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꾼도시여자들’ 한선화·정은지·이선빈 화보, 섹시한 눈빛+독보적 존재감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1/26 [10:24]

▲ ‘술꾼도시여자들’ 한선화·정은지·이선빈 화보 <사진출처=싱글즈>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매거진 <싱글즈>가 주연 배우들의 완벽한 호흡과 사이다 가득한 스토리, 공감을 자극하는 관계성으로 대중들을 매료시킨 웹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에서 열연 중인 배우 한선화, 정은지, 이선빈의 섹시한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강렬한 메이크업과 화려한 스타일링으로 완전 무장한 채 나타난 한선화·정은지·이선빈은 무심한 듯 섹시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과감하게 어깨를 드러낸 오프숄더 드레스부터 독특한 무드의 셋업 슈트까지, 상반된 스타일도 여유롭게 소화하며 모델 못지않은 아우라를 뽐냈다. 

 

특히 세 사람 모두 작품 속에서 볼 수 없었던 치명적인 섹시함을 마음껏 발산하며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는 후문. 이번 작품을 통해 TV 스크린을 넘어 진짜 우정을 만든 만큼, 촬영장에서도 남부럽지 않은 케미를 자랑하며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단체 화보를 탄생시켰다.

 

#3인 3색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

 

언제나 하이 텐션인 요가강사 ‘한지연’, 무뚝뚝하지만 잔정 많은 종이접기 유튜버 ‘강지구’, 직장에서 고군분투하는 예능 작가 ‘안소희’. 세 친구는 각자 고단한 하루를 보낸 뒤 술 한 잔 기울이는 것으로 회포를 푼다. 

 

가식 없는 솔직한 이야기와 출연진들의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일명 ‘티빙의 효녀들’이라는 별명까지 얻은 배우 한선화, 정은지, 이선빈이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한선화는 “사랑에 실패하고 마음 아파하거나, 독보적이고 강한 성격을 가진 캐릭터는 연기해 봤지만 ‘지연’이라는 인물처럼 아주 밝은 면모를 보여드린 적은 드물었다. 그래서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신선하고 흥미로웠다”며 이번 드라마의 출연 계기를 밝혔다. 

 

“각자의 스토리를 술이라는 하나의 소재로 묶은 것도 매력적이었고, ‘강지구’라는 역할을 통해 여태까지 해보지 못했던 표정과 감정을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아 도전해 보고 싶었다”라는 정은지, “어디서도 보지 못했던 캐릭터라 한순간에 매료됐다. 내 안에 걸크러시한 부분이 있는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처음 알았다”는 이선빈의 말에서 왜 <술꾼도시여자들>이 캐릭터 맛집이라고 불리는지 알 수 있었다.

 

#놀 줄 아는 언니들의 다음 무대

 

▲ ‘술꾼도시여자들’ 한선화·정은지·이선빈 화보 <사진출처=싱글즈>  © 브레이크뉴스



제목에 ‘술’이라는 키워드가 들어가는 만큼, 맛깔나게 소주를 마시고 정신줄을 내려놓은 채 주사를 부리는 장면은 매회 화제로 떠올랐다. 

 

평소에도 술을 즐기는 편이라는 한선화가 “촬영을 할 때 하이 텐션을 유지하기 위해 대사를 잊지 않는 선에서 살짝 술의 힘을 빌렸던 적도 있다”라며 진실을 폭로하자 세 명 모두 웃음을 참지 못했다. 

 

정은지는 “진짜 술이 들어간 장면이 많다. 현장 분위기가 좋으면 작품에서도 드러난다는 불변의 법칙을 깨달았다”라는 말과 함께 훈훈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이번 드라마가 인생 최대의 술자리였다는 이선빈 역시 “선배님들과 연기하면서 유연함과 센스를 배우고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미소를 지었다. 

 

앞으로 어떤 작품에 도전해 보고 싶냐는 질문에 한선화는 ‘의사나 병원을 배경으로 한 의학 작품’을, 정은지는 ‘<술꾼도시여자들>처럼 동료들과 합이 좋은 작품’, 이선빈은 ‘사람 냄새가 나는 따뜻한 작품’이라고 답했다. 한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다채로운 연기를 꿈꾸는 세 배우들의 진심과 열정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대답이었다.

