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43.7% vs 이재명 35.1%..오차범위 밖 격차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1/11/29 [13:07]


▲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2021 중앙포럼'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2021.11.24.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차기 대선후보 가상 다자대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2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차기 대통령 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윤석열 후보 43.7%, 이재명 후보 35.1%로 집계됐다.

 

윤석열 후보는 리얼미터의 지난 조사(11월 22~23일 실시)보다 0.4%포인트 하락했으나, 이재명 후보도 1.9%포인트 하락하며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외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4.3%, 심상정 정의당 후보 3.0%, 김동연 새로운물결(가칭) 후보 1.1%순이었다.

 

가상 양자대결에서도 윤석열 후보가 48.6%로 이재명 후보 39.7%보다 8.9%포인트 더 높았다.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를 묻는 질문에서도는 윤 후보가 50.1%, 이 후보 39.6%로 격차는 10.5%포인트를 기록했다.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계속 지지하겠느냐는 의향을 물은 결과에서도, 70.7%가 입장을 바꾸지 않겠다고 응답했고, '상황에 따라 지지 후보가 바뀔 수 있다'는 응답은 25.7%에 그쳤다.

 

대통령이 되면 안된다고 생각하는 후보를 묻는 질문에는 이재명 후보가 48.2%, 윤석열 후보가 40.2%로 조사됐다.

 

내년 대선의 성격을 묻는 질문에는 '정권교체를 원한다' 53.6%, '재집권'을 기대한 여론은 36.1%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26~27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32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이며 응답률은 6.3%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oon Seokyeol 43.7% vs Lee Jaemyeong 35.1%...The gap widens.

 

In a virtual multilateral showdown with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 a poll showed that Yoon Seok-yeol, a candidate of the People's Power, is ahead of Lee Jae-myung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outside the margin of error.

 

According to a survey conducted by Realmeter, a polling agency, on the 29th on the support of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 at the request of YTN, Yoon Seok-yeol was counted as 43.7% and Lee Jae-myung 35.1%.

 

Candidate Yoon Seok-yeol fell 0.4 percentage points from Realmeter's last survey (conducted from November 22 to 23), but candidate Lee Jae-myung also fell 1.9 percentage points, failing to narrow the gap.

 

In addition, 4.3% of candidates from the Ahn Cheol Soo People's Party, 3.0% from the Sim Sang Jung Justice Party, and 1.1% from the new wave (tentative name) candidate Kim Dong-yeon.

 

In the virtual bilateral competition, candidate Yoon Seok-yeol was 48.6%, 8.9 percentage points higher than candidate Lee Jae-myung's 39.7 percent.

 

When asked about the "candidate who is likely to be elected," candidate Yoon recorded 50.1% and candidate Lee 39.6%, the gap of 10.5 percentage points.

 

When asked if they would continue to support the candidate they are currently supporting, 70.7% said they would not change their position, and only 25.7% said they would "change their candidates depending on the situation."

 

When asked about candidates who they think should not be president, 48.2% of candidates Lee Jae-myung and 40.2% of candidates Yoon Seok-yeol were surveyed.

 

When asked about the nature of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53.6% said they want a regime change, and 36.1% said they expected a "residency."

 

Meanwhile, the survey was conducted on 1,032 men and women aged 18 or older nationwide from the 26th to the 27th. The sample error is ±3.1 percentage points at 95% confidence level and the response rate is 6.3 percent. For more information, refer to the website of the Central Public Opinion Review Committ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