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의 '토사구팽(兎死狗烹) 논쟁'

“제1야당의 대통령 후보로까지 된 상황은 예사롭지 않아”

조석용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2/01 [09:30]

▲ 조석용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최근 검사장 출신이면서 정무직을 역임한 지인과 나눈 대화 일부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임명에 부정적이었다. “검찰 내부에 정통한 사람 2~3명에게만 물어봐도 어떤 사람인지 알 수 있는 데...” “백번 양보해 박근혜 적폐 수사까지는 필요했을지 몰라도 검찰 사무직의 정점인 총장으로는 어울리지 않는 사람이다”며 비판적 시각을 표출했다. 또 다른 현직 변호사는 “윤석열을 중앙지검장 이후 토사구팽(兎死狗烹) 시켜야 했다”고 보다 직설적으로 언급했다. 현 정부의 인사 실패로 귀착되는 분위기였다. 

 

토사구팽(兎死狗烹=(사냥 개는 사냥이 끝나면 삶아 먹힌다)). 이는 중국 춘추시대 월나라의 군사 범려의 말(사기, 월왕 구천 세기)에서 유래했다. 교활한 토끼가 죽으니 좋은 사냥개를 삶고, 높이 나는 새가 다 잡히면 좋은 활은 광에 들어간다. 이후 초한지에서 유방이 한신에게 한 말이라는 등 중국에서는 근·현대사에 이르기까지 고사성어 또는 인용구로 널리 쓰이고 있다. 패권 정치를 둘러싼 싸움에서 어김없이 등장한다.

 

한국 정치사에 있어 토사구팽을 일반 대중들에게 각인을 새긴 사람은 아마 김재순 전 국회의장이었다. 김재순은 교양 잡지 샘터를 발간한 명성이 자자한 사람이었으며, 3공 시절 유정회(대통령이 국회의원 1/3을 임명) 출신 국회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해 무려 7선과 함께 국회의장까지 역임한다. 그는 전두환의 민정당 출신이지만 특유의 친화력으로 당시 야당 핵심과도 교분이 두터웠으며, 3당 합당 이후 여당에 합류한 YS를 도와 대선 승리에도 기여를 크게 한다. 그러나 그는 본능적으로 자신에게 위험이 다가옴을 알고 “토사구팽”이라는 말을 남기면서 정계 은퇴를 선언하고 해외로 이민 간다. 이때 나온 김재순의 토사구팽 언급은 장안의 많은 이들에게 충격과 반향을 남기게 된다. 

 

토사구팽은 동서고금에 있어 사회 각 부문에서도 널리 인용되고 있다. 나쁜 측면으로는 정적(반대파)에 대한 숙청이다. 좋은 면으로 보면 적재적소 인사로 표현할 수 있다. 인생사 모든 것은 긍·부정 양면을 갖고 있다.

 

앞서 검찰 내부에 정통한 한 변호사의 안타까움을 전한 바 있다. 이에 필자는 토사구팽의 본래 의미를 유추하면서 새롭게 해석해 본다. 토사구팽은 당한 쪽(사람)의 시각을 반영한 것이지 권력자 입장 대변은 아닌 듯하다. 윤석열의 경우만 해도 ‘추미애·윤석열의 갈등’ 속에서 검찰총장직을 그만두었다면 충분히 토사구팽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제1야당의 대통령 후보로까지 된 상황은 예사롭지 않다. 심지어 ‘대깨문’(열성 지지층)은 윤석열을 겨냥해 ‘연성 쿠데타’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여기에서 ‘토사구팽’이든지 ‘연성 쿠데타’든지 등의 논쟁을 떠나 분명히 따져보고 싶은 부분이 있다. 

 

그동안 민주당 내부에서나, 지지층 사이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人事) 문제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어 왔다. 청와대의 인사 잘못을 꺼내면 검찰 개혁이라는 전선이 흐트러질 수 있다는 염려가 내재 되었을 것이다. 또한 대통령의 무오류를 강변하고 싶은 것이다. 이러한 흐름과는 달리, 시중의 장삼이사(張三李四)들은 다 알고 있다. 잘못된 인사, 즉 적절한 사람을 등용하지 못한 후유증을 문재인 정부 내내 겪고 있다는 것을.

