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가마솥 끓는데 뚜껑으로 눌러" 부동산 정책 맹비판

"공급 풀고 금융·세제 지원해 내집마련 희망 드려야"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1/11 [11:00]

▲ 국회사진기자단 = 원희룡 국민의힘 정책본부장이 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윤석열 대선 후보 '신도시 재정비' 정책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1.06.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원희룡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정책본부장은 11일 부동산 정책과 관련 "(정부와 여당은) 가마솥이 끓는데 뚜껑을 누르는 정책만 계속 고집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원희룡 본부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금 냄비가 끓고 있는데, 가스를 줄이든지 장작을 빼든지 해야지 뚜껑을 누른다고 이게 되는 게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재명 후보가  갈팡질팡 되는 대로 공약들을 막 던지고 있다"면서 "아파트 분양가 상한제로 가격을 누르겠다, 또는 국토보유세로 토지를 제한하겠다, 이렇게 해서 뭔가 가격과 규제로 국민들의 욕망과 시장의 작동을 누르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재명 후보는) 양도세를 유예하고 감면시켜서 주택 공급 폭탄 만들겠다면서 국토보유세를 얘기했다. 그런데 국토보유세는 여론이 반대하면 안 할 수도 있다고 하다가 또 한다고 그러고 완전히 두더지게임"이라고 꼬집었다.

 

원 본부장은 "부동산 폭등은 문재인 정부 5년 동안 두 배로 오른 것이고 그중에 그것을 가장 대표적으로 일으킨 게 화천대유"라며 "이미 5년 동안 다 저질러놓고는 이제 와서 대통령 선거 나가게 되니까 분양가 상한제로 집값을 통제하겠다는 말을 누가 믿나. 거짓말이다"라고 비판했다.

 

반면 그는 "그에 비해서 우리는 공급을 풀고 내 집 마련에 대한 금융이나 세제를 지원을 해 줘서 국민들이 앞으로 내 집 마련의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서울 집값이 너무 비싸기 때문에 수도권 두 시간 출퇴근 거리로 지금 전부 전세난민 내지는 내 집 마련을 마련하기 위한 난민 현상이 벌어지지 있지 않나. 이분들에게 30분 내로 수도권의 끝에서 끝으로 갈 수 있는 그러한 교통편을 제공할 필요가 있겠다"고 했다.

 

그는 "이렇게 함으로써 저희는 근본적인 시장 기구의 작동과 국가 인프라를 통해서 국민들의 욕망과 국민들의 미래의 희망을 살리는 쪽으로 정책을 펴겠다"며 "이런 점에서 저희는 이재명 후보 공약과 차원이 다르다"고 말했다.

 

원희룡 본부장은 또한 윤석열 후보가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을 내건데 대해선, 여가부를 '충치'에 비유하며 "충치를 뽑아내고 임플란트를 해야한다"고 했다.

 

그는 "여가부가 박원순 전 시장 등 권력형 성범죄 때 보였던 태도를 보면, '지켜본다', '관찰한다'는 말도 안 되는 얘기를 했다"면서 "여가부는 늘 남성을 잠재적인 성범죄의 가해자, 범죄자로 본다든지 하면서 싸움을 붙이지 않았나. 정부기구가 나서서 노골적으로 권력형 성범죄를 자기의 정치적인 진영에 따라서 편들고 남녀 간 젠더갈등을 부추기는 세력은 해체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열정치의 주 본산이었던 여성가족부를 해체하고 그에 대한 대안은 저희들이 남녀를 싸움 붙이는 게 아니라 통합적인, 미래지향적인 그런 정부 조직 개편으로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on Hee-ryong, "The cauldron is boiling, press it with the lid." Real estate policy criticism.

 

Won Hee-ryong, head of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s policy division, criticized real estate policy on the 11th, saying,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continue to insist on pressing the lid while the cauldron is boiling."

 

Won Hee-ryong appeared on CBS Radio's "Kim Hyun-jung's News Show" that day and said, "The pot is boiling now, and you have to reduce the gas or remove firewood to press the lid."

 

Candidate Lee Jae-myung is making pledges as soon as he is confused, he said. "We are trying to suppress the people's desires and market operations through price and regulations, either by pressing prices or limiting land to land ownership taxes."

 

He then said, "(Candidate Lee Jae-myung) will suspend and reduce the transfer tax to create a housing supply bomb. However, he pointed out that the national land ownership tax may not be done if public opinion opposes it, but then he said he would do it again and completely beat it up."

 

Hwacheon is the most representative of the Moon Jae In government's five-year surge in real estate, Won said. "Who believes that it will control housing prices with the ceiling on the sale price as it has already been done for five years and now that it will run for presidential elections?" "It's a lie," he criticized.

 

On the other hand, he said, "On the other hand, we will release the supply and provide financial or tax support for buying my own house so that people can have hope of buying my own house in the future," adding, "Because housing prices in Seoul are too expensive, all two-hour commute to the metropolitan area." "We need to provide them with such transportation that can go from end to end of the metropolitan area within 30 minutes," he said.

 

In this way, we will implement policies to revive the people's desires and people's future hopes through the operation of fundamental market organizations and national infrastructure, he said. "In this regard, we are different from candidate Lee Jae-myung's pledge."

 

Regarding candidate Yoon Seok-yeol's pledge to abolish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Won Hee-ryong also compared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to a "cavity" and said, "We need to extract cavities and get implants."

 

He said, "If we look at the attitude of leisure during power-type sex crimes such as former Mayor Park Won-soon, we talked nonsense about 'watching' and 'observing'," adding, "Whether leisure always sees men as potential sex offenders or criminals, didn't they fight?" "It is right for government organizations to step up and openly side with power-type sex crimes according to their political camps and dismantle forces that encourage gender conflicts between men and women," he said.

 

He added, "We will dismantle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which was the main headquarters of divisional politics, and suggest alternatives through integrated and future-oriented government reorganization rather than fighting men and wome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