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득구 의원 "윤석열 처가, 셀프 도시개발로 최소 205억원 챙겨"

양평군 자료 추가공개, 이제 '처가처럼'이 대한민국 불공정을 상징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11/29 [11:14]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장모 최은순씨 일가가 양평 공흥지구 도시개발사업 당시 토지 독점으로 얻은 시세차익만 105억(10,494,211,466원)에 달해, 지금껏 알려져 온 100억원 가량의 순수익에 더해 최소 205억원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양평 공흥지구 사건과 관련해, 토지 독점에 의한 시세차익 규모가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강득구 의원은 "윤석열 후보자 처가는 전체가 본인 소유인 토지에 대한 셀프 도시개발사업을 통해 막대한 분양 매출을 올렸을 뿐만 아니라, 도시개발의 최대 비용지출 항목인 토지보상금도 독식하여 엄청난 이익을 얻었다"며, "그러면서도 개발이익이 마이너스라며 개발부담금까지 면탈한 것은 국민정서상 절대 용납될 수 없는 일이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은 29일 아침 보도자료를 배포해 양평군으로부터 제출받은 '양평 공흥지구 도시개발사업 개발부담금 산출내역서' 일부를 공개했다. 

 

앞서 양평군은 지난 2016년 17억원의 개발부담금을 고지했다가 최은순씨 측의 두차례의 이의제기를 받아들여 2017년 6월 개발부담금을 '0원'(미부과)으로 깍아준 바 있다. 

 

오늘 강 의원실이 공개한 개발부담금 산출내역서는 양평군이 2017년 작성한 것으로서, 개발부담금 '0원'도 이 산출내역서에 기반하고 있다. 

 

강득구 의원은 "최근 10년간 양평군이 시행한 도시개발 사업 가운데, 사업 승인 단계부터 사실상 한 사람에게 소유가 귀속된 토지가 사업이 진행된 사례는 윤 후보자 처가의 양평 공흥지구가 유일하다"며, "이제 대한민국의 불공정은 '내로남불'이 아니라 '처가처럼'이라는 말이 상징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문제는 최은순씨 측에 유리하게 작성된 해당 자료에 따르더라도 해당 지구의 '개시시점 지가'는 63억 8,869만여원이며, '종료시점 지가'는 178억 3천만원이었다. 이는 해당 지구가 개발되기 직전의 토지 가격이 64억원 가량이며, 개발 완료 후엔 178억여원으로 상승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2017년 당시 최은순씨 측은 개발부담금 정정신청을 내면서, '종료시점 지가'를 '개발완료 후 공시지가' 대신 '처분가격'으로 변경해달라고 요구했고 양평군은 이를 받아들인바 있다. 그러므로 산출내역서상의 178억은 실제 토지처분 가격임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최은순씨 측의 토지 시세차익은 178억 3천만원(17,830,007,075원) - 63억 8천8백여만원(6,388,692,362원) - 정상지가 상승분 9억4천7백여만원(947,103,247원) = 104억 9천4백여만원(10,494,211,466원)이 된다. 

 

이에 강득구 의원은 "윤석열 후보자 처가는 전체가 본인 소유인 토지에 대한 셀프 도시개발사업을 통해 막대한 분양 매출을 올렸을 뿐만 아니라, 도시개발의 최대 비용지출 항목인 토지보상금도 독식하여 엄청난 이익을 얻었다"며, "그러면서도 개발이익이 마이너스라며 개발부담금까지 면탈한 것은 국민정서상 절대 용납될 수 없는 일이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2006년부터 농사도 짓지 않을 농지와 임야를 투기목적으로 사들였기에 실제 매입 가격은 64억원이 아니라 훨씬 낮을 것"이라며 "셀프 개발이라는 희대의 기획부동산 사건으로 최은순씨와 이에스아이앤디가 얻은 토지보상금의 구체적인 금액과 전체 분양 매출액 및 정확한 비용 지출 내역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의힘 선대위가 25일 논평을 통해 “법인이나 개인이 자신 소유 토지를 개발하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고 반박한데 대해 강 의원은 "누구나 윤석열 후보 '처가처럼' 자연녹지였던 밭과 임야를 마음대로 아파트 건설을 위한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개발할 수 있겠느냐. 그게 당연하다고 인식하는 건 윤석열 후보자의 처가와 범죄적 땅투기 세력 뿐이다"라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최근 10년간 양평군이 시행한 도시개발 사업 가운데, 사업 승인 단계부터 사실상 한 사람에게 소유가 귀속된 토지가 사업이 진행된 사례는 윤 후보자 처가의 양평 공흥지구가 유일하다"며, "이제 대한민국의 불공정은 '내로남불'이 아니라 '처가처럼'이라는 말이 상징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에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Rep. Kang Deuk-gu "Yoon Seok-yeol's wife earned at least 20.5 billion won through self-development"

