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청각' 50년 만에 리모델링… 문화명소로 거듭나

서울시, 공연 전시 컨벤션 등 한국의 멋 체험 열린공간 개방

한창진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2:37]

서울시는 1972년 건립된 ‘삼청각’이 50년 만에 전면 리모델링을 완료하고, 전문성 있는 민간전문기관으로 운영자를 바꿔 내년 3월 정식 재개관한다고 밝혔다. 12월6일까지 새 운영자를 공개모집한다.

 

▲ 1972년 건립해 노후한 한옥을 전면 리뉴얼할 예정인 유하정 전경. 한옥의 美를 극대화하고 개방성있고 편의성을 확보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공연과 연회장을 마련에 최신 장비시설로 교체하고 한옥 6채 중 2채는 시민들이 상시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바뀐다. 사진은 삼청각 내 본채인 일화당과 5개 별채 중 하나인 유하정 모습. [사진=서울시청]  © 한창진 기자

 

 내년 3월 재개관하는 삼청각은 다양한 공연과 전시, 컨벤션이 열리고 시민과 국내외 관광객들이 한국 전통의 맛과 멋을 경험할 수 있는 ‘열린 전통문화관광 명소’로 재탄생한다. 총 6개 한옥건물 가운데 2개 동은 시민 누구나 상시 이용할 수 있는 카페, 한옥체험공간 등으로 운영된다. 나머지 4개 동엔 전문 공연과 연회장, 한식당 등이 조성된다.

 

 ‘삼청각’은 2만115㎡ 부지에 본채인 일화당과 5개 별채(유하정, 천추당, 청천당, 취한당, 동백헌) 등 독립적인 총 6개 한옥 건물(연면적 4,399㎡)과 2개의 야외정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는 이번 전면 리모델링을 통해 건물 내외부의 노후시설을 모두 리뉴얼했다. 한옥의 아름다움을 극대화하고 개방성과 편의성을 확보하는 데 주안점을 둬 북악산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어우러진 도심 속 특색있는 관광 컨벤션 명소로 조성해 왔다. 기존 공연과 연회장 장비도 최신 시설로 교체해 문화공연, 국제회의, 기업 컨벤션, 공공행사 등 다양한 행사 개최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북악산 자락에 위치한 ‘삼청각’은 1972년 7.4.남북공동성명 남북적십자회담 만찬장소로 사용하기 위해 1972년 지어진 장소다. 70~80년대 국가귀빈 접대장소 등으로 사용되어 오다 2001년 서울시가 매입, 현재까지 (재)세종문화회관이 운영을 맡아 한식당, 전통문화 공연 등 전통복합문화공간으로 운영해왔다.

 

 그러나 한식당 등 식음사업과 컨벤션 비중이 커지면서 공연예술시설 운영에 전문성이 있는 (재)세종문화회관이 삼청각을 운영하는 데 한계가 있었고, 많은 시민들이 방문하기가 어렵다는 지적도 있어왔다.

 

 이에 시는 문화관광과 식음사업에 전문성을 갖춘 민간기관(법인단체)에 운영을 맡기고, 개방시설을 확대해 열린 문화공간으로 운영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본채인 일화당과 3개의 별채(유하정, 천추당, 청천당)는 문화관광, 식음사업을 위한 수익공간으로 활용된다. 도로와 인접한 2개 별채 동백헌, 취한당, 열린마당은 시민들이 상시 이용할 수 있는 카페, 한옥체험공간 등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본채인 일화당 2층의 공연·연회장(422㎡)은 첨단 공연장비로 교체해 다목적 활용이 가능해졌다. 250명 규모의 실내공간과 야외잔디마당을 활용해 공연, 국제회의, 컨벤션 등을 개최할 수 있다. 공연장과 연결된 테라스는 북악산과 한양도성이 한 눈에 조망할 수 있어 삼청각에서 가장 매력적인 공간으로 꼽힌다. 1층의 한식당은 120석 규모로 7개 룸이 별도로 마련돼 있다.

 

 유하정(203㎡)은 시냇물 소리를 들을 수 있는 팔각모양의 정자로 별도 주방을 갖추고 있어 카페 등 식음시설이나 휴게시설로 활용될 예정이다. 천추당(284㎡)과 청천당(174㎡)은 외부의 잔디마당과 연결돼있어 실내‧외 공간을 활용한 중·소규모 행사나 연회 등에 적합한 공간이다.

 

 운영자(수탁기관) 공개모집은 22일~12월6일 16시까지 온비드 자산처분시스템(https://www.onbid.co.kr)을 통해서 실시한다. 삼청각의 특색 있는 한옥 공간에서 문화식음료 사업을 전문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법인(단체)라면 입찰할 수 있다. 최종 운영자는 12월7일 10시에 결정된다. 위탁료 예정가격은 5년 간 총 36억600만 원으로, 예정가격이상으로 총액입찰한다. 연평균 7억2,100만 원으로 부가가치세가 포함된 금액이다.
  
