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후보들, 허경영 후보 따라 하기...모방? 정책연대 제안?

국가혁명당 “화장실 이용 할 때도 노크하는데, 주요 정책 따라 하면서 사전양해 없어”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1/11 [09:41]


 

▲ 허경영 후보의 신년 기자회견.     ©브레이크뉴스

▲ 허경영  후보의 구래역 현장 체험 장면.   ©브레이크뉴스

 

허경영 국가혁명당 공보실은 11일자 보도자료에서 “대선(大選) 후보의 공약 및 공개 발언과 행보 등을, 여야(與野) 거대 양당 이재명 민주당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들이 ‘따라 하기’로, 또다시 화제(話題)거리가 되고 있다. 허경영 후보의 코로나긴급생계지원금 1억 원 지급과 18세 이상 국민에게 매월 150만 원씩 평생  지급하는 국민 배당금제를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기본소득’ 등 갖가지 명목으로 모방해 왔다. 최근에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여성가족부 폐지’와 ‘김포 지옥철 체험’을 해, 허경영 ‘따라 하기’가 재(再) 점화 됐다”고 밝혔다.

 

1월 11일, 김동주 국가혁명당 기획조정실장은 “화장실을 이용할 때도 노크하는 것이 상식이고 예의인데, 하물며 주요 정책을 따라 하면서 원조(元祖) 허경영 후보에게 사전 양해 없이 모방하는 것은 도리(道理)가 아니다. 허경영 후보는 본인의 정책을 모방하는 것을 나무라지는 않지만, 지적(知的)재산권을 침해하는 사태가 빈발하지 않기를 바란다.”라면서 “차라리 정책연대를 제안하던지, 아니면 정책토론을 제안하기를 바란다.”라고 피력했다.

 

허경영 대통령 후보는 여성가족부가 지난 2001년 1월29일 신설될 때부터 신설을 반대했고었다. 지난 2005년 6월23일 현재 여성가족부로 개편된 후, 지금까지도 기회가 될 때마다 공개적으로 폐지를 주장해 온 것. 허경영 후보는 지난 2021년 4월16일에는 “대통령이 되는 즉시 여가부(여성가족부)를 폐지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여성가족부 예산은 4년간 계속 증가해 현재 2022년 여성가족부 예산이 작년보다 18.9% 늘어난 1조 4650억 원. 국회 심의과정에서 아이돌봄 지원가구 확대, 청소년 부모 양육비 지원 시범사업 예산 등이 반영돼 정부안보다 선심성 예산이 더해져 535억 원이 오히려 증액됐다. 분야별 예산은 ▲여성·성평등 1066억 원 ▲가족 9063억 원 ▲청소년 2717억 원 ▲권익 1352억 원 ▲행정지원 466억 원.

 

허경영 후보는 “여가부를 폐지하고 여가부 예산 전액을 국민배당금 재원(財源)으로 충당한다.”라고 말했다.

 

허경영 후보는 여성부에 대해 “여성가족부가 존재하는 그 자체로 차별을 조장, 남성과 여성을 분리시켜 평등성을 위반한다.”라며 “국민의 3대 권리인 생존권, 소유권, 평등권 중 평등권에 위배 된다. 어느 특별 집단의 이익을 위해 행정 부서를 만드는 것은, 헌법의 평등 정신에 어긋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 3대 원칙인 행복 추구의 원칙, 인간 존엄의 원칙, 절대 공평의 원칙, 3가지에 전부 위배 된다.”라며 “모든 인간이 행복 추구하는데 여성만 행복 추구하냐?”라고 반문했다. 허경영 후보는 “그리고 인간존엄, 모든 인간은 다 존엄한데 왜 차별하냐?”라고 말하고 “또 절대공평의 원칙에도 어긋난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자본주의 3대 원칙인 소유권 절대 원칙, 과실책임의 원칙, 계약자유의 원칙 중 계약자유의 원칙에 어긋납니다.”라며 “기업이 남성이나 여성을 채용할 때, 자기들 선택의 자유가 있는 거예요. 그런데 여성부에서 그것을 통제하는 거예요. 그럼 문제가 있는 겁니다.”라고 덧붙였다. 허경영 후보는 “여가부(여성가족부)를 폐지하고 여가부 순기능은 보건복지부 국(局)이나 과(課)로 편입시키고, 망국적인 출산율 저하를 방지하기 위해 결혼부를 신설한다.”라고 알렸다.

 

정책 모방뿐 아니라 허경영 후보 행보 ‘따라 하기’도 있었다. 최근,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는 김포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에 탑승해 출근길 ‘지옥철’ 체험을 했다. 지난 2021년 11월 18일,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가 퇴근 시간대 김포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의 김포공항역에 장군 차림으로 지옥철을 체험한 행보를 ‘따라 하기’한 것. 허경영 후보는 작년에 김포 검단교통시민연대 회원, 지지자들과 함께 전동차를 타고 경기도 김포시 구래역까지 30여분 간 ‘지옥철’인 김포도시철도를 체험했다.