Yangpyeong-gun additional data released

 

People's Power Candidate Yoon Seok-yeol's mother-in-law Choi Eun-soon's family earned 10.5 billion won (10,494,211,466 won) in market value gains from the land monopoly during the urban development project in the Gongheung district of Yangpyeong. . In relation to the Yangpyeong Gongheung District incident, this is the first time that the amount of profit margins from the land monopoly has been revealed.

 

Democratic Party lawmaker Kang Deuk-gu distributed a press release on the morning of the 29th and released a part of the 'Yangpyeong Gongheung District Urban Development Project Development Fee Calculation Statement' submitted by Yangpyeong-gun.

 

Yangpyeong-gun previously announced a development charge of 1.7 billion won in 2016, but accepted two objections from Choi Eun-soon's side and reduced the development charge to '0 won' (not charged) in June 2017.

 

The statement of calculation of the development levy published by the office of Kang today was prepared by Yangpyeong-gun in 2017, and the development charge of '0 won' is also based on this statement.

=

 

The problem is that even according to the data written in favor of Choi Eun-soon, the 'land price at the beginning' of the district was 6.388 billion won, and the 'land price at the end' was 17.8 billion won. This shows that the land price just before the development of the district was about 6.4 billion won, and it rose to about 17.8 billion won after the development was completed.

 

In 2017, Choi Eun-soon's side applied for correction of the development charge and requested that the 'land price at the end' be changed to the 'disposal price' instead of the 'approved land price after development was completed', and Yangpyeong-gun accepted this request. Therefore, it can be seen that 17.8 billion won in the calculation statement is the actual land disposal price.

 

Accordingly, Choi Eun-soon's land market gain is 17.8 billion won (17,830,007,075 won) - 6.388 billion won (6,388,692,362 won) - 947 million won (947,103,247 won) = 10.49 billion won from the increase in normal land price It will be about one million won (10,494,211,466 won).

 

In response, Rep. Kang Deuk-gu said, "The wife-in-law of candidate Yoon Seok-yeol not only made huge sales through the self-urban development project for the land owned entirely by him, but also obtained huge profits by monopolizing the land compensation, which is the largest expense item for urban development." "Nevertheless, it is absolutely unacceptable from the public sentiment to evade the development levy by saying that the development profit is negative," he strongly criticized.

 

In addition, "since 2006, farmland and forest land that will not be farmed have been purchased for speculative purposes, so the actual purchase price will be much lower, not 6.4 billion won." We urge a prompt investigation into the specific amount of compensation, total pre-sale sales, and exact expenses.”

 

In addition, the People's Power predecessor, in a commentary on the 25th, refuted, saying, "It is too natural for corporations or individuals to develop their own land." Rep. Kang replied, "Anyone can freely use the fields and forests that were natural green spaces like the wife of candidate Yoon Seok-yeol. Can it be developed as a type 2 general residential area for apartment construction? Only the wife of Candidate Yoon Seok-yeol and the criminal land speculators take it for granted,” he criticized.

 

Rep. Kang said, "Among the urban development projects implemented by Yangpyeong-gun over the past 10 years, the only case where the project was carried out on land that actually belonged to one person from the project approval stage is the only case in the Yangpyeong Gongheung district of the wife of Candidate Yoon. Injustice in the Republic of Korea will be symbolized by the word 'like a wife', not a 'neighborhoo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