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의원 “‘ABC협회삭제’하는 지역신문법 개정안 상정해야”

ABC협회의 부수조작 극복, 언론지형 바로잡을 법...지역신문의 생존이 걸린 민생법안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12/07 [21:41]

정부가 ABC협회 공사결과 활용중단을 선언하고 2022년부터 새로운 정부광고 제도개선 지표 시행을 앞두고 있다. 

 

김의겸 의원은 “지역신문법 개정안은 결코 쟁점법안이 아니다. ABC협회의 부수조작을 극복하고 언론지형을 바로잡을 법이고, 지역신문의 생존이 걸린 시급한 민생법안이다.”며, “지금이라도 법안심사 안건에 포함시켜줄 것”을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에 강력히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하지만 현행법상 유일하게 법률에 명시된 ‘ABC협회’를 삭제하는「지역신문발전지원 특별법(이하 ‘지역신문법’)」개정안(김의겸 의원 대표발의)논의는 문체위 법안심사 테이블에도 오르지 못하고 있다. 

 

12월7일 문체위는 법안심사소위를 열어 이른바 ‘비쟁점법안’을 심사할 예정이지만, 연내에 반드시 처리되어야 할 지역신문법 개정안은 국민의힘의 반대로 정작 안건에도 포함되지 않았다. 이로 인해 ABC협회의 부수조작을 바로잡을 유일한 언론개혁의 가시적인 성과가 첫걸음부터 비틀거리게 됐다.

 

정부는 지난 6월부터 정부광고 제도개선 조치를 발표하며 ‘지역신문발전법 개정 추진’ 과제를 21년 12월까지로 정하고 국회 입법을 촉구한 바 있다. 

 

아울러 지난 달「정부기관 및 공공법인 등의 광고시행에 관한 법률 시행령」일부개정령에서도 ‘ABC협회’를 지우고 ‘구독률, 열독률, 사회적 책임’ 등을 핵심지표로 대체했다. 따라서 현재, ABC협회 부수공사의 법률적 근거는 「지역신문법」에만 남아 있다.

 

ABC협회 정책활용 중단 발표 직후 발의한 김의겸 의원의 지역신문법 개정안은 지역신문 기금우선지원 요건 중 ‘사단법인 한국ABC협회 가입’한 경우를 삭제해, ABC부수공사 활용의 법적 근거 자체를 없앴다. 

 

대신「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른 편집위원회와 독자권익위원회를 설치한 지역신문에 대해 기금을 우선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해 기금지원의 공정성을 도모하고 지역신문 발전에 기여하고자 하는 법안이다. 

 

문제는 당장 12월 중 공고를 통해 2022년도 지역신문발전기금 우선지원대상사를 선정해 지원해야 하는데 지역신문법이 개정되지 않아 지원 사업을 운영하는 문체부와 언론진흥재단도, 지원을 받아야하는 지역신문들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발만 구르고 있다는 점이다. 

 

김의겸 의원은 “지역신문법 개정안은 결코 쟁점법안이 아니다. ABC협회의 부수조작을 극복하고 언론지형을 바로잡을 법이고, 지역신문의 생존이 걸린 시급한 민생법안이다.”며, “지금이라도 법안심사 안건에 포함시켜줄 것”을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에 강력히 촉구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im Eui-gyeom, “A revision bill to the local newspaper law to delete ‘ABC Association’ should be proposed”

A way to overcome the ABC Association's collateral manipulation, and to correct the media landscape... A livelihood bill that depends on the survival of local newspapers

 

The government has announced that the ABC Association will stop using the construction results and is about to implement a new government advertising system improvement index from 2022.

 

However, under the current law, the only discussion on the amendment to the 「Regional Newspaper Development Support Act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Regional Newspaper Act')), which deletes the ‘ABC Association’ specified in the law (proposed by Representative Kim Eui-gyeom), has not been able to even come up to the table of review of the bill.

 

On December 7th, the Culture and Culture Committee will hold a bill review subcommittee to review the so-called ‘non-controversial bill’, but the amendment to the Local Newspaper Act, which must be dealt with within this year, was not included in the agenda due to the opposition of the people. This staggered from the first step the tangible results of the only media reform that would correct the ABC Association's collateral manipulation.

 

Since last June, the government announced measures to improve the government advertising system, set the task of 'promoting revision of the Local Newspaper Development Act' to December 21, and urged the National Assembly to enact legislation.

 

In addition, the “ABC Association” was deleted from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Act on Advertising by Government Agencies and Public Corporations” last month and replaced with key indicators such as “subscription rate, avid reading rate, and social responsibility”. Therefore, at present, the legal basis of the ABC Association ancillary construction remains only in the 「Regional Newspaper Act」.

 

Rep. Kim Eui-gyeom's amendment to the Local Newspaper Act, which was proposed immediately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suspension of ABC Association policy use, removed the case of 'joining the ABC Association of Korea' from among the requirements for preferential support for local newspaper funds, thereby eliminating the legal basis for using ABC subsidiary construction itself.

 

Instead, it is a bill to promote the fairness of funding support and to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local newspapers by allowing preferential support to local newspapers that have established an editorial committee and an editorial rights and interest committee in accordance with the 「Newspapers Promotion Act」.

 

The problem is that we need to select and apply for preferential support for the Regional Newspaper Development Fund in 2022 through an announcement in December, but the Local Newspapers Act has not been revised. The point is that they can't do this or that, they just roll their feet.

 

Rep. Kim Eui-gyeom said, “The amendment to the Local Newspaper Act is by no means a controversial bill. It is a law that will overcome the ABC Association's collateral manipulation and correct the media landscape, and it is an urgent livelihood bill that depends on the survival of local newspapers. urge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의겸, abc협회, 지역신문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