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동 참사’ 7개월만 또 붕괴사고 일으킨 HDC현대산업개발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1/12 [10:47]


▲ 12일 오전 광주 서구 신축 아파트 외벽 붕괴 현장에서 유병규 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와 임직원들이 고개를 숙이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지난 해 광주 학동 참사의 기억이 채 가시기도 전에, 이번에는 광주 서구 화정동 고층아파트 신축 현장에서 외벽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앞서 2021년 6월 9일 재개발 지역인 광주 학동 4구역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도로쪽으로 붕괴되면서 사망 9명, 부상 8명 등 총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바 있다. 

 

이 사고로 인해 당시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로 기소된 이들은 9명이다. HDC현대산업개발 현장소장을 제외한 나머지 8명은 하도급업체였지만, HDC현대산업개발이 재개발 시행사이자 원청이었던만큼, 비난은 피해갈 수 없었다.

 

12일 경찰 및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경 광주 광주 서구 화정동 HDC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건설현장 내 건물 1개 동 23~34층 외벽이 무너져 내렸다.

 

이 사고로 현재 1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작업자 6명의 소재가 불명확 한 상황이다. 또한, 140m 가량 높이의 대형 타워크레인의 추가 붕괴 위험이 높다는 결론이 나와 구조대원 투입 여부도 쉽지 않은 실정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고가 아래층 콘크리트가 완전히 굳지 않은 상태에서 공사 기간 단축을 위해 무리하게 위층에 타설하면서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외벽이 무너졌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즉, 부실시공에서 비롯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

 

이에 따라 광주시는 12일 오전 8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이용섭 시장 주재로 긴급현장대책회의를 열고, HDC현대산업개발이 광주지역에서 진행중인 모든 건축·건설 현장에 대해 공사중지 명령을 내렸다.

 

또한, 광주시는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과 협력해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모든 법적, 행정적 책임을 엄정하게 물기로 했으며, 공사 과정에서 민원인들의 적법한 민원 제기에 대해 행정 공무원들의 해태 행위가 확인될 경우 엄정 조치키로 했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 유병규 대표이사는 12일 오전 화정동 아이파크 건설현장을 찾아 “있을 수 없는 사고가 발생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의 책임을 통감한다”며 “공사현장에서 발생한 사고로 인해 피해를 입은 실종자들과 가족분들, 광주 시민 여러분에게 깊이 사죄한다”고 밝혔다.

 

이어 “소방본부, 국토교통부, 광주광역시 및 서구청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실종자 수색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그 과정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조치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현재 유관기관의 협의 하에 실종자 수색, 구조와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한 안전 확보 대책을 수립하고, 필요한 장비와 인력을 확보했다. 앞으로도 추가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며 “수사기관의 조사와 국토교통부 등의 사고원인 규명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DC Hyundai Development Company, which collapsed again after 7 months of ‘Hakdong Disaster’ 

 

Even before the memories of last year's Hakdong disaster in Gwangju disappeared, this time, an accident occurred where the exterior wall collapsed at the construction site of a high-rise apartment building in Hwajeong-dong, Seo-gu, Gwangju.

 

Earlier, on June 9, last year, a five-story building that was being demolished in Gwangju Hak-dong District 4, a redevelopment area, collapsed toward the road, resulting in a total of 17 casualties, including 9 dead and 8 injured.

 

As a result of this accident, nine people were charged with occupational negligence and injury at the time. Except for the site manager of HDC Hyundai Industrial Development, the remaining eight were subcontractors, but criticism could not be avoided as HDC Hyundai Industrial Development was the redevelopment developer and prime contractor.

 

According to the police and fire department on the 12th, at around 3:46 pm on the 11th, the outer walls of the 23rd to 34th floors of one building within the HDC Hyundai Industrial Development new apartment construction site in Hwajeong-dong, Seo-gu, Gwangju, collapsed.

 

One person suffered minor injuries in the accident and is receiving treatment at the hospital, and the whereabouts of the six workers are unclear. In addition, it was concluded that there is a high risk of further collapse of a large tower crane with a height of about 140m, so it was decided whether or not rescuers should be dispatched. It's not an easy situation.

 

Experts analyze that the accident may have caused the outer wall to collapse, unable to withstand the weight, as the concrete was poured on the upper floor forcibly to shorten the construction period while the concrete on the lower floor did not completely harden. In other words,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it originated from poor construction.

 

Accordingly, Gwangju City held an emergency site response meeting presided over by Mayor Lee Yong-seop, head of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at 8 am on the 12th, and HDC Hyundai Development Company issued an order to suspend construction on all construction and construction sites in Gwangju.

 

In addition, Gwangju City has decided to strictly investigate the cause of the accident in cooperation wi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National Police Agency, and strictly hold all legal and administrative responsibilities. did.

 

On the other hand, HDC Hyundai Industrial Development CEO Yoo Byung-gyu visited the I-Park construction site in Hwajeong-dong on the morning of the 12th and said, “An impossible accident has occurred. He deeply felt the responsibility of HDC Hyundai Industrial Development,” he said.

 

He added, “We will work closely with relevant agencies such as the Fire Departmen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Gwangju Metropolitan City and Seo-gu Office to find the missing person,” he added.

 

In addition, "Currently, we have established safety measures to search for and rescue missing persons and prevent further damage under consultation with the relevant agencies, and have secured the necessary equipment and manpower. “We will take all necessary additional measures in the future,”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