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윤석열 연합정부냐, 이재명+윤석열 융합정부냐?

<쇼킹 가상시나리오>대선 후보인 이재명+윤석열이 정치융합을 선언한다면?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01/10 [11:56]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시대의 변화에 따라 연합(聯合)과 융합(融合)이 창조적인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기업들에서도 연합-융합이 활발하다. 망하기 직전의 회사들끼리 연합을 하거나 융합을 해서 살아나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후, 시대는 더욱더 활기를 띨 수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진단한다.

 

그런데 정치에서도 연합이나 융합이 있어왔다. 우리나라 대선에서도 위력을 발휘한 바 있다. 1997년 15대에서 김대중 후보는 어떻게 당선됐을까? 알려진 대로 김대중의 정당인 새정치국민회의와 김종필의 정당인 자유민주연합이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 '연합'을 했기 때문이었다.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연합으로 공동정부가 마련됐다.

 

그런데 오는 3월9일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대선 판(板)이 요동치고 있다. 후보 간 연합 또는 융합의 기운이 엿보이기 시작했다. '제2 DJP' 조짐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 우선, 나도는 연합구도는 야당 후보끼리의 연합설이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와 야당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통령 후보 간 연합설이 솔솔 나돈다. 연합이 만들어 내는 힘은 클 수 있다. 또한 융합이 만들어내는 힘은 더 클 수 있다.

 

오풍연 정치평론가는 9일자 “안철수로 단일화 하면 이재명 크게 이긴다” 제하의 칼럼(오풍연 닷컴)에서 윤석열 후보와 안철수 후보 간의 연합문제를 거론했다. 이 글에서 “민주당도, 국민의힘도 이제 안철수를 상수로 놓고 전략을 짜야 할 듯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 칼럼에서 “안철수 바람이 예상 밖으로 세다. 이번 대통령 선거판을 뒤흔들어 놓을 것 같다. 이런 저런 여론조사 결과가 그것을 뒷받침 하고 있다. 민주당도, 국민의힘도 이제 안철수를 상수로 놓고 전략을 짜야 할 듯하다. 그것은 야권 단일화 여부다. 무엇보다 안철수로 단일화를 하면 이재명을 크게 이긴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안철수 바람이 예상 밖으로 세다”고 분석하고 “다소 느긋하던 민주당 역시 긴장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겉으로만 태연한 척 한다”고 썼다. 이 부분은 윤석열이 안철수에게 후보를 내주었을 때의 파괴력을 전제로 하는 내용이랄 수 있다.

 

김대중 전 대 통령의 집권 책사 중의 한명이었던 이영작 박사도 이 문제를 거론했다. 이영작 박사는 “윤석열 대통령 후보의 서투른 선거운동과 국민의 힘 대선본부의 내분은 고공을 나르던 윤석열 대통령 후보의 지지율을 떨어뜨리고 안철수 대통령 후보가 어부지리를 보면서 윤석열 대통령 후보의 대선 가도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야당 대통령 후보인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 상승은 김대중+김종필 연합으로 집권한 이후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또다시 정치적 이슈가 되고 있다.

 

필자는 현실에선 실현이 매우 어려운 가상 시나리오 하나를 정치권에 제공한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가 국민 대통합 차원에서 후보 간 대 융합을 발표한다면, 경천동지(驚天動地)할 정치적 사건으로 기록될 수 있다는 것이다. 두 후보 간 정치융합을 하면서 임기 내 개헌, 융합을 통해 임기 5년 가운데 절반씩 집권하기로 하는 쇼킹한 내부 담합을 시도할 수도 있다. 이럴 경우 여당과 야당의 연합이나 융합으로 포장될 수 있다. 이룰 수 없는 시나리오이겠지만, 정치는 생물(生物)이라는 차원에서 제안해본다. 이 가상 시나리오는 필자만의 허튼소리일 수도 있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근간 '경상도 인해전술'의 저자.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hn Cheol-soo + Yun Seok-yeol coalition government or Lee Jae-myung + Yun Seok-yeol coalition government?

<Shocking Virtual Scenario> What if presidential candidates Lee Jae-myung + Yoon Seok-yeol declare political fusion?

-Publisher Il-suk Moon

 

As the times change, union and fusion are emerging as creative alternatives. Coalition-convergence is also active in companies. There are cases in which companies that are on the verge of bankruptcy are revived through alliances or fusions. After that, experts diagnose that the era can be more lively.

