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 대선 두 후보 ‘일본의존’ 강경보수화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1/11/26 [12:31]


▲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오른쪽),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11월22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인사 나누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대선 후보는 ‘적성국가 일본'에 경계심으로 국내 보수화를 시도하고, 윤석열 후보는 ‘대외 전략 독점에 일본의존’으로 미 공화당의 군비증강 보수화를 시도했다.

 

이 민주당 후보는 25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적성국가 일본‘으로 지칭하며 "과거 대륙 진출의 욕망이 엿보였다. 최근에는 수출 규제에 의한 경제적인 공격을 시도했다. 우리는 경계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해 국내의 강경보수화를 시도했다.

 

이 후보는 특히 “한국은 입법·사법·행정이 헌법상 명확하게 분리돼 있지만, 일본은 행정과 사법이 완전히 분리되지 않고 행정적 요구에 따라 사법적 집행이 바뀔 수 있는 나라”라고 일본을 미성숙 국가로 분리해 국가주의 성향을 드러냈다.

 

윤  국민의힘 후보는 25일 한국일보 포럼에서 "국민을 친일과 반일로 갈라 한일관계 과거에 묶어두는 잘못 되풀이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내정치에 외교를 이용하지 않겠다"고 국제정치에 국민 접근 차단에 의한 미래 독점을 밝혔다.

 

윤 후보는 이어 "현 정부 들어 한일관계가 국교 정상화 이후 최악으로 치달았는데, 국익을 앞세우는 것이 아니라 외교가 국내정치로 들어왔기 때문"이라며 "미래보다 과거에 집착했기 때문"이라 말해 외교의 미래독점 체제 지향을 밝혔다.

 

그는 이어 "불신과 냉소로 꽉 막혀 있는 한일관계를 풀어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로 만들어가고자 한다”며 "한국과 일본이 공유하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두 나라가 왜 긴밀히 협력해야 하는지를 대변한다"고 ‘자유와 보편적 인권 확대용’ 보수화를 밝혔다.

 

이 후보는 같은 포럼에서 "한반도 전쟁상태는 계속되고 있다. 이 전쟁상태는 어떤 이유를 대도 빨리 끝내야 한다"며 ‘종전선언’에 대해 "일본 정계는 그런 주장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일본 국익에 부합하기 때문"이라며 일본 국내 정치와 직결했다.

 

윤 후보는 22일 TV조선 포럼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헌법적 가치 굳건히 지키겠다"며 "승자 독식은 자유민주주의가 아니기 때문에 자유를 지키기 위한 연대와 책임이 중요하다"고 자유주의에 연대를 말하고, "대한민국이 국제사회에서 보편적 가치를 추구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야 한다"며 ‘인권의 보편성’ 확산에 의한 ‘중국 인권 특수성’ 압박을 표현했다.

 

윤 후보는 앞서 12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종전만 분리해 정치적 선언을 하면 부작용이 크다“종전선언만 먼저 할 경우 정전관리 체계인 유엔사가 무력화되기 쉽고, 유엔사의 일본 후방기지 역시 무력화되기 쉽다"고 ‘주일미군기지 무력화’를 이유로 밝히고, "북한의 비핵화가 불가역적으로 진전돼 경제협력 관계가 수립된다면 평화협정과 종전선언 함께 갈 수 있다"고 전제했다.

이 후보는 한국일보 포럼에서 "우리 입장에서는 명확히 정전 상태를 종전 상태로 바꾸고 평화협정을 넘어서서 상호 공존하고 공동 번영하는 관계로 발전해야 한다"며 "일본 정계가 종전선언을 반대하는 것에 대해 우리는 대한민국의 국익을 지킨다는 측면에서 뚜렷한 입장을 표명해 지적해야 한다"고 말해 ‘외교 특수성’에 ‘일본 결정권’을 부각했다.

 

양 후보는 판문점선언에 적시된 ‘군축’ 합의에 대해 북한과 일본이 문제 삼는 것은 회피하며, 문재인 정부의 고도 군비증강에 의한 힘바탕평화와 트럼프 공화당의 종전선언 전략 계승에 일본을 ‘특수성 소재’로 삼아 군비증강 강화의 강경보수 정책을 밝혔다.

