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의원 “김건희 재직증명서 직인 원본과 비교하니 완전히 달라”

조국 전 장관 부인 정경심 씨, 표창장 위조, 징역 4년형 복역 중...김건희는?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12/16 [21:27]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 부인 김건희 씨가 수원여대에 제출한 한국게임산업협회의 재직증명서에 찍힌 회장 직인과 한국게임산업협회가 문화체육관광부에 정식으로 제출한 문서의 회장 직인이 완전히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김의겸 의원은 “조국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씨는 표창장을 위조했다는 혐의가 적용돼 징역 4년형을 받고 복역 중이다. 주요한 혐의가 사문서 위조였다. 당시 검찰총장 윤석열 후보가 엄격한 검증 잣대를 들이대 고강도 수사를 벌였던 만큼, 자신의 가족에 대해서도 똑같은 기준을 적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의겸 의원실이 16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 받은 한국게임산업협회의 공식 문건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하위법령 입법예고(안)에 관한 의견 제출”을 확인한 결과 이 문건의 직인은 정사각형으로, 김건희 씨가 수원여대에 제출한 직인의 원형과는 모양 자체가 달랐다.

 

이 협회의 공식 문건 작성 일자는 2006년 7월21일이고 김건희 씨의 문건은 2006년 6월29일로 한 달의 시차도 나지 않았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직인을 교체했을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보인다.

 

협회 관계자는 "2006년 당시 김영만 회장의 직인은 공식 문서에 찍힌 사각형이 맞다"고 말했다. 또 김영만 회장 쪽 관계자는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김건희 씨를 만난 적도 없고 기억도 없다"며, "회장님이 직접 재직증명서를 발급했다는 건 좀 맞지 않는다"고 말해 공식 결재 라인이 아니라 개인적인 인감 등을 사용했을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

 

직인만 다른 것이 아니었다.

 

문서번호 양식 자체도 확연하게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김건희 씨의 증명서는 “제 KAOGI04-029호”라고 기재돼 있는 반면에, 문체부가 받은 공식 문서는 ”문서번호 : KAOGI-06-060”로 기재가 돼있다.

 

또 이 협회 김영만 회장의 이름을 기재하는 방법도 김건희 씨 문서에는 “(사)한국게임산업협회 회장 김영만”으로 (사)라는 기호를 표시하고 두 줄로 쓰여진 반면에, 문체부 공식 문서는 (사)표시 없이 한 줄로 기재하는 방식이었다.

 

이에 따라 김건희 씨가 주장하듯 이 문서가 단순히 과장되거나 실수가 작용한 것이 아니라, 고의적으로 문서를 위조했을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김의겸 의원은 “조국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씨는 표창장을 위조했다는 혐의가 적용돼 징역 4년형을 받고 복역 중이다. 주요한 혐의가 사문서 위조였다. 당시 검찰총장 윤석열 후보가 엄격한 검증 잣대를 들이대 고강도 수사를 벌였던 만큼, 자신의 가족에 대해서도 똑같은 기준을 적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Eui-gyeom, “Comparing with the original seal of Kim Gun-hee’s employment certificate, it is completely different”

Former Minister of Home Affairs, Mr. Jeong Gyeong-shim, is serving a four-year prison sentence for forging a citation... What about Kim Kun-hee?

 

The seal and seal of the president on the certificate of employment of the Korea Game Industry Association submitted by Kun-hee Kim to Suwon Women's University

The president's seal of the document formally submitted by the Korea Game Industry Association to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urned out to be different.

 

An official statement from the Korea Game Industry Association submitted by the Office of Parliamentarian Kim Eui-gyeom from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on the 16th.

After confirming the item “Submission of opinions on the preliminary notice (draft) of the Act on the Promotion of the Game Industry,”

As a result, the seal of this document is square, and the original seal submitted to Suwon Women's University by Kun-hee Kim and

was different in shape.

 

The official document of this association was written on July 21, 2006, and Kim Gun-hee's document was published in 2006.

 As of June 29, there was not even a month difference. It is possible that the seals have been replaced over time

The castle appears to be almost nonexistent.

 

An official from the association said, "In 2006, then Chairman Kim Young-man's seal was the square on the official document." In addition, an official from Chairman Kim Young-man said in an interview with the media, "I have never met or remembered Mr. Kim Gun-hee," and said, "It is not right that the president himself issued a certificate of employment." There seems to be no possibility.

 

It wasn't just the seal that was different.

 

The document number format itself was also markedly different. Kim Gun-hee's certificate is written as “No. KAOGI04-029”, while the official document receiv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s written as “Document No.: KAOGI-06-060”.

 

In addition, the method of writing the name of the association's chairman Kim Young-man is also indicated in Kim's document as "Kim Young-man, president of the Korea Game Industry Association" and written in two lines, whereas the official document of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t was written in one line without

 

Accordingly, as Kim Kun-hee claims, the possibility that this document was deliberately forged rather than exaggerated or made by mistake has increased.

 

Rep. Kim Eui-gyeom said, "The wife of the former minister of Cho Kuk, Jeong Kyung-shim, is serving a four-year prison sentence for falsifying a citation. The main charge was forgery of private documents. At the time, prosecutor-general candidate Yoon Seok-yeol carried out an intensive investigation with strict verification standards, so the same standards should be applied to his own family.”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의겸, 김건희, 윤석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