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보 "여수·광양항 세계적 항만 육성 약속"

주철현 의원 광주·전남방문 이틀째인 27일 여수광양항 방문 업계와 정책간담회..이재명 후보 “광양만권, ‘순환형 수소망 구축’ 탄소중립 전환” 긍정..‘국제 에너지 허브항 집중 육성’, ‘해양관광 전담기구 설립’ 약속

고용배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4:34]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주철현 여수갑 국회의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여수광양항만공사를 방문해 여수광양항을 세계적 경쟁력 있는 항만으로 육성을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이재명 후보는 ‘매주 타는 민생버스(매타버스)’ 광주·전남 방문 이틀째인 지난 27일 김승남·주철현·서동용 국회의원과 여수광양항만공사를 방문해 항만물류와 해양관광 업계 관계자들과 여수광양항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 후보는 “항만이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국내 항만들이 지역성과 특성을 제대로 반영해 세계적 경쟁력을 갖도록 방향을 설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는 여수광양지역 항만·물류·해양관광업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해 ▲순환형 수소 공유망 구축, ▲여수광양항 동북아 에너지 허브항 집중 육성, ▲해양관광레저 전담기구(해양관광진흥공사) 설립 등 미래비전을 제안했다.

 

이 후보는 “‘에너지 대전환’에 맞춰 ‘순환형 수소 공유망 구축사업’은 탄소 에너지 다소비 산업인 철강, 석유화학이 밀집한 광양만권에서 탄소중립이 시급한 상황을 대처할 여수광양만권 친환경 에너지 구축 신산업이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미주?유럽?아시아를 잇는 세계 교역 항로의 중심의 지리적 이점과 중국의 동북부 및 일본과의 근접성을 통해 싱가포르 오일 허브에 대응하는 광양만권은 ‘에너지 해상환적의 최적지’다”며 국가 항만물류정책에 반영을 약속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해양관광은 세계적으로 50% 넘는 관광시장분야를 점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를 체계적으로 진흥하기 위한 법률과 정책지원기관이 없는 상황이여서 해양관광레저 전담기구인 ‘해양관광진흥공사’ 설립을 공약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가경제 전략상 균형발전을 깔고 가야한다. 이제는 균형발전이 국가생존전략이 된 상태다”고 밝히면서 “광양을 비롯한 전남동부권을 에너지 기지로 육성하기 위해 광양항이 에너지 거점항으로 성장했으면 좋겠다”고 업계의 노력을 당부하기도 했다.

 

여수광양항의 미래비전과 대한 이재명 후보의 발언은 당내 대선 후보 경선 당시 이재명 열린캠프 전남상임본부장을 맡은 여수 주철현 의원이 21대 국회 출범 이후 농해수 상임위에서 지속 제안했던 비전이다.

 

주철현 의원은 "여수광양항의 역할은 신해양시대 여수를 만들기 위해 중요한 비중을 차지한다"면서 "신해양시대 여수라는 꿈을 실현하기 위해서 대선 과정에서부터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Candidate Jae-myung Lee promises to foster global ports in Yeosu and Gwangyang

Representative Joo Cheol-hyeon visited Gwangyang Port in Yeosu on the 27th, the second day of his visit to Yeosu, and had a policy meeting with the industry.. Candidate Jae-myung Lee affirmed “Gwangyang Bay Area, 'Construction of a Circular Hydrogen Network' to become carbon-neutral.” Promise to establish a dedicated organization

reporter goYongbae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visited the Yeosu Gwangyang Port Authority and promised support to develop Yeosu Gwangyang Port into a globally competitive port.

 

Candidate Jae-myung Lee visited the Yeosu Gwangyang Port Authority with lawmakers Seung-nam Kim, Cheol-hyeon Joo, and Dong-yong Seo on the 27th, the second day of their visit to Gwangju and Jeollanam-do, to discuss ways to revitalize Yeosu Gwangyang Port with officials from the port logistics and marine tourism industry. held a meeting for

 

At this meeting, Candidate Lee emphasized, "In order for ports to have competitiveness, domestic ports must properly reflect regional characteristics and characteristics to become globally competitive."

 

About 20 officials from the port, logistics, and marine tourism industry in the Yeosu Gwangyang region attended the meeting and had a vision for the future such as ▲ building a circulating hydrogen sharing network, ▲ intensively fostering a Northeast Asian energy hub at Yeosu Gwangyang Port, ▲ establishing a marine tourism and leisure organization (Marine Tourism Promotion Corporation). suggested

 

Candidate Lee said, "In line with the 'Great Energy Transition', the 'Recycling Hydrogen Sharing Network Construction Project' is a new industry to build eco-friendly energy in the Gwangyang Bay Area in Yeosu, where carbon neutrality is urgently needed in the Gwangyang Bay Area, where steel and petrochemical industries that consume a lot of carbon energy are concentrated." evaluated positively.

 

In addition, he said, “The Gwangyang Bay Area, which responds to Singapore’s oil hub through its geographical advantage as the center of world trade routes connecting the Americas, Europe, and Asia, and its proximity to northeast China and Japan, is an ‘optimal place for energy transshipment by sea’,” he said. promised to reflect on

 

Candidate Lee also said, “Marine tourism occupies more than 50% of the global tourism market, but there are no laws or policy support agencies to systematically promote it in Korea. will be reflected in our promises.”

 

He added, “In terms of the national economic strategy, balanced development must be laid. Now, balanced development has become a national survival strategy,” he said.

 

Yeosu Gwangyang Port's future vision and Daehan candidate Lee Jae-myung's remarks are the visions that Yeosu lawmaker Joo Cheol-hyeon, who served as the head of the Jeonnam Standing Headquarters at the open camp held by Lee Jae-myung at the time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within the party, has continuously proposed the vision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Rep. Cheol-hyeon Joo said, “The role of Gwangyang Port in Yeosu plays an important role in creating Yeosu in the new maritime era.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