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7년 KTX 타면 서울서 거제 2시간50분에 간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1/11 [13:06]

▲ 남부내륙철도 노선도  © 국토교통부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2027년 KTX를 타면 서울에서 거제까지 2시간대에 이동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에 대한 기본계획을 오는 13일자로 확정하고 고시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남부내륙철도’는 2027년 개통을 목표로 국비 4조8015억원을 투입한다. 김천시에서 거제시까지 단선철도 177.9km (최고속도 250km/h)를 잇는 사업으로, 총 정거장 5개소와 차량기지 1개소가 건설된다.

 

아울러 남부내륙철도는 2019년 선정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23개 사업 중 사업비가 최대 규모이다. 서부영남 지역의 산업 및 관광 등 지역경제 발전을 뒷받침할 핵심적인 철도 인프라 사업으로, 이번 기본계획 고시를 계기로 설계·시공 등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향후, 건설이 완료되면 수도권에서 출발한 KTX·SRT가 경부고속철도를 거쳐 김천역에서 거제시까지 운행하는 노선과, 진주역에서 경전선을 활용해 마산역까지 운행하는 노선이 마련된다.

 

이를 통해 고속철도 서비스의 소외지역이었던 영남 서부지역이 수도권에서 KTX(1일 25회)로 2시간 50분대에 연결이 가능하게 된다. 소요시간은 서울~거제 2시간 54분, 수서~거제 2시간 55분, 광명~거제 2시간 37분이다. 

 

더불어 수서~광주(2022년 기본계획 중), 이천~충주(2021년 12월 개통), 충주~문경(2023년 개통 예정), 문경~김천(2022년 예비타당성조사 중) 사업이 완공되면, 남부내륙철도는 경기·충청·경상권을 잇는 핵심 노선으로서 경부 축에 집중된 철도수송체계를 분산할 수 있는 새로운 철도교통망으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정거장은 김천~성주~합천~진주~고성~통영~거제 및 마산역이다. △성주 △합천 △고성 △통영 △거제시에 역사가 신설되고, 김천역(경부선) 및 진주역(경전선)은 환승역으로 개량하게 된다. 마산역은 현재역을 활용한다.

 

국토부는 남부내륙철도 개통에 따른 파급효과를 높이기 위해 지자체와 협력, 신설역 중심으로 역세권 개발, 대중교통망 연계 및 환승교통체계 구축을 통한 신설역 조기 활성화에 노력할 예정이다.

 

또한, 장래 광주~대구 철도(달빛내륙철도) 사업이 본격화될 경우, 남부내륙철도와의 환승역으로 해인사역(가칭)을 설치하는 등 주요거점과 접근이 용이한 위치에 신규 역사 설치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남부내륙철도는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를 거쳐 공구별로 일괄입찰(Turn Key) 방식과 기타공사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스마트건설기술(BIM, IoT, 드론 등) 도입 등 현장관리 혁신으로 철도건설의 생산성을 높이고 품질을 향상시켜 나갈 방침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f you take the KTX in 2027, it will take you from Seoul to Geoje in 2 hours and 50 minutes. 

 

 

If you take the KTX in 2027, it is expected that you will be able to travel from Seoul to Geoje in 2 hour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on the 11th that the basic plan for the “Southern Inland Railway Construction Project” will be finalized and announced on the 13th.

 

The 'Nambu Inland Railway' will invest 4.8 trillion won in government expenditure with the goal of opening in 2027. It is a project that connects the single-track railway 177.9km (maximum speed 250km/h) from Gimcheon-si to Geoje-si, with a total of 5 stops and 1 vehicle depot.

 

In addition, the Southern Inland Railway has the largest project cost among the 23 projects selected for the 2019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project. It is a core railway infrastructure project that will support regional economic development such as industry and tourism in the Western Yeongnam region.

 

In the future, when the construction is completed, a route will be prepared for the KTX/SRT from the metropolitan area to run from Gimcheon Station to Geoje via the Gyeongbu High Speed ​​Rail, and a route from Jinju Station to Masan Station using the Gyeongjeon Line.

 

Through this, the western part of Yeongnam, which was previously a neglected area of ​​the high-speed rail service, will be able to be connected from the metropolitan area by KTX (25 times a day) in 2 hours and 50 minutes. The required time is 2 hours 54 minutes from Seoul to Geoje, 2 hours 55 minutes from Suseo to Geoje, and 2 hours 37 minutes from Gwangmyeong to Geoje.

 

In addition, when the Suseo-Gwangju (under the 2022 basic plan), Icheon-Chungju (open in December 2021), Chungju-Mungyeong (open in 2023), and Mungyeong-Gimcheon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in 2022) projects are completed, the southern The inland railroad is a core route linking Gyeonggi, Chungcheong, and Gyeongsang regions, and will play a role as a new rail transport network that can distribute the rail transport system concentrated on the Gyeongbu axis.

 

The stops are Gimcheon-Seongju-Hapcheon-Jinju-Goseong-Tongyeong-Geoje and Masan Stations. New stations will be established in △Seongju, △Hapcheon, △Goseong, △Tongyeong, and △Geoje, and Gimcheon Station (Gyeongbu Line) and Jinju Station (Gyeongjeon Line) will be upgraded to transfer stations. Masan Station uses the current station.

 

In order to increase the ripple effect of the opening of the Southern Inland Railwa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ill work with local governments to develop the station area centered on the new station, connect the public transportation network, and establish a transfer transportation system to revitalize the new station early.

 

In the future, when the Gwangju-Daegu Railway (Dalbit Inland Railway) project is in full swing, Haeinsa Station (tentative name) will be installed as a transfer station with the Nambu Inland Railway. .

 

Meanwhile, the Nambu Inland Railway will promote the project through the turn key method and other construction methods for each tool after deliberation on the bidding method for large-scale construction. It plans to increase the productivity of railway construction and improve the quality through field management innovations such as the introduction of smart construction technologies (BIM, IoT, drones, etc.).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