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9일 4개월만에 방역점검회의 직접 주재

방역패스 확대 동 논의..일상회복 1단계 중단 여부 주목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1/11/28 [16:55]


▲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는 가운데 결과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이 4개월 만에 직접 주재하는 방역 회의라는 점에서 코로나19 유행 상황에 대한 정부의 어떤 향후 대처 방안이 나올지 눈길이 쏠린다. 최근 신규 확진자가 연일 증가하면서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 1단계의 후퇴냐 지속이냐 여부가 주목거리다.

 

이 회의가 끝나면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 관계부처 장차관들이 이날 오후 5시 합동브리핑을 열고 논의 내용을 발표한다.

 

문 대통령이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한 것은 지난 7월 12일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이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한 건 지난 4월 12일과 5월 3일, 7월 12일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문 대통령이 직접 방역 회의를 챙기고, 관계부처 장관들이 합동 브리핑을 진행하면서 중대 발표가 있을 수도 있다.

 

이날 회의에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지난 25일 열린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에서는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 적용 시설을 확대하고 18세 이하 청소년에게도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또 방역패스 유효기간을 6개월로 설정하고, 방역패스 확대에 따른 손실보상 필요성 등을 논의했다. 하지만 소상공인·자영업자 측 위원들은 방역패스 확대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6일 서면브리핑에서 "최근 위중증 환자가 고령층을 중심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으며, 추가접종(부스터샷)을 조속히 시행해야 한다"며 "4주간의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을 평가하고, 치료체계 등 다양한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presides over quarantine inspection meeting on the 29th for the first time in 4 months

Discussion on the expansion of quarantine pass.. Pay attention to whether the 1st stage of daily recovery will be suspended

-kihong Kim reporter  

 

The results are noteworthy as President Moon Jae-in presides over a special quarantine inspection meeting to respond to the novel coronavirus infection (COVID-19) at the Blue House at 2 pm on the 29th.

 

Given that this is the first quarantine meeting that President Moon personally presides over in four months, attention is focused on what kind of future measures the government will take to deal with the COVID-19 epidemic. As the number of new confirmed cases is increasing day by day, attention is focused on whether the first stage of a gradual recovery (with Corona) is a retreat or a continuation.

 

After the meeting,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Kwon Deok-cheol,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Jeon Hae-cheol, Deputy Prime Minister and Education Minister Yoo Eun-hye, and Vice Ministers of Korea Center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Jeong Eun-kyung, will hold a joint briefing at 5 pm on the same day and announce the discussion.

 

It is the first time in about four months since July 12 that President Moon has presided over a special quarantine inspection meeting. This is the fourth time President Moon has presided over a special quarantine inspection meeting, following April 12, May 3, and July 12.

 

There may be important announcements as President Moon personally organizes the quarantine meeting and the ministers of relevant ministries hold a joint briefing.

 

The meeting will be attended by Prime Minister Bu-gyeom Kim,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Hong Nam-ki, Deputy Prime Minister and Education Minister Yoo Eun-hy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Kwon Deok-cheol,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Jeon Hae-cheol, Minister of Government Administration and Security Koo Yun-cheol, Director of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nd Minister of Food and Drug Safety Kim Gang-lip. Is expected.

 

At the meeting of the Daily Recovery Support Committee held on the 25th, they discussed ways to expand the facilities that apply the quarantine pass (inoculation certificate, voice confirmation) and apply it to teenagers under the age of 18. In addition, the validity period of the quarantine pass was set to 6 months, and the necessity of compensation for losses caused by the expansion of the quarantine pass was discussed. However, it is known that members of the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people opposed the expansion of the quarantine pass.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26th, Cheong Wa Dae spokesperson Park Kyung-mi said, "Recently, the number of patients with severe severe disease is increasing significantly, especially among the elderly. We will discuss various measures such as a treatment system,”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