 

오명진 공보실장은 허경영 후보 따라 하기가 재 점화되는 것에 대해, “허경영 후보 공약과 행보가 국가와 국민에 좋은 정책이고, 국민에게 사랑받는 것임을 거대 양당 후보들이 반증하는 것이다.”라며 “허경영 33혁명 정책은 2016년 9월 28일 한국저작권위원회에 저작권 등록되어 있으며 사전에 양해 구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ial Candidates Following Huh Kyung-young... Imitation? Policy Solidarity Proposal?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Knocks when using the toilet, but there is no prior understanding while following major policies"

-Reporter Park Jeong-dae

 

In a press release on the 11th,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s press office Huh Kyung-young said, "The promises, public remarks and actions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Democratic Party candidate, and Yoon Seok-yeol, the People's Power candidates, are 'to follow', and It is becoming a topic of discussion again.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Jae-myung has been imitating Candidate Huh Kyung-young's coronavirus emergency livelihood support payment of 100 million won and the national dividend system, which pays 1.5 million won every month to people over the age of 18 for life, in various names such as 'basic income'. Recently, Yoon Seok-yeol, a candidate for People's Power, had 'abolished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and 'experienced Gimpo Hell-Chul', and Huh Kyung-young's 'following' was rekindled," he said.

On January 11, Kim Dong-ju, head of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said, “It is common sense and polite to knock even when using the toilet, but it is not the moral to imitate the original candidate Huh Kyung-young without prior consent while following the main policy. Candidate Kyung-young Huh does not condemn imitation of his policies, but I hope that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will not be violated frequently. said.

Candidate Huh Kyung-young had opposed the establishment of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since January 29, 2001. After the reorganization of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as of June 23, 2005, it has been openly insisting on its abolition at every opportunity. On April 16, 2021, Candidate Huh Kyung-young declared that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will be abolished as soon as he becomes president.”

The budget of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has continued to increase for four years, and the current budget of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in 2022 is KRW 1.46 trillion, an increase of 18.9% from last year. In the process of deliberation by the National Assembly, the expansion of child-care support households and the budget for the pilot project to support child-rearing expenses for adolescents were reflected. The budget for each sector is ▲Women and gender equality 106.6 billion Won ▲Family 906.3 billion Won ▲Youth 271.7 billion Won ▲ Rights and interests 135.2 billion Won ▲Administrative support 46.6 billion Won.

Candidate Huh Kyung-young said, “We will abolish the Ministry of Leisure and finance the entire budget of the Ministry of Leisure with the National Dividend.”

Candidate Huh Kyung-young of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said, “The very existence of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encourages discrimination and separates men from women, violating equality. Creating an administrative department for the benefit of a special group is against the spirit of equality of the Constitution,” he said. “The three principles of democracy: the principle of the pursuit of happiness, the principle of human dignity, and the principle of absolute fairness. It is against the law.” He asked, “All humans pursue happiness, but only women pursue happiness?” Candidate Huh Kyung-young said, “And human dignity, why do we discriminate because all humans are dignity?” and “the principle of absolute fairness.” He also said, “It goes against the principle of freedom of contract among the three principles of capitalism: the absolute principle of ownership, the principle of negligence, and the principle of contract freedom.” “When a company hires men or women, They have freedom of choice. However,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controls it. Then there is a problem.” Candidate Huh Kyung-young added,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was abolished, and the function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was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課), and a new marriage department is established to prevent a catastrophic fall in the fertility rate.”

In addition to imitation of the policy, there was also the ‘following’ of candidate Huh Kyung-young. Recently, candidate Yoon Seok-yeol, the People's Power presidential candidate, boarded the Gimpo Urban Railway (Gimpo Gold Line) and experienced the 'hell season' on his way to work. On November 18, 2021,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candidate Huh Kyung-young “followed” the steps he experienced while wearing a general at Gimpo Airport Station on the Gimpo Urban Railway (Gimpo Gold Line) after work. Candidate Huh Kyung-young last year, along with members and supporters of the Gimpo Geomdan Transportation Citizens’ Solidarity, rode a train to Gurae Station in Gimpo-si, Gyeonggi-do, and experienced the Gimpo Urban Railroad, the ‘hell-cheop’ for about 30 minutes.

Regarding the rekindling of Hagi following Candidate Heo Myeong-jin, Director of Public Affairs Oh Myeong-jin said, "The big two-party candidates disprove that Candidate Huh's promises and actions are good policies for the country and the people, and that they are loved by the people." On September 28, 2016, the copyright was registered with the Korea Copyright Commission, and we ask for your understanding in advanc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여야닶엇쥬 2022/01/11 [19:36] 수정 | 삭제
  • 국회의원 무보수 명예직 100축소 70프로 예산아껴서 국민들 배당금도 따라해주세요 10만20만원 뭡니까 과자값도아니구 것도 몇달에한번씩 그냥 다필요없고 가계부채라도 값아주세요 ㅜ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