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쓸데없는 상상-2

문일석 시인 | 기사입력 2021/11/27 [12:01]

▲ 문일석 시인의 시.   ©브레이크뉴스

 

시인의 초능력으로 하늘에 떠 있는  

태양을 냉큼 따올 수 있다면

어디다 쓰지?

 

이 세상에 한명 뿐인 사람

오직 나만을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면?

아직 없다면? 그런 사람을 빨리 만들어서라도

그 사랑하는 사람에게 선물로 주면 어떨까?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사랑하는 사람에게

예의가 아닌데?

 

태양을 따다 

사랑하는 이에게 가져다주는 순간

태양의 열이 1,500만도라니

사람이 순간에 숯으로 변하는 순간이야

 

이를 어쩌지?

사랑한다는 이유로

사망에 이르게 할 수는 없지 않나?

 

머리통을 굴리고 또 굴리며 

계산을 해도

아무 데도 쓸데없는 상상이야

 

생각해도 또 생각해도 

시인이 태양을 따다가 누구, 사랑하는 이에게 준다는 것은

정말로 쓸데없는 생각이라니까. moonilsuk@naver.com

 

<시작(詩作) 메모> 시인아, 이 바보야! 시인의 손이 태양을 잡는 순간, 그 손이 숯덩이가 될 걸. 1,500만도(度) 태양의 열이 가만두겠어. 미친 놈... 그러나 방법은 있지? 방열장갑을 끼면 되지?ㅋㅋㅋ.

 

*필자/문일석. 시인. 한국문인협회 회원(시 분과). 서울시인협회 이사.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oetry] Useless imagination-2

- Poet Il-suk Moon

 

Floating in the sky with the poet's superpower

If I could just catch the sun

where do you use it?

 

only one person in this world

What if there is someone who only loves me?

If not yet? Even if you make someone like that quickly

How about giving it to your loved one as a gift?

 

no matter how much you think

this is for the one you love

Isn't that polite?

 

pick the sun

The moment you bring to your loved ones

The sun's heat is 15 million degrees

It's the moment when a person turns into charcoal in an instant

 

what about this?

because I love you

Can't you just let it lead to death?

 

Rolling the head and rolling it again

even if you calculate

It's a useless imagination

 

Thinking and thinking again

A poet picks the sun and gives it to someone he loves

Because it's a really useless idea. moonilsuk@naver.com

 

-<Initiation Memo> Poet, you idiot! The moment the poet's hand catches the sun, that hand will turn to charcoal. 15 million degrees (度) The sun's heat will stop. Crazy... lol.

 

*Writer/Il-Suk Moon. poet. Member of Korean Writers Association (Hours Division). Director of the Seoul Citizens Associ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