 주용태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북악산의 아름다운 경관속에 6개의 한옥이 어우러진 삼청각은 도심 속에서 찾기 힘든 특색 있는 문화관광 명소가 될 것”이라며 “시민과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서울의 대표 전통문화관광 공간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전문성 있는 법인(단체) 등에서 많은 관심을 갖고 참여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Samcheonggak' remodels after 50 years... it's reborn as a cultural attraction
Seoul City Opens Open Space for Korea's Fashion Experiences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nnounced that the Samcheonggak, which was built in 1972, will complete the full remodeling in 50 years and change its operator to a specialized private specialized institution and officially reopen in March next year.

 

The new operator will be openly recruited by December 6.Samcheonggak, which will reopen in March next year, will be reborn as an open traditional cultural tourism attraction where various performances, exhibitions and conventions will be held and citizens and domestic and foreign tourists can experience the taste and style of Korean tradition.

 

Two of the six Hanok buildings are operated by cafes and hanok experience spaces that are always available to citizens. The remaining four buildings will include professional performances, banquet halls, and Korean restaurants.Samcheonggak is composed of an independent total of six hanok buildings (a total area of 4,399m2) and two outdoor gardens, including the main building Ilhwadang and five separate houses (Yuhajeong, Chunchudang, Cheongcheondang, Chuhandang, and Dongbaekheon) on the site of 21,115m2.

 

The city has renewed all old facilities inside and outside the building through this full remodeling. It has been focused on maximizing the beauty of hanok and securing openness and convenience, and has been created as a distinctive tourist convention attraction in the city center that is combined with the beautiful natural environment of Bukaksan.

 

It is expected that existing performances and banquet equipment will be replaced with the latest facilities, allowing various events such as cultural performances, international conferences, corporate conventions, and public events.Located at the foot of Bukak Mountain, Samcheonggak was built in 1972 to use it as a dinner place for the inter-Korean Red Cross talks in the joint statement of the South and North Korea. It has been used as a place for national guests in the 70s and 80s.

 

It was purchased by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in 2001 and has been operated by the Sejong Cultural Center until now as a traditional multi-cultural space such as Korean restaurants and traditional cultural performances.However, as the proportion of food and beverage business and conventions such as Korean restaurants has increased, there has been a limit to the operation of Samcheonggak by Sejong Cultural Center, which has expertise in operating performing arts facilities, and many citizens have pointed out that it is difficult to visit.

 

The city plans to entrust the operation to private institutions (corporate organizations) with expertise in cultural tourism and food and beverage business, and expand the open facilities to operate them as open cultural spaces.The main building, Ilhwadang and three separate houses (Yuhajeong, Chunchudang, and Cheongcheondang) are used as profit spaces for cultural tourism and food and beverage business.

 

Two separate houses adjacent to the road, Dongbaekheon, Chuhandang, and Open yard, will be operated by cafes and hanok experience spaces that citizens can use at all times.The performance and banquet hall (422m2) on the second floor of the main building, Ilhwadang, was replaced with advanced performance equipment, making it possible to use it for multipurpose purposes.

 

You can hold performances, international conferences, and conventions using 250-person indoor space and outdoor lawn yard. The terrace connected to the performance hall is considered to be the most attractive space in Samcheonggak because Bukaksan and Hanyang City can be seen at a glance.

 

The Korean restaurant on the first floor has 120 seats and seven rooms are set up separately.Yoo Ha-jung (203m2) is an octagonal pavilion that can hear the sound of a stream, and it will be used as a food and beverage facility or resting facility such as a cafe because it has a separate kitchen.

 

Chunchudang (284m2) and Cheongcheondang (174m2) are connected to the outside lawn yard, which is suitable for small and medium-sized events and banquets using indoor and outdoor spaces.Operators (trust institutions) open recruitment will be held from 22nd to 6th December through 16th through the Onbid Asset Disposal System (https://www.onbid.co.kr).

 

If a corporation (organization) is capable of operating a cultural food and beverage business professionally in a distinctive Hanok space in Samcheonggak, it can bid; the final operator will be determined at 10:00 on December 7.

 

The planned commission price is 3.66 billion won for five years, and the total bid is over the planned price. The annual average price is 721 million won, which includes VAT.“Samcheonggak, which is a combination of six hanoks in the beautiful scenery of Bukaksan Mountain, will be a unique cultural and tourism attraction that is hard to find in the city center,” said Ju Yong-tae, head o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cultural affairs division.

 

 “We expect to have a lot of interest from professional corporations (groups) and others so that it can be operated as a representative traditional cultural and tourism space in Seoul, which citizens and tourists enjo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