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위험’ 위드 코로나, 특별 방역대책 유명무실 비판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4:01]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32명으로 집계된 30일 오전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른 의료 및 방역 후속 대응계획을 내놨다. 

 

일상회복으로의 2차 개편은 유보하고, 4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한다. △재택치료 △백신 추가접종 △백신패스 유효기간 설정 등이 골자다. 사적모임 규제 등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은 이번 대책에서 제외됐다.

 

먼저, 앞으로 코로나19 확진자는 ‘재택치료’를 원칙으로 하고, 재택치료가 불가능한 예외 경우만 의료기관에 입원하는 체계로 전환된다. 정부는 확진 즉시 관리의료기관을 연계해 건강모니터링을 실시하고, 필요한 재택치료 키트(산소포화도 측정기, 체온계, 해열제, 소독제 등)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재택치료 중 증상 변화가 있거나 재택치료자가 필요한 경우에는 검사, 진료를 받을 수 있는 단기·외래진료센터를 설치한다. 생활치료센터 입소 대비 재택치료 시 소요되는 추가 비용을 고려해 추가 생활지원금 지원도 검토하기로 했다.

 

아울러 수도권 중심으로 생활치료센터를 추가로 개소, 약 2000병상을 추가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은 시설 검토 중인 650병상 세부추진계획 수립중이며, 경기도는 개소 대기중인 800병상을 즉시 개소한다. 인천은 개소 대기중인 96병상을 즉시 개소 예정이며, 중수본도 수도권·충청권에 400여 병상 개소 준비 중에 있다.

 

또한, 접종완료자의 추가접종을 최대한 독려하고, 대상자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건강한 청장년층(18~49세)도 추가접종 대상으로 포함해 18세 이상 성인 전체에 대한 추가접종을 오는 12월 2일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기본접종 완료자에 대해 방역패스 발급 시 6개월의 유효기간(추가접종 간격 5개월 + 유예기간 1개월)도 설정, 방역패스를 유지하려면 접종간격 내 추가접종에 참여가 필요하도록 제도를 설계했다. 오는 12월 20일부터 시행하는 것을 목표로 준비중이다.

  

정부는 현재 대상자별로 추가접종 간격이 상이하나,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 결과 원칙을 5개월로 정하고 있는 만큼 유예기간까지 고려해 6개월로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노인여가복지시설(경로당, 노인복지관 등)에 대한 방역도 강화된다. 시설출입은 추가접종완료자만 시설이용이 가능하고, 종사자 중 미접종자는 주1회 PCR 검사를 실시해야 한다.  PCR 검사는 음성결과 통보 받은 시점부터 48시간 되는 날의 자정까지 효력이 인정된다.

 

이 외에도 최근 영화관 내 집단감염 발생 사례 등을 고려해 접종완료자 등으로만 구성된 영화 상영관 내 취식행위는 잠정적으로 운영을 중단한다.

 

이에 대해 의료계는 이 같은 조치로는 중환자를 줄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강력한 방역조치를 시행해도 2~3주가 걸려 효과가 나타나고 병상과 인력 등을 보충하는데 적어도 한 달의 시간이 소요된다는 것. 즉, 중환자수를 통제할려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다시 시행해야 한다는 얘기다.

 

또한, 재택치료로는 제대로 된 치료를 하기 힘들고, 취약계층에 대한 실질적인 방안도 없다고 꼬집었다. 이를 두고 ‘재택대기’라는 비아냥 거린 목소리도 높은 상황이다.

 

여기에 정부는 백신 접종완료율 70% 달성하면 집단면역이 생성될 것이라고 공언했지만, 돌파감염 등 접종완료자들이 확진되는 경우가 많아 백신에 대한 의심도 높아지고 있다. 더욱이 백신 접종 후 면역효과를 보려면 최소 2주일의 시간이 필요한 만큼, 그동안의 확진자 및 위중증환자에 대한 대책도 없이 정부가 추가접종만 강요하고 있다는 비난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고 1차 단계 평가 결과, 전국 ‘매우 높음’, 수도권 ‘매우 높음’, 비수도권 ‘중간’으로 평가했다.

 

위중증환자는 29일 661명으로 역대 최다 규모였으며,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626명이 위중증환자로 발생하고 있다. 

29일 사망자는 44명으로 지난 28일 56명, 27일 52명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많이 발생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Very dangerous’ with Corona, criticizes special quarantine measures not famou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government has released a follow-up response plan for medical and quarantine in accordance with the phased recovery of COVID-19.