 

한편, 본편 공개와 동시에 입소문을 타며 결국 티빙 유료 가입 기여 1위를 달성, ‘티빙의 효녀들’이라는 별명까지 얻은 <술꾼도시여자들>는 고달픈 현실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한 잔의 공감과 위로를 건네는 ‘힐링 드라마’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극 중 3인 3색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세 주역, 한선화·정은지·이선빈은 이번 작품을 통해 ‘인생 캐릭터’를 갱신했다는 호평과 함께 한 층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하는 중이다.

 

찰떡같은 케미와 거침없는 연기로 매주 금요일을 책임지고 있는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 3인방의 역대급 비주얼 화보는 12월호와 <싱글즈>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magazine <Singles> released a sexy visual pictorial of actors Han Seon-hwa, Jung Eun-ji, and Lee Seon-bin, who are performing in the web drama <Drunk City Women>, which fascinated the public with the perfect breathing of the lead actors, the story full of cider, and the relationship that stimulates empathy.

 

Han Seon-hwa, Jung Eun-ji, and Lee Seon-bin, who appeared fully armed with intense makeup and gorgeous styling, stared at the camera with sexy eyes as if indifferent, revealing their unrivaled presence. From an off-the-shoulder dress that boldly exposed the shoulders to a setup suit with a unique mood, she comfortably digested conflicting styles, boasting an aura that is no less than a model.

 

In particular, it is the back door that all three of them showed off their anti-war charms by freely exuding fatal sexy that could not be seen in the works. As much as we made a real friendship beyond the TV screen through this work, he boasted a chemistry that was not enviable even on the set, and created a group pictorial that could not be seen anywhere else.

 

#3 person tricolor drama <Drunk City Women>

 

Ji-yeon Han, a yoga instructor who is always in high tension, Ji-ji Kang, a blunt but gentle origami YouTuber, and So-hee Ahn, a struggling entertainment artist at work. The three friends solve their problems by having a drink after each hard day.

 

What is the reason why actors Han Seon-hwa, Jung Eun-ji, and Lee Seon-bin, who have earned the nickname ‘the filial piety of Teabing’ for their candid story without pretense and the perfect character digestibility of the cast, chose the drama <Drunk City Women>?

 

Han Seon-hwa said, "I've tried to play a character with a unique and strong personality, who failed in love and was heartbroken, but it was rare to show a very bright side like the character 'Ji-yeon'. So when she first read the script, she was fresh and interesting.”

 

Eunji Jung said, “It was attractive to combine each story with one material, alcohol, and I wanted to try it because I thought I could express facial expressions and emotions that I had never done before through the role of ‘Kang Ji-gu’”, Jung Eun-ji, “a character I have never seen before.” I was fascinated in an instant. In Lee Seon-bin's words, "I knew for the first time through this drama if there was a girl crush inside me," I could see why <Drunk City Women> is called a character restaurant.

 

#The next stage of the sisters who know how to play

 

As the keyword ‘alcohol’ is included in the title, the scene where he drank soju deliciously and gave an injection while putting his mind down became a hot topic every time.

 

Han Seon-hwa, who usually enjoys drinking, said, "There was a time when I borrowed the power of alcohol in order not to forget the lines to maintain high tension during filming."

 

Eunji Jung said, “There are many scenes with real alcohol. I realized the immutable rule that if the atmosphere on the set is good, it will be revealed in the work.” Lee Seon-bin, who said that this drama was the biggest drinking party of her life, also smiled, saying, "It was a great opportunity to learn and experience flexibility and sense while acting with her seniors."

 

When asked what kind of work they would like to try in the future, Han Seon-hwa gave 'a medical work set in a doctor or hospital', Jung Eun-ji 'a work that works well with colleagues like <Drunk City Women>', and Lee Seon-bin 'The smell of a person' I am a warm piece of work.” It was an answer that conveyed the sincerity and passion of the three actors who dreamed of performing in a variety of ways without being limited to one genre.

 

On the other hand, as soon as the main story was released, word of mouth went on, eventually achieving the first place in contributing to the paid subscription of Teabing, and even earning the nickname ‘filial filial piety of Teabing’, <Drinking City Women> is a ' Healing drama' is receiving a lot of love.

 

The three main characters, Han Seon-hwa, Jung Eun-ji, and Lee Seon-bin, who captured the hearts of viewers with the charm of three people in the play, are boasting of a wider acting spectrum with favorable reviews for renewing their 'life characters' through this work.

 

The best visual pictorials of the three drama <Drunk City Women>, who are responsible for every Friday with their perfect chemistry and unstoppable acting, can be found in the December issue and on the <Singles> websit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