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회복위, 위드 코로나 “선제적 조치” 판단..26일 또 일상 멈춰지나?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3:34]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38명으로 집계된 2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25일 코로나19 위증증 환자가 612명으로 집계되며, 사상 처음으로 600명을 돌파하는 등 ‘위드 코로나’ 시행 이후 병상확보에도 비상이 걸렸다.

 

이에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도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 정부에 건의함에 따라 오는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향후 계획 발표에 귀추가 주목된다.

 

정부는 25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제4차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최재천 민간 공동위원장의 주재 아래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 이후 코로나19 상황평가 및 대응방안 △시·도 및 시·군·구 추진단 일상회복 추진사항 논의 △포용적 회복 연구단 이태수 공동단장이 일상회복정책의 추진 목표와 전략을 제언했다.

 

먼저,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공동간사인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에 따른 코로나19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방안을 제시했다.

 

보건복지부는 ‘보다 안전하고, 모두 행복한 일상회복’을 계속하기 위해 선제적 조치가 시급하다고 판단, 의료체계 전환(재택치료, 병상 확충 및 병상 운영 효율화)과 추가 접종을 신속히 추진하고, 방역 조치의 이행력 담보를 위해 정부 합동 및 지역 단위 점검을 강화하는 등 방역긴장감 유지 필요성에 대해 적극적인 안내와 홍보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다음으로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공동간사인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시·도 및 시·군·구 추진단 일상회복 추진사항을 발표했다.  또한, 개별 분과에서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11월 1일) 이후 추진했던 실적과 함께 향후 이행 계획에 대해서도 점검했다.

 

이날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에서 수렴된 의견과 자문은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사무국을 통해 정부에 전달될 예정이다.정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등 다양한 논의를 거쳐 정책 반영을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번 회의를 주재하며 “대가가 만만치 않은 것 같다. 어쩌면 어렵게 시작한 발걸음을 지금 당장 되돌려야 한다는 의견까지도 나올 수 있을 것”이라며 “수도권만 놓고 보면 의료대응 여력이 거의 소진된 상황에 처해있다. 정부는 오늘 위원회에서 모아주시게 될 의견을 토대로 다시 한번 심사숙고해서, 내일 중대본에서 앞으로의 단계적 일상회복 진행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ily life recovery committee judges with Corona "preemptive measures"... Will daily life stop again on the 26th? 

-Reporter No Bo-rim 

 

 

On the 25th, the number of patients with COVID-19 perjury was counted as 612, and the number of patients surpassed 600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Accordingly, as the Daily Recovery Support Committee judges that “preemptive measures” are necessary and makes recommendations to the government, attention is paid to the announcement of the future plan by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on the 26th.

 

On the 25th, the government held the 4th Corona 19 Daily Recovery Support Committee Meeting at the annex of the government complex in Seoul. Under the presidency of Jae-Chun Choi, Co-Chairman of the Civil Society, △Evaluation of the COVID-19 situation and countermeasures after the implementation of the gradual recovery of daily life, △ Discussion of daily recovery initiatives with city/province and Si/Gun/Gu promotion groups △Inclusive Recovery Research Group Co-Director Taesu Lee promotes the daily recovery policy Suggested goals and strategies.

 

First,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Kwon Deok-cheol, co-secretary of the Daily Recovery Support Committee, evaluated the COVID-19 situation following the phased implementation of daily recovery and suggested countermeasures.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judged that preemptive measures are urgently needed to continue 'a safer and happier daily recovery'. He emphasized the need for active guidance and publicity on the need to maintain a sense of tension in the quarantine, such as strengthening joint government and regional inspections to ensure power.

 

Next, Jeon Jeon-cheol, the Minister of the Interior and Safety, co-secretary of the Daily Recovery Support Committee, announced the daily restoration activities of the city/province and city/gun/gu promotion groups. In addition, the performance of individual divisions after the phased transition to daily life (November 1) and future implementation plans were also reviewed.

 

The opinions and advice gathered at the Daily Recovery Support Committee on that day will be delivered to the government through the Secretariat of the Corona 19 Daily Recovery Support Committee. The government plans to review policies through various discussions, including a meeting of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Meanwhile, Prime Minister Kim Bu-gyeom presided over this meeting and said, “It seems that the cost is not too high. Perhaps there is even an opinion that it is necessary to reverse the steps that started with difficulty right now. Based on the opinions that will be gathered by the committee today, the government will carefully consider it once again, and will decide on the future direction of the recovery of daily life in stages from tomorrow's major script,"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