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이재명-윤석열과 함께, 3자 정책토론” 제안

“허경영, 지난 총선에 출마해 긴급생계지원금 18세 이상 1억원 줘야한다” 주장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2:51]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 후보  ©브레이크뉴스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통령 후보는 11월25일 오전, “지난 22일 김영삼 대통령 6주기 추도식에서 만난 윤석열 후보, 이재명 후보에게 대통령 예비후보군에서 이제는 3자 대통령 후보 구도로 굳혀질 허경영 대통령 후보 본인과 정책토론회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국가혁명당 관계자는 “허경영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지난 15일,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에 토론을 제안합니다> 라는 제목으로 국민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아래와 같이 제안했다“고 밝혔다. 아래는 허경영 후보의 토론제안 내용이다.

 

“윤석열 후보는 취임 후 100일 안에 50조원을 투자하여 자영업자에게 손실보상을 해주겠다는 공약을 하였습니다. 또한 이재명 후보는 1인당 30~50만원의 추가 재난지원금을 줘서 코로나로 인해 어려운 사람들을 돕자고 하였습니다. 두 후보님 모두 좋은 취지입니다. 하지만 윤석열 후보는 자영업자분들 뿐만 아니라, 코로나로 인해 모두가 힘든 상황을 고려해 보셨으면 합니다. 그리고 이재명 후보 또한 전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주는 건 좋지만, 실상 그 액수가 턱없이 부족합니다. 저 허경영은 지난 총선에 출마해 코로나로 인해 돈 때문에 힘들 사람들을 위해 코로나 긴급생계지원금을 18세 이상 1억을 줘야 한다고 주장을 하였습니다. 당시만 해도 허무맹랑하다는 말이 나왔지만 현재 2021년 대한민국의 상황을 보십시오. 코로나블루로 인해 자살율이 증가하고 자영업자 폐업률도 증가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코로나 사망자보다 자살자가 더 많다는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십니까? 지하철에선 코로나가 안걸리고 영업장에서만 코로나가 전파된다고 생각하십니까? 하루 빨리 위드 코로나로 전향하고, 지금이라도 18세 이상 1억씩을 줘서, 2천조의 가계부채를 없애고 그 빚을 국가가 떠안아야합니다. 왜냐하면, 국가 부채는 가계부채와는 달리 이자가 발생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국가부채는 GDP 대비 고작 45%입니다. 반면에 옆나라 일본은 정부부채가 235%이고 미국은 128% 나 됩니다. 프랑스는 자영업자에게 코로나지원금으로 8만 2천유로 (1억 1300만원)을 지급했고 일본 또한 1770만엔 (1억 9천만원)을 지급하였습니다. 미국도 마찬가지로 24만 5천달러(2억 8500만원)을 지급했습니다. 이런 상황인데... 허경영의 정책이 아직도 허황되었다고 생각하십니까? 민생에 여야가 따로일 수 없고, 소수정당의 의견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각 당 지도부의 적극적인 논의를 기대합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roposal of “Three-Party Policy Discussion with Lee Jae-myung and Yoon Seok-yeol” by Huh Kyung-young

"Heo Kyung-young, running in the last general election, should give 100 million won in emergency livelihood support funds over the age of 18"

-Reporter Park Jeong-dae

On the morning of November 25,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Huh Kyung-young proposed a policy discussion with Candidates Huh Kyung-young, who will be solidified as a three-way presidential candidate in the presidential reserve group, to Candidates Yoon Seok-yeol and Lee Jae-myung, who met at the 6th anniversary of President Kim Young-sam on the 22nd. do,” he said.

An official from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said, "Candidate Kyung-young Huh proposed a policy discussion meeting for the people as follows on his Facebook page on the 15th under the title <I propose a discussion to the Democratic Party with the power of the people>." Below is the discussion proposal of Candidate Heo Kyung-young.

“Candidate Seok-Yeol Yoon made a promise to compensate the self-employed for losses by investing 50 trillion won within 100 days of taking office. Candidate Jae-myung Lee also offered an additional disaster aid of 300,000 to 500,000 won per person to help those in need due to Corona. Both candidates have good intentions. However, candidate Yoon Seok-yeol wants everyone to consider the difficult situation due to Corona, not just the self-employed. And while it would be good for Candidate Jae-myung Lee to give disaster aid to all the people, the amount is really insufficient. Heo Kyung-young, who ran for the last general election, argued that 100 million won in the Corona Emergency Livelihood Support Fund should be given to those over the age of 18 for those who are struggling with money due to the corona virus. At the time, it was said that it was futile, but look at the current situ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in 2021. The suicide rate is increasing due to the corona blue, and the self-employed business closure rate is also increasing. Do you think it makes sense that there are more suicides than corona deaths? Do you think that Corona does not catch on the subway and spreads only in business establishments? As soon as possible, we need to shift to Corona with Corona and give 100 million won each over the age of 18 even now, to get rid of the 2,000 trillion won in household debt and the nation should bear that debt. This is because, unlike household debt, national debt does not accrue interest. Korea's national debt is only 45% of GDP. On the other hand, the government debt of neighboring Japan is 235% and the US is 128%. France paid 82,000 euros (113 million won) to the self-employed as a coronavirus aid, and Japan also paid 17.7 million yen (190 million won). The United States also paid 245,000 dollars (285 million won). In this situation... Do you still think Heo Kyung-young's policies are futile? The opposition cannot be separate in the people's livelihood, and the opinions of minority parties cannot be ignored. I look forward to active discussions by the respective party leader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