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화보 “‘옷소매 붉은 끝동’ 성덕임, 아름답게 남길 누구보다 소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3:03]

▲ 이세영 화보 <사진출처=싱글즈>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매거진 <싱글즈>가 배우 이세영의 고혹적인 미모가 담긴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이세영은 이번 화보에서 특유의 우아한 자태에 단아하고 기품 있는 분위기를 더해 '배우의 아우라'가 무엇인지 여실히 보여줬다.

 

특히 화보 현장에서 프로다운 집중력으로 컷마다 분위기를 바꾸며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해 스태프들의 아낌없는 박수와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 

 

#<옷소매 붉은 끝동> 속 ‘덕임’을 생각하면 슬퍼서 가슴이 아린다

 

이번 화보 속 이세영은 강렬한 레드 컬러의 드레스와 캐주얼한 아우터 등 전혀 다른 느낌의 의상도 완벽히 소화해 내, 아름다운 그녀의 자태에 스태프들이 감탄을 끊임없이 했다.

 

이세영은 최근 MBC 금토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상대역인 준호와 환상 호흡을 보여주며 주말 안방 대전 속에서 존재감을 키워나가고 있다.

 

화보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세영은 “매 작품을 통해 새로운 배우들과 제작진, 그리고 새로운 시청자들을 만나기에 이 만남 또한 어떨지 기대가 된다. 캐릭터가 돋보이기보다 작품에 녹아 드는 걸 중요하게 여기지만 내게 남을 덕임이 기대가 되고 또 아름답게 남길 누구보다 소망한다. 주로 성장하는 캐릭터들을 연기해왔는데 역사 속 실존 인물은 지금까지 해왔던 역할과 다르기에 이번 드라마 속 ‘성덕임’이라는 인물과의 만남이 어떻게 남을지 나도 많이 궁금하다”라며 ‘옷소매 붉은 끝동’ 성덕임 캐릭터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데뷔 26년차, 요즘은 나도 변했다는 걸 느낀다

 

베테랑 배우라는 수식어가 무색할 정도로 어느덧 데뷔 한 지 26년 차인 이세영은 프로 모델과 같이 특유의 범접할 수 없는 눈빛과 아우라로 패셔너블한 화보를 완성해갔다.

 

인터뷰 속 이세영은 “한 가지 일을 오래 하는 건 대단한 일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일이 더 쉽거나 편해지진 않다. 20대 후반에 들어서 하고 싶었던 작품들을 통해 마음껏 연기하면서 평온을 찾아갔다. 요즘은 평범하고 소소하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려는 인물에게 눈길이 간다. 매사 긍정적으로 살려고 노력하며, 좋은 쪽으로 변하면서 발전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라며 배우로서 포부를 밝혔다.

 

남다른 비주얼로 여신미를 뽐낸 것은 물론 고혹적인 느낌을 드러낸 이세영은 매주 금, 토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성덕임 역으로 열연 중이다.

 

이세영의 눈부신 팔색조 매력을 엿볼 수 있는 비주얼 화보는 <싱글즈> 12월호와 <싱글즈>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magazine <Singles> released a visual pictorial featuring actress Lee Se-young's alluring beauty.

 

In this pictorial, Lee Se-young clearly showed what an 'actor's aura' is by adding a graceful and elegant atmosphere to her unique elegant figure.

 

In particular, at the pictorial site, he changed the mood for each cut with professional concentration and passionately worked on the shoot, receiving generous applause and praise from the staff.

 

#When I think of the ‘virtuousness’ in <red end of sleeves>, my heart aches from being sad.

 

In this pictorial, Lee Se-young perfectly digested her intense red dress and casual outerwear with completely different feelings, and the staff constantly admired her beautiful figure.

 

In her recent MBC Friday-Saturday drama <Red End of a Clothes Sleeve>, Lee Se-young is developing her presence in her weekend home battles by demonstrating a fantastic chemistry with her partner Jun-ho.

 

In the interview that followed after the photo shoot, Lee Se-young said, “I am looking forward to meeting new actors, production staff, and new viewers through each work. I think it's more important for the character to blend into the work than to stand out, but I'm looking forward to the virtue that will remain for me and I hope more than anyone else to leave it beautiful. I've mainly played characters that are growing up, but real people in history are different from roles I've played so far, so I'm very curious about how the encounter with the character 'Sung Deok-im' in this drama will remain." He also showed special affection for the character.

 

#26 years since debut, these days I feel that I have changed too

 

Se-young Lee, 26 years after her debut, has completed a fashionable pictorial with her unique inaccessible eyes and aura like her professional model, to the extent that the modifier of her veteran actress is insignificant.

 

In her interview, Se-young Lee said, "It's great to do one thing for a long time, but that doesn't make it easier or more comfortable. As she entered her late twenties, she found her serenity as she played to her heart's content through the works she wanted to do. These days, my eyes are drawn to people who want to live an ordinary, small, day-to-day life. She strives to be positive in everything she does, and wants to become an actress who develops while changing for the better,” she said of her aspirations as an actress.

 

Lee Se-young, who not only showed off her goddess beauty with a unique visual, but also revealed a seductive feeling, is playing the role of Seong Deok-im in the MBC Friday-Saturday drama <Red Sleeves>, which is broadcast every Friday and Saturday at 9:50 pm.

 

A visual pictorial showing Lee Se-young's dazzling charms can be found in the December issue of <Singles> and the <Singles> websit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