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대선 앞두고 북한 연속 미사일 발사 우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 "문 대통령, NSC상임위 개최 결과 보고받고 지시"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1/11 [17:31]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국무회의가 열린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09.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 사태와 관련해 "앞으로 더 이상 남북관계가 긴장되지 않고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각 부처에서 필요한 조치들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대선을 앞둔 시기에 북한이 연속 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우려된다"며 문 대통령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날 열린 NSC상임위 개최 결과를 보고받은 후 이같이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5일에 이어 이날 오전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단거리발사체를 동해상으로 재차 쐈다. 

 

한편 우리 정부 이날 오전 NSC상임위 긴급회의를 열어 북측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 동시에 대화 재개 및 협력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Moon Jae-in: Concerns about North Korea's series of missile launches ahead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Blue House Spokesperson Park Kyung-mi "President Moon received a report on the results of the NSC Standing Committee and gave instructions"

-kihong Kim reporter 

 

On the 11th, President Moon Jae-in ordered, "In the future, to take necessary measures in each ministry so that inter-Korean relations do not become tense and the people do not become uneasy in the future."

 

"I am concerned that North Korea has launched a series of missiles ahead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Blue House spokeswoman Park Kyung-mi said at a briefing on the same day.

 

President Moon also added that he made this order after receiving a report on the results of the NSC Standing Committee held on the same day.

 

North Korea fired a short-range projectile, presumed to be a ballistic missile, again into the East Sea this morning, following the 5th.

 

Meanwhile,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eld an emergency meeting of the NSC Standing Committee this morning to express its strong regret to the North and urged the North to resume dialogue and cooperat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