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스타트업과 협업체계 구축..오픈이노베이션 가동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1/10 [12:53]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대우건설은 12개 스타트업 기업들과 대우건설 현업 부서와의 매칭을 통해 실질적인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본격적인 오픈이노베이션 프로젝트를 가동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오픈이노베이션 프로젝트는 대우건설의 10여개 유관부서의 담당자와 기술 스타트업 12개사 참가사 Thumb-technologies, Bitsensing, Seoul Robotics, 와트, 도구공간, WI Robotics, Allganize, Cosmos Lab, HUINNO, Bagel Labs, Catch It Play, Open UB

가 매칭됐다. 

 

스마트 건설을 위한 각 기업별 서비스 및 방향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과제를 만들어 내는 것부터 시작해 최종 도출된 과제에 대해 실행을 추진할 예정이다. 

 

참여 스타트업은 민자도로, 터널 내 자율주행 보조기술 개발과 같은 토목분야 스타트업과 공사 중 지하주차장 청소용 로봇, 제로에너지빌딩 요소기술 개발과 같은 주택건축분야 스타트업 등이다, 

 

이 외에도 인사관리 등 내부 조직 운영에 적용할 수 있는 기업 솔루션과 건설기술 챗봇 융합과 같은 4차산업 혁신 기업들이 참여하여 다양한 분야에서의 기술협업이 이뤄질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 오픈이노베이션 생태계 구축의 일환으로 사내 유관 부서와 스타트업 기업과의 협업 프로젝트를 추진하게 됐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스마트 건설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대우건설의 혁신니즈와 스타트업 혁신기술․비즈니스모델 결합을 통해 신성장 동력 발굴을 가속화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건설은 지난해 9월 스타트업 전문 엑셀러레이터 ‘퓨처플레이’와의 협업을 통해 스타트업 기업과의 협업과 투자를 통해 이 분야에 대한 체계적인 투자와 발굴을 준비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현재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사내벤처 육성 프로젝트도 운영 중에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woo E&C establishes a cooperative system with startups... Open innovation operation 

 

Daewoo E&C announced on the 10th that it would establish a practical collaboration system by matching 12 start-up companies and Daewoo E&C's business departments and start a full-fledged open innovation project.

 

This open innovation project was conducted by representatives from 10 related departments of Daewoo E&C and 12 technology start-ups participating companies Thumb-technologies, Bitsensing, Seoul Robotics, Watt, Toolspace, WI Robotics, Allganize, Cosmos Lab, HUINNO, Bagel Labs, Catch It Play, Open UB

has been matched

 

We plan to exchange opinions on the services and directions of each company for smart construction, create tasks to implement them, and then proceed with the implementation of the tasks finally drawn.

 

Participating start-ups include civil engineering start-ups such as the development of autonomous driving assistance technology in private roads and tunnels, and start-ups in the housing construction field such as the robot for cleaning underground parking lots during construction, and the development of element technology for zero-energy buildings.

 

In addition to this, the 4th industry innovation companies such as the convergence of corporate solutions and construction technology chatbots that can be applied to internal organizational operations such as human resources management will participate in technological collaboration in various fields.

 

A Daewoo E&C official said, “As part of the Daewoo E&C open innovation ecosystem, we are promoting a collaborative project with related departments and start-ups within the company. In the future, we plan to accelerate discovery of new growth engines by combining Daewoo E&C's innovation needs with startup innovative technologies and business models."

 

Meanwhile, Daewoo E&C announced in September last year that it would prepare for systematic investment and discovery in this field through collaboration and investment with startup companies through collaboration with 'Future Play', a startup accelerator. An in-house venture fostering project is also in oper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