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41.6%, 메타버스 채용 도입의향 있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1/12 [09:36]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최근 메타버스가 급부상하면서 가상공간에서 채용 전형을 진행하는 ‘메타버스 채용’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다. 

 

12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493개사를 대상으로 ‘메타버스 채용 전형’에 대해 조사한 결과, 41.6%가 메타버스 채용을 도입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메타버스 전형 진행을 원하는 이유로는 ‘지방 거주자 등 지원자의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해서’(40%)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전형 운영과 관리 등이 편해서’(34.1%), ‘지원자들이 메타버스 환경에 익숙한 세대라서’(31.7%), ‘오프라인 진행 대비 비용이 적게 들어서’(29.8%), ‘인원 제한이 적어 더 많은 지원자를 모집할 수 있어서’(26.3%), ‘빠르게 신기술을 도입하는 기업 이미지 구축을 위해서’(25.9%) 등이었다.

 

메타버스로 진행하고 싶은 채용 전형으로는 ‘면접 전형’(57.1%)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인적성 검사’(44.9%), ‘신규직원 교육’(40.5%), ‘채용설명회’(30.2%), ‘필기 시험’(14.1%) 순이었다.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메타버스 채용’이 확산되는 상황에 대해 주로 긍정적(58%)인 입장이었다.

 

그 이유로는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진행할 수 있어서’(75.5%)가 단연 많았다. 대규모 인원이 한 곳에 모여 진행해야 하는 채용 특성 상 공간이나 인원 제약이 없는 메타버스 환경이 효과적이라고 보는 것.

 

계속해서 ‘딱딱한 채용 분위기를 유연하게 풀 수 있을 것 같아서’(36.4%), ‘채용에 드는 비용이 절감돼서’(23.8%), ‘오프라인보다 다양한 채용 평가 기법 활용이 가능해서’(23.4%), ‘지원자들이 메타버스 환경에 익숙한 세대라서’(21%), ‘전형 운영, 평가 관리가 빠르게 진행돼서’(18.9%)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반면, 부정적인 입장의 응답자(207명)들은 이유로 ‘지원자를 대면으로 만나 소통할 기회가 축소돼서’(45.9%)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함께 일할 직원을 뽑는 만큼 대면 소통을 통해 지원자의 실제 모습이나 인상을 보고자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면접 등 전형에서 충분한 평가가 어려워서’(40.1%), ‘초기 구축 비용이 부담스러워서’(38.6%), ‘대리시험 등 부정행위 방지가 어려워서’(24.2%), ‘도입한 기업과 불가능한 기업 간에 지원자 격차가 클 것 같아서’(22.7%) 등을 이었다.

 

한편, 전체 기업 중 64.5%는 향후 메타버스 채용이 확대될 것이라 전망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41.6% of companies are willing to adopt Metaverse 

 

Recently, with the rapid rise of Metaverse, interest in ‘Metaverse Recruitment’, which conducts recruitment in a virtual space, is increasing.

 

According to Sarain on the 12th, as a result of a survey on the ‘Metaverse Recruitment Type’ of 493 companies, 41.6% answered that they were willing to introduce Metaverse Recruitment.

 

As the reason for wanting to proceed with the metaverse screening, the first choice was “to reduce the burden on applicants such as local residents” (40%).

 

Next, 'because the application operation and management is convenient' (34.1%), 'because the applicants are of a generation familiar with the metaverse environment' (31.7%), 'the cost is low compared to the offline process' (29.8%), and 'the number of people is limited' This was because it was able to recruit more applicants because it was less '(26.3%) and 'to build a corporate image that introduces new technologies quickly' (25.9%).

 

As for the recruitment process that they would like to proceed with the metaverse, ‘interview screening’ (57.1%) took the first place. It was followed by 'personality test' (44.9%), 'new employee training' (40.5%), 'recruitment briefing' (30.2%), and 'written test' (14.1%).

 

Corporate HR managers were mostly positive (58%) about the spread of 'metaverse hiring'.

 

The most common reason for this was ‘because it was possible to proceed without time and place restrictions’ (75.5%). Considering the nature of hiring a large number of people to gather in one place, the metaverse environment without space or personnel restrictions is effective.

 

Continuing to say, 'I think I will be able to flexibly solve the rigid hiring atmosphere' (36.4%), 'because the cost of hiring is reduced' (23.8%), 'because it is possible to use more various recruitment evaluation techniques than offline' (23.4%) , 'because the applicants are of a generation familiar with the metaverse environment' (21%), and 'because the selection operation and evaluation management proceeded quickly' (18.9%) followed.

 

On the other hand, respondents with a negative attitude (207 people) chose “the opportunity to meet and communicate with applicants face-to-face” (45.9%) the most as the reason. It is interpreted that the applicant wants to see the actual appearance or impression of the applicant through face-to-face communication as much as the staff is selected to work with.

 

It was followed by 'difficulty in the screening process such as interview' (40.1%), 'because the initial construction cost is burdensome' (38.6%), 'it is difficult to prevent cheating such as proxy test' (24.2%), 'impossible with the company that introduced it' (24.2%) It was followed by '(22.7%) because the gap in applicants between companies is likely to be large.

 

Meanwhile, 64.5% of all companies predicted that Metaverse recruitment would increase in the futur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