 

필자가 새삼 토사구팽 얘기를 꺼내는 이유는 인사(人事)가 그만큼 중요하기 때문이다. 권력자 주변에는 부나방들이 넘쳐난다. 막대기 하나라도 도움이 된다는 대선 국면에서는 더더욱 그렇다. 내년 3월 대선의 향배는 예견하지 못하지만, 그 이후에 그려질 모습들은 상상하기 어렵지 않다. 유력한 대선후보 모두가 지금까지 정치적 변방에 머물렀던 사람 아닌가. 소위 공신들의 자리다툼이 상상을 초월하고, 그 자리에 끼지 못한 사람들은 토사구팽을 주장할 개연성이 있다. 역사는 반복된다고 한다. 그 속에서 교훈을 얻는 자만이 진정한 ‘역사의 승리자’로 평가받는다. cowboy1616@naver.com

 

 * 필자/조석용

칼럼니스트, 행정사, 한국어교원 2급). 공직에서 정년퇴직하고 지금은 (사)국제농업협력네트워크 자문위원(비 상임 이사)으로 저개발국 지원 등 봉사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eople's Power Candidate Yun Seok-yeol's 'Tosagupin Controversy'

“It’s unusual for the first opposition party to become a presidential candidate.”

- Columnist Jo Seok-yong

 

This is part of a conversation I had with an acquaintance who was a former prosecutor and served as a political officer. He was negative about the appointment of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You can tell what kind of person you are just by asking two or three people who are familiar with the inside of the prosecution...” “It may have been necessary to concede a hundred times to investigate Park Geun-hye’s corruption, but he is not a suitable person as the president, who is the apex of the prosecutor’s office.” has expressed Another incumbent lawyer stated more directly, "We had to put Yoon Seok-yeol to death after being chief of the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t was an atmosphere that resulted in the current government's personnel failure.

 

Tosagupin. It is derived from the words of the military Beomryeo of the Yue Dynasty during the Chinese Spring and Autumn Period (Shigi, the nine thousandth century of the Wolwang). When the cunning hare dies, a good hound is boiled, and when all the high-flying birds are caught, a good bow goes into madness. Since then, it has been widely used as an ancient idiom or quote in China from modern and modern history, such as the words Liu Bang said to Hanshin in the Chohanji. It always appears in battles over hegemony.

 

In Korean political history, it was probably Kim Jae-soon, the former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made Tosagupin's mark on the general public. Kim Jae-soon was a well-known person who published a liberal arts magazine, Samteo, and entered politics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from Yoo Jeong-hoe (the president appointed 1/3 of the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during the 3rd Gong era. Although he was from the Democratic Party of Chun Doo-hwan, he had strong ties with the core of the opposition party at the time due to his unique affinity, and he greatly contributed to the victory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by helping YS, who joined the ruling party after the union of the three parties. However, instinctively aware that danger is approaching him, he declares his political retirement and emigrates abroad, leaving the word “Tosagupin” behind. Kim Jae-soon's mention of Tosagupin, which appeared at this time, left a shock and repercussion on many people in Jangan.

  Tosagupin is widely cited in various sectors of society in both East and West. On the bad side is the purge of the static (opposition). In a good way, it can be expressed as a proper greeting. Everything in life has both positive and negative sides.

 

Earlier, a lawyer familiar with the inside of the prosecution conveyed the regret. Therefore, I try to interpret the original meaning of Tosagupin in a new way. Tosagupin reflects the perspective of the person who suffered, and does not seem to represent the position of the powerful. Even in the case of Yoon Seok-yeol, if he quit the office of prosecutor general in the ‘conflict between Choo Mi-ae and Yoon Seok-yeol’, it can be seen as a samurai. However, the situation in which he even became the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first opposition party is unusual. Even 'Daekkeemun' (zealous supporters) are raising their voices as a 'soft coup' targeting Yoon Seok-yeol. Here, there is a point that I want to clearly examine, leaving aside the debate about whether it is a ‘tosagupin’ or a ‘soft coup’.

 

In the meantime, both within the Democratic Party and among supporters, President Moon Jae-in has been silent about the personnel issue. There must have been a concern that the front line of prosecutorial reform could be disturbed if the Blue House's personnel errors were brought out. They also want to assert the president's infallibility. Contrary to this trend, all the three elders in the city are aware of it. Tha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suffered the aftereffects of not hiring the right person.

 

The reason I bring up the Tosagupin story again is because human resources are so important. Moths abound around those in power. This is especially true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when even a single stick helps.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March next year is unpredictable, but it is not difficult to imagine what will happen after that. Aren't all of the leading presidential candidates those who have stayed on the political periphery until now? There is a possibility that the so-called struggle for the position of public servants is beyond imagination, and those who do not participate in the position will claim Tosagupin. It is said that history repeats itself. Only those who learn from it are evaluated as the true “victors of history.” cowboy1616@naver.com

 

 * Writer / Seok-Yong Jo (Columnist, Administrator, Korean Language Teacher Level 2)

   He retired from public service and is now a member of the International Agricultural Cooperation Network Advisory Board (non-standing director), concentrating on volunteer work, such as supporting underdeveloped countri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