 

The second reorganization to normal recovery will be postponed and special quarantine measures will be implemented for 4 weeks. △ Home treatment △ Additional vaccination △ Vaccine pass validity period setting, etc. Social distancing measures such as restrictions on private gatherings were excluded from this measure.

 

First, in the future, patients with COVID-19 will be treated at home as a rule, and only in exceptional cases where at-home treatment is not possible will be converted to a system in which they are admitted to a medical institution. The government plans to immediately link with managed medical institutions to conduct health monitoring and provide necessary home treatment kits (oxygen saturation meter, thermometer, fever reducer, disinfectant, etc.).

 

If there is a change in symptoms during home treatment or if home care is needed, a short-term/outpatient treatment center will be established to receive examination and treatment. Considering the additional cost of at-home treatment compared to admission to a living treatment center, it is also decided to consider additional support for living expenses.

 

In addition, it is planning to open additional living treatment center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secure about 2,000 additional beds. Seoul is in the process of establishing a detailed promotion plan for 650 beds under facility review, and Gyeonggi Province will immediately open 800 beds waiting to be opened. Incheon plans to immediately open 96 beds waiting to be opened, and is preparing to open 400 beds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and Chungcheong area of ​​Jungsubon-do.

 

In addition, it is a policy to encourage additional vaccination of those who have completed vaccination as much as possible, and to expand the number of recipients. The booster vaccination for all adults 18 years of age and older, including healthy young adults (ages 18 to 49), will be administered from December 2nd.

 

When issuing a quarantine pass for those who have completed basic vaccination, a six-month validity period (additional vaccination interval of 5 months + grace period of 1 month) is also set, and the system is designed so that participation in booster vaccination within the inoculation interval is required to maintain the quarantine pass. It is being prepared with the goal of implementing it from the 20th of December.

  

The government explained that the interval between booster vaccinations is currently different for each subject, but as a result of the deliberation of the Specialized Immunization Committee, the principle is set at 5 months, so it is set to 6 months in consideration of the grace period.

 

Prevention of elderly leisure welfare facilities (Senior Center, Senior Welfare Center, etc.) will also be strengthened. Only those who have completed the booster vaccination can use the facility, and those who are not vaccinated among the workers must conduct a PCR test once a week. The PCR test is valid from the time the negative result is notified until midnight on the 48th day.

 

In addition, in consideration of recent cases of group infection in movie theaters, eating and drinking in movie theaters made up of only those who have completed inoculation, etc. will be temporarily suspended.

 

In response, the medical community pointed out that such measures cannot reduce the number of critically ill patients. Even if strong quarantine measures are implemented, it takes 2-3 weeks to take effect, and it takes at least a month to replenish beds and manpower. In other words, to control the number of critically ill patients, social distancing must be implemented again.

 

In addition, he pointed out that it is difficult to provide proper treatment with home treatment, and there is no practical plan for the underprivileged. There is also a high level of sarcastic voices calling it ‘stay-at-home’ about this.

 

In addition, the government has declared that herd immunity will be created when the vaccination completion rate is 70%, but suspicions about the vaccine are increasing as there are many cases of people who have completed vaccinations such as breakthrough infections. Moreover, since it takes at least two weeks to see the immune effect after vaccination, criticism is being raised that the government is forcing only additional vaccinations without taking any measures against confirmed cases and critically ill patients.

 

Meanwhile, as a result of the first phase of the phased daily retrospective evaluation, the government rated it as “very high” nationwide, “very high”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medium” in the non-metropolitan area.

 

On the 29th, the number of severe cases was 661, the highest number ever, and an average of 626 cases per day for the past week has been reported.

 

The death toll on the 29th was 44, the third highest in history after 56 on the 28th and 52 on the 27t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털털출행주가 2021/12/03 [18:31] 수정 | 삭제
  • ( 단위;달러) 14.14 7.8
  • 털털출행상장후이어진중국규제 2021/12/03 [18:31] 수정 | 삭제
  • 6월30일7월2일4일6일10일12월3일 털털출행,미뉴육증권거래소상장' 중,털털출행대상사이버보안조사착수 중'모든앱스토어털털출행삭제"명령 중,외국상장중국기업감도강화 중,회원100만명이상인터넷기업상장전심사 털털출행'뉴욕증시상장폐지향항상장추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