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지속가능경영 글로벌 CSV 프로젝트 ‘Continue’ 공개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1/10 [10:45]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현대자동차가 10일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글로벌 CSV(Creating Shared Value, 공유가치창출) 프로젝트 ‘Continue(컨티뉴)’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Continue’는 현대차의 글로벌 CSV 활동 전반을 아우르는 통합 프로젝트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로고 이미지 속 무한대 기호에 담아 표현했다.

 

현대차는 Continue 프로젝트를 △친환경 △모빌리티 △미래세대 세 가지 중점 영역으로 구성하고, 글로벌 사업장과 함께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우선, ‘친환경’ 영역에서는 자원 순환과 생태계 복원 관점에서 탄소 저감 및 기후변화 대응을 강화한다. 대표적으로 유럽 해양에서 폐 그물 수거 활동을 확대하고, 이를 업사이클링 해 차량 내부 소재로 활용할 예정이다. 브라질 열대우림에서는 산림을 복원하는 동시에 지역사회 상생을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펼친다.

 

‘모빌리티’ 영역에서는 이동 안전과 편리함을 동시에 고려한 모빌리티 연결 서비스들을 운영한다. 가상운전 시뮬레이터를 활용해 교통사고 환자의 운전 재활을 돕고, 통학차량을 대상으로 교통 빅데이터를 반영한 디지털 운행기록계(DTG, Digital Tacho Graph)를 지원함으로써 안전운행을 돕는 프로그램도 선보일 계획이다.

 

‘미래세대’ 영역에서는 아동, 청소년, 청년에 이르는 미래세대의 무한한 성장과 희망 지원 활동들을 펼친다. 1998년부터 이어져 오고 있는 미국 소아암 지원 활동인 호프 온 휠스(Hope on Wheels), 국내 이공계 대학(원)생의 차량 전동화 및 자율주행 분야 인재 육성을 위한 H-모빌리티 클래스 등을 지속해서 운영한다.

 

더불어 현대차는 대표적인 친환경 CSV 활동을 담은 홍보 영상 ‘PET의 여정 (The Journey of PET)’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이번 영상은 최근 전 세계적 이슈인 해양 플라스틱 문제에 대해 다루고 있으며 몇십 년 동안 바다 위를 떠돌던 폐 플라스틱병이 업사이클링 되어 친환경 차량의 소재로 활용되는 여정을 보여준다. 의인화 스토리텔링과 일러스트 기법을 사용해 현대차가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노력을 MZ세대와 함께 공유하려 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CSV 프로젝트 Continue 공개를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노력과 의지를 알리고자 했다”며 “앞으로 친환경 모빌리티 역량과 기술을 적극 활용해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지역사회와 미래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글로벌 CSV 활동을 진행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네덜란드 NGO 헬씨씨즈(Healthy Seas)와의 협력을 통해 유럽 7개 국가 해양에서 폐 그물 78톤을 수거하고, 이를 업사이클링 해 유럽 내 판매된 아이오닉 5 내부 플로어 매트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친환경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적으로 주도하며 지속가능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yundai Motor Company Unveils Sustainability Management Global CSV Project ‘Continue’ 

 

Hyundai Motor Company unveiled ‘Continue’ for the first time on the 10th, a global CSV (Creating Shared Value) project for sustainable management.

 

‘Continue’ is an integrated project that encompasses all of Hyundai’s global CSV activities, expressing its will to continue its efforts for a sustainable future in the infinity symbol in the logo image.

 

Hyundai Motor plans to organize the Continue project into three key areas, △eco-friendliness, △mobility, and △future generation, and develop it together with its global business sites.

 

First, in the ‘eco-friendly’ area, carbon reduction and response to climate change are strengthened from the viewpoint of resource circulation and ecosystem restoration. As a representative example, it plans to expand the collection of waste nets in European oceans and upcycle them to use them as interior materials for vehicles. In the Brazilian rainforest, various activities are carried out to restore forests and to practice coexistence with local communities.

 

In the ‘Mobility’ area, mobility connection services are operated that consider mobility safety and convenience at the same time. Using a virtual driving simulator, the company plans to introduce a program to help traffic accident patients in driving rehabilitation and to support safe driving by supporting a digital tachograph (DTG, Digital Tacho Graph) that reflects traffic big data for school vehicles.

 

In the ‘future generation’ area, activities to support the infinite growth and hope of future generations, including children, adolescents, and young people, are carried out. Hope on Wheels, an American childhood cancer support activity that has been running since 1998, and the H-Mobility Class for electric vehicle electrification and autonomous driving for domestic science and engineering college (graduate) students are continuously being operated.

 

In addition, Hyundai Motor Company released the promotional video ‘The Journey of PET’, which contains representative eco-friendly CSV activities, through its official YouTube channel.

 

This video deals with the recent global issue of marine plastics, and shows the journey of upcycling waste plastic bottles that have been floating on the sea for several decades to be used as materials for eco-friendly vehicles. It is characterized by an attempt to share Hyundai Motor's efforts for a sustainable future with the MZ generation using anthropomorphic storytelling and illustration techniques.

 

An official from Hyundai Motor Company said, “We wanted to publicize our efforts and will for a sustainable future through the disclosure of the CSV project Continue. We will proceed with various global CSV activities.”

 

Meanwhile, Hyundai Motor Co., Ltd., through cooperation with the Dutch NGO Healthy Seas last year, collected 78 tons of waste nets from the seas of 7 European countries, upcycled them, and used them as interior floor mats for the Ioniq 5 sold in Europe. We are actively leading eco-friendly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and taking the lead in sustainable managem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