 

However, there has been unity or fusion in politics as well. He also played a major role in the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How did candidate Kim Dae-jung get elected in 1997? As it is known, Kim Dae-jung's party, the New Politics National Assembly and Kim Jong-pil, joined forces to win the presidential election with the party, the Federation for Free Democracy. A joint government was established through the DJP (Kim Dae-jung + Kim Jong-pil coalition).

 

However, ahead of the March 9 presidential election,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in turmoil. The energy of coalition or fusion between the candidates was beginning to show. The signs of a 'second DJP' started to appear. First of all, I think the coalition structure is a theory of coalition among opposition candidates. Rumors of a coalition between presidential candidate Yoon Seok-yeol of the first opposition party, People's Power, and presidential candidate Ahn Cheol-soo, of the opposition People's Party, are circulating. The power a union can create can be great. Also, the force that fusion creates can be greater.

 

Political critic Oh Poong-yeon discussed the issue of coalition between Candidate Seok-Yeol Yun and Candidate Ahn Cheol-Soo in a column (Oh Poong-Yeon.com) under the heading "If you unite with Ahn Cheol-Soo, you win big." In this article, he analyzed, “It seems that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power of the people should now devise a strategy with Ahn Cheol-soo as a constant.” In this column, he said, "Ahn Cheol-soo's wind is stronger than expected. It is likely to shake up the presidential election this year. The results of these and other polls support it. It seems that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people's power will now have to formulate a strategy with Ahn Cheol-soo as a constant. It is whether the opposition is unified or not. Above all, it is noteworthy that the research results show that if Ahn Cheol-soo is unified, he will greatly beat Lee Jae-myung. Ahn Cheol-soo's wind is stronger than expected," he said. He only pretends to be calm on the outside,” he wrote. This part can be said to presuppose the destructive power of Yoon Seok-yeol when he gave up the candidate to Ahn Cheol-soo.

 

 Dr. Lee Young-jak, who was one of Kim Dae-jung's presiding officers for the presidency, also raised this issue. Dr. Lee Young-jak said, "The clumsy election campaign of Candidate Yoon Seok-yeol and the infighting in the People's Power Presidential Headquarters lowered the approval rating of the high-flying presidential candidate Yoon Seok-yeol. “President Ahn Cheol-soo is threatening President Yoon Seok-yeol’s path to the presidential election by watching the fisherman.”

 

The rise in the approval rating of opposition presidential candidate Ahn Cheol-soo has become a political issue again in this presidential election since Kim Dae-jung + Kim Jong-pil took office.

 

I provide the politicians with a hypothetical scenario that is very difficult to realize in reality. If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and the people's strength presidential candidate Yoon Seok-yeol announce a great fusion between the candidates in order to unite the people, it could be recorded as a political event that will be a thrilling communion. While political fusion between the two candidates, it is possible to attempt a shocking internal collusion in which the two candidates will take office for half each of their five years in office through constitutional amendment and fusion within the term of office. In this case, it can be paved as a coalition or fusion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It may be an impossible scenario, but I suggest politics from the perspective of living things. This hypothetical scenario could be my own nonsense.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The author of 'Gyeongsang-do Inui Tactics'.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123 2022/01/10 [12:11] 수정 | 삭제
  • 이재명, 윤석열 아... 이젠 진짜 대한민국 대선 후보 신물이 난다...어떻게 저렇게 도덕적으로 몰락된 놈들뿐일까... 윤석열 -> 군인월급 200만원 -> 군인들 표 갖고 싶어서 -> 군인들이 속고 있음 -> 결국 공약 되더라고 시행은 니들 제대 후에나 -> 윤 군인월급 세금으로 충당?! -> 군인들 포함 국민의 부모님들이 등골 휘어지는거임 이재명 -> 탈모도 나랏돈?? 야 이건 좀 아니지 ㅉㅉ -> 탈모인들의 표를 얻기 위해서? 어떤놈이 나라 잘 이끌까가 아니라 어떤놈이 덜 나쁜놈인가를 뽑아야 된다고?! 정권교체 안되어도 좋으니 안철수 뽑는다!!!!!!!!!!!!!!!!!!!!!!!! 안철수가 당선되어 정권교체 되면 더 좋고!!!!!!!!!!!!!!!!!!! 이재명 윤석열......아 신물나...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