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가 꽃을 물어오지 않아도 봄바람은 저절로 꽃다운 것을...

강민숙 작가 | 기사입력 2021/11/27 [01:13]


▲ 장곡스님 신간 '새가 꽃을 물어 오지 않아도 봄바람은 저절로 꽃다운 것을'  © 브레이크뉴스

 

새벽 4시 장곡스님은 도량 길을 돌며 잠든 만물을 깨운다. 목탁소리 맞춰 산새들이 날개짓하고 도량에 풀잎들이 얼굴을 내밀 때 금산 보석사 주지 장곡스님의 하루가 시작된다.

 

아침 8시를 지나 사시기도 전까지 3시간 남짓 스님의 포행길 도반은 스마트폰과 메모지다. 온갖 꽃과 나무 야생초와 풀벌레까지 스님은 스마트폰 카메라로 사진을 찍는다. 사진을 찍으며 스님은 그들에게 밤새 안부를 묻고 계절이 오고가는 길목에서 대화도 나눈다. 세파에 찌들어 번뇌에 신음하는 산 아래 사람들에게 작은 위로와 응원이 돼줄 생각을 하면서 뭔가 떠올를 때마다 스님은 메모지를 꺼낸다.

 

최근 몇 년새 사람들은 코로나 바이러스 창궐로 두려움에 떨면서 살아간다. 백신이 있다고 한들 후유증이 염려되고, 코로나가 종식된들 또 다른 바이러스가 기다리고 있을 것 같다. 이젠 코로나 이전으로 되돌아가긴 힘든 처지가 됐다. 장곡스님은 <증일아함경>에 담긴 지혜를 전해준다. “역병을 치유하는 제일의 양약은 서로를 보듬어 주는 자애와 연민입니다. 사람들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혐오와 불신으로 가득합니다. 비록 바이러스를 잠재운다 할지라도 혐오와 불심으로 가득한 마음은 오랫동안 사람들을 괴롭힐 것입니다. 세계는 하나의 꽃입니다. 서로가 서로를 진정으로 품어줄 때 세계는 아름다운 꽃으로 만개할 것입니다.”

 

"새가 꽃을 물어 오지 않아도 봄바람은 저절로 꽃다운 것을" 이 책은 ‘참다운 불자’, ‘청정한 불자’, ‘지혜로운 불자’, ‘수행하는 불자’, ‘회향하는 불자’ 등 불자로서 삶의 자세를 다섯가지 섹션으로 나눴다. 요즘 삶에서 겪는 132가지 주제를 놓고 스님이 가려 뽑은 경전구절로 시작해 스님의 법문으로 이어져 옛 선지식의 게송으로 마무리된다. ‘경전-법문-노래’의 맥락으로 삼박자 화음이 순조롭게 맞춰져 읽는 재미가 쏠쏠하고, 읽고 나면 어디 가서 써먹고 싶을 정도로 마음에 오래토록 남는다. 스님의 깊은 사색, 오랜 통찰과 경험으로 빚어진 열매인 만큼 이야기마다 심금을 울린다.

 

장곡스님은 “몸은 도심 속에 있지만 마음은 늘 산승(山僧)으로 살아왔다”고 했다. 스님은 “하릴없는 도인으로 살고자 했는데 부처님 말씀으로 산문 밖의 사람들과 교감하고 소통하며 살아온 세월이 40년을 훌쩍 넘었다”며 “거의 20여년간 부처님 말씀으로 매일 아침 문을 열었던 것은 힘든 세상사에 위로가 되고 청량한 활력소가 된다는 많은 사람들의 답신 덕분”이라고 말했다.

 

스님은 “열심히 살되 크게 매달리지 않으니 마음 편하다”고 했고, “날마다 호흡이 되고 하루 네다섯시간 걸어도 지루하지 않아서 마냥 고맙다”고 했다. “환갑을 지나서는 나날이 정리해 나가는 시간이 전부”라고도 했다.

 

“경전구절이나 옛 선사들의 말씀이 나이들수록 내 가슴 깊숙이 와 닿아요. 중노릇의 묘한 맛, 수행의 묘한 맛은 누가 일러준다고 아는 것도 아니고 오래 한다고 거저 얻는 것도 아닙니다. 깨치지는 않더라도 마음으로 느끼고 절감하는 묘한 맛, 오늘 이순간도 그 맛으로 삽니다.”

 

Even if the bird doesn't ask for flowers, the spring wind is like a flower..

- Writer Kang Min-sook

 

At 4 a.m., Monk Janggok walks around the Doryang-gil, waking up all sleeping creatures. The day of Master Janggok of Geumsan Jemsa Temple begins when mountain birds flap their wings to the sound of a wooden table and leaves of grass show their faces in the doryang.

 

After 8 o'clock in the morning, before the time of purchase, the monk's path for about three hours is a smartphone and a memo pad. All kinds of flowers, trees, wild plants, and even grass bugs, the monk takes pictures with his smartphone camera. While taking pictures, the monk asks them their regards all night long and chats on the road as the seasons come and go. Every time he thinks of something, he takes out a notepad, thinking that it will be a little comfort and support for the people at the bottom of the mountain who are tired of sepa and groan in agony.

 

In recent years, people have been living in fear due to the outbreak of the corona virus. Even if there is a vaccine, there are concerns about the sequelae, and as long as the corona is over, another virus seems to be waiting. Now it is difficult to go back to the pre-COVID state. Monk Janggok conveys the wisdom contained in <Jeongilahhamgyeong>. “The best medicine to cure the plague is loving-kindness and compassion for each other. People are full of hatred and distrust because of the coronavirus. Even if it puts the virus to rest, a heart full of hatred and disbelief will haunt people for a long time. The world is a flower. When we truly embrace each other, the world will be in full bloom with beautiful flowers.”

 

"Even if a bird doesn't ask for flowers, the spring wind will naturally bloom like a flower." The posture was divided into five sections. It starts with the scriptures selected by the monk for the 132 themes in life these days, continues with the monk's method, and ends with a verse from the old prophetic knowledge. In the context of 'sutras-beopmun-song', the three-time chord is well matched, making it a pleasure to read, and after reading it, it stays in my mind for a long time to the point where I want to use it anywhere. Each story touches the heart as it is the fruit of the monk's deep contemplation, long insight and experience.

 

Monk Janggok said, “The body is in the city center, but the mind has always lived as a mountain monk.” The monk said, “I wanted to live as a ruthless scholar, but I have spent more than 40 years communicating and communicating with people outside of prose with the words of the Buddha. Thanks to the replies from many people that it becomes a source of vitality and refreshing energy.”

 

The monk said, “I live a hard life, but I am not too attached to it, so I feel comfortable.” He said, “I am grateful every day because I breathe and I am not bored even if I walk for four or five hours a day.” He also said, “After the 60th birthday, the time to organize day by day is everything.”

 

“The more I get older, the more the scriptures and the words of old masters touch my heart. The strange taste of meditating, and the strange taste of meditation, are not something that someone knows to tell you, nor is it something you get for a long time for free. Even if you don’t wake up, you can live with that taste, a strange taste that you feel and feel with your heart, even at this very moment toda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