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이재명 후보, 오영훈 임명은 이낙연 등판 예고"

"'이낙연 캠프 3인방' 오영훈 비서실장 임명은 호남 지지율 상승 복안"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11:28]


▲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 10월24일 서울 종로구 한 찻집에서 회동하고 있다. 2021.10.24.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이재명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비서실장에 오영훈 의원을 임명한 데 대해 "이낙연 전 대표의 등판을 예고하는 것이라고 보면 된다"고 밝혔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오영훈 의원은 이낙연 캠프 3인방 중 한명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후보가 오 의원을 기용한 것은 호남 지지율 상승을 위한 복안이라고 분석하며 "호남 지지율이 저희들 만족할 만큼 올라오지 않고 있다. 대체적으로 65% 정도 된다. 대선 때 득표율이 김대중 전 대통령은 94.7%, 노무현 전 대통령은 93.4%, 문재인 대통령은 89.2% 나왔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국정상황실장인 윤건영 의원을 정무조정실장으로 기용한 데 대해선 "정무조정실장은 모든 분야를 다 관여하는 제2의 비서실장이다. 윤 의원은 초선이지만 대선판 큰 선거의 진 선거, 이긴 선거를 최근접에서 문재인 후보를 보좌했다"면서 "대선 같은 경우 에는 리스크 관리와 체크 업무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정청래 의원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 대해선 "무슨 말만 하면 에, 그, 저, 이렇게 이야기를 한다. 무슨 달걀 후보냐"면서 "그래서 연습 좀 시키고 후보를 자주 등판시켜야 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윤 후보는 남자 박근혜 같다. 이명박·박근혜보다 2~3배 더 문제가 있다고 본다"며 "'이게 후보냐' 이런 이야기가 많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또한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 씨에 대해서도 "김건희씨는 왜 안나오는 거냐. 궁금해서 제가 물어본다"면서 "후보뿐 아니라 후보 부인도 당연히 검증 대상이다. 후보 부인 감추기는 언제까지 할지 모르겠지만 불가능하다. 빨리 등장시켜라"고 촉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Jung Cheongrae said, "Lee Jae-myung and Oh Young-hoon's appointment as chief of staff is expected to be Lee Nak-yeon."

 

Chung Chung-rae, a lawmak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on the 30th that Lee Jae-myung, a presidential candidate, appointed Oh Young-hoon as the chief of staff of the election committee, "It can be seen as a warning of former CEO Lee Nak-yeon's appearance."

 

Rep. Chung Chung-rae appeared on tbs radio "Kim Eo-jun's News Factory" that day and said, "Reporter Oh Young-hoon was one of the trio of camp Lee Nak-yeon."

 

He analyzed that candidate Lee's appointment of lawmaker Oh was a plan to raise Honam's approval rating, saying, "Honam's approval rating has not risen enough to satisfy us. In general, it is about 65%. Dur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94.7% of the votes were for former President Roh Moo Hyun, 93.4% for former President Roh Moo Hyun, and 89.2% for President Moon Jae In, he said.

 

Regarding the appointment of Rep. Yoon Gun-young, the first head of the government's state affairs office, as head of the political coordination office, he said, "The head of the political coordination office is the second chief of staff who is involved in all fields. Yoon said, "Although it is his first election, he assisted candidate Moon Jae In in the recent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winning election. Risk management and check work are very important in the case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Regarding Yoon Seok-yeol, a candidate for the People's Power presidential election, Rep. Chung Cheong-rae said, "Whenever I say anything, he, he, I, and I talk like this. "What egg candidate is it?" he said, pointing out, "So we need to practice and make the candidate take the mound often." He then said, "Candidate Yoon is like a male Park Geun Hye." "I think there are two to three times more problems than Lee Myung Bak and Lee Myung Bak," he said, criticizing, "There are many stories like, "Is this a candidate?"

 

Regarding candidate Yoon Seok-yeol's wife, Kim Gun-hee, Rep. Chung also said, "Why isn't Kim Gun-hee coming out?" I'm asking because I'm curious, he said. "Not only the candidates but also the denial of the candidates are of course subject to verification. I don't know how long I will hide the candidate's wife, but it's impossible. Hurry up and appear," he urg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