 

이 후보는 외신기자들에게 대북정책에 대해 “현재의 유화적 정책이 강경한 제재정책보다는 더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믿는다”고 밝혀 문 정부의 군비증강 주도를 유화정책으로 규정했고, 북한 비핵화 문제에 대해 “‘조건부 제재완화와 단계적 동시 행동’ 해법을 들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나겠다”고 밝혀 공화당 트럼프의 ‘CIA주도 톱 다운’ 정상간 직거래 계승을 밝혔다. 

 

미 민주당 바이든 체제는 '국무부 주도 외교'와 '중국과의 군축'으로 전환했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Lee Jae-myung and Yoon Seok-yeol's two presidential candidates 'reliance on Japan' hardened conservatives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tried to make domestic conservatives out of a sense of wariness against “Japan, an enemy nation,” while candidate Yoon Seok-yeol attempted to make the US Republican party’s arms-strengthening conservatives “reliance on Japan for an external strategic monopoly.”
 
At a foreign press conference on the 25th,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referred to Japan as 'the enemy country' and said, "In the past, the desire to advance into the continent was revealed. He said that he tried to make the country hard-lined.
 
Candidate Lee in particular said, “In Korea, the legislative, judicial, and administrative divisions are clearly separated under the constitution, but Japan is a country in which the administration and the judicial system are not completely separated and judicial execution can be changed according to administrative demands.” showed nationalist tendencies.
 
At the Hankook Ilbo forum on the 25th, Candidate Yoon for People's Strength blocked public access to international politics, saying, "I will not repeat the mistake of dividing the people into pro-Japanese and anti-Japanese and binding them to the past of Korea-Japan relations." announced a future monopoly by
 
Candidate Yoon continued, "Under the current administration, Korea-Japan relations have reached their worst since the normalization of diplomatic relations. This is because diplomacy has entered domestic politics rather than putting national interests first." system orientation.
 
He continued, "We are trying to create a future-oriented Korea-Japan relationship by unraveling the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Japan, which has been blocked by distrust and cynicism. He said that he would be conservative in 'expanding freedom and universal human rights'.
 
In the same forum, Candidate Lee said, "The state of war on the Korean Peninsula continues. This state of war must be ended as soon as possible for whatever reason." Regarding the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war, "I think Japanese politics can make such a claim. It is in the national interest of Japan." Because it does,” he said, directly related to domestic politics in Japan.
 
At the TV Chosun forum on the 22nd, Candidate Yoon said, "I will firmly defend the constitutional values ​​of liberal democracy and a market economy." , expressed the pressure of 'the specificity of human rights in China' due to the spread of 'universality of human rights', saying, "Korea must show that it is pursuing universal values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t a press conference on the 12th, Candidate Yoon said, "If only the end of the war is separated and a political declaration is made, the side effects are huge." He stated the reason for the 'neutralization of US bases in Japan' and said, "If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progresses irreversibly and economic cooperation relations are established, a peace treaty and a declaration of an end to the war can go hand in hand."
 
Candidate Lee said at the Hankook Ilbo forum, "From our point of view, we must clearly change the state of armistice to the end of the war and develop a relationship that goes beyond a peace treaty to coexist and co-prosper with each other." It should be pointed out by expressing a clear position in terms of protecting the national interest of Japan.”
 
Both candidates avoid taking issue with North Korea and Japan over the 'disarmament agreement' specified in the Panmunjom Declaration, and use Japan as a 'speciality material' for the succession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power-based peace and the Trump Republican Party's end-of-war declaration strategy. As a result, he announced a hard-line remuneration policy to strengthen military arms.
 

Candidate Lee told foreign reporters about the North Korean policy, “I believe that the current appeasement policy is more effective than the hard sanctions policy.” Regarding this, he announced that he would meet directly with U.S. President Joe Biden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with a solution of 'conditional sanctions relief and simultaneous phased action', indicating the succession of direct trade between the leaders of Republican Trump's 'CIA-led top-down'.

The US Democratic Party's Biden system has shifted to 'state-run diplomacy' and 'disarmament with Chin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임근 임금근로자일자리증감추이 2021/11/26 [14:47] 수정 | 삭제
  • (단위:개) 자료:통계청 그래픽=안나경기자 노컷뉴스 1869만 1874만 1909만1868만1890만1911만1959만1900만1958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