chosun Ilbo-Jungang Ilbo, the so-called conservative media, is the only one among the Dong-A Ilbo that the Chosun Ilbo calls for a special prosecutor in Daejang-dong through an editorial. Among other major media outlets, the Hankook Ilbo was the only one to publish an editorial requesting that Lee Jae-myung's close associate Jeong Jin-sang respond to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Almost all the media are biting the gravel.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said it would file a complaint with the Media Arbitration Commission and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against the media companies that reported "Daejang-dong Lee Jae-myung's instructions" by the election committee. It seems to be the claim that Jae-myung Lee is not responsible because it is “official policy of Seongnam City” and not the instructions of Jae-myung Lee. It sounds like the mayor, who is responsible for Seongnam City's municipal administration, has nothing to do with Seongnam City's official policy. In Seongnam City, there is no one who takes ultimate responsibility for municipal administration.

According to the Industrial Accidents Act, if an accident occurs at the site, the CEO who is far from the site may go to jail. However, the ruling party's argument is that the mayor is not responsible for "the city's official policy."

Isn't this a plot to ban the publication of articles about Jangdong-dong that are unfavorable to Candidate Lee Jae-myung by biting the gravel in the media? Mayor Lee Jae-myung may not be responsible for the “official policy of Seongnam City,” and the media may come up with a corrective report or an editorial. Because a media company that has too much can lose a lot if it opposes the ruling party.

Nevertheless, the following facts cannot be changed.

If Lee Jae-myung, then mayor, cannot be held responsible for the official policies of Seongnam City, then it makes sense that if Lee Jae-myung becomes president, he cannot be held responsible for the official policies of the Korean government. How can a leader who cannot take responsibility for Seongnam City take responsibility for the Republic of Korea?

President Truman said, “The buck stops here.” He is said to have placed his sign that the president takes full responsibility on his White House desk.

If Candidate Jae-myung Lee cannot be held accountable for Seongnam City's official policies, then his qualifications as president are seriously questioned. Mayor Lee Jae-myung is at a crossroads between taking responsibility for the “official policy of Seongnam City” at the time of the mayor and among the candidates for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You